Choo’s challenges(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hoo’s challenges(국문)

Fifth-term lawmaker Choo Mi-ae was elected chair of the major opposition Minjoo Party of Korea. The election Saturday of Choo, who hails from Daegu — home to conservatism in Korean politics — as opposition leader is historic in Korean politics. We expect her to help elevate the level of our conflict-ridden politics through the spirit of harmony by appointing more female politicians to major posts.

Choo faces many challenges. She was elected thanks to the overwhelming support from party members loyal to former presidential candidate Moon Jae-in and former president Roh Moo-hyun. National Assembly speaker Chung Se-kyun, party floor leader Woo Sang-ho, to name a few, are also members of the pro-Moon faction. Their overwhelming backing of Choo has transformed Minjoo into a party dominated by the pro-Moon group.

In the race for the party leadership, Choo had to be conscious of their support. She excused herself for voting for the impeachment of President Roh in 2004, saying, “It was an unavoidable choice at the time.” She also made controversial remarks suggestive of holding Kim Chong-in, former interim leader of the party, accountable for Roh’s impeachment. She now must integrate the pro-Moon faction and the rest as party leader.

Chair-elect Choo must take the lead in ensuring the Minjoo Party wins the 2017 presidential election. But if she fails to root out the party’s signature outdoor rallies and stop its maneuvers to obstruct the government, she cannot realize the opposition’s desire to take power, as seen in its defeats in presidential and legislative elections over the last decade.

Korea suffers alarming low growth, youth joblessness, wealth polarization and low birth rates. If the party really wants to take power, it must present clear visions to strike a balance between growth and distribution. But Choo didn’t offer commitments for the economy and welfare in the race for party leadership. She instead resorted to a populist slogan of constructing a new airport in North Jeolla, which only backfired, and also threw cold water on interim leader Kim Chong-in’s effort to moderate the party’s hardline stance after opposing the deployment of the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Thaad) antimissile battery.

Choo must demonstrate a new image of the party to win the presidency. To do that, she must appoint lawmakers with economic expertise — and without factions — in the party’s major posts. She also must set fair rules for fair contests for the primaries to run for president in the next election.


JoongAng Ilbo, Aug. 29, Page 30


더불어민주당이 지난 27일 추미애 의원을 대표로 선출했다. 60년 야당사에 대구·경북(TK) 출신 여성 당수가 배출된 건 처음이다. 여성 대통령에 이어 제1야당 대표도 여성이 차지한 건 우리 정치사에 큰 의미를 지닌다. 추 대표의 당선을 계기로 더 많은 여성정치인이 당과 나라의 요직을 맡아 특유의 화합력과 섬세함으로 정치의 격을 높여주길 기대한다.
추 대표의 어깨는 무겁다. 더민주 지도부가 친문(친 문재인) 일색인 가운데 그 역시 친문세력의 절대적 지지에 힘입어 대표직에 올랐기 때문이다. 정세균 국회의장과 우상호 원내대표에다 양향자 여성·김병관 청년 최고위원이 모두 친문의 지지로 당선된 건 공공연한 비밀이다. 16개에 달하는 시·도당 위원장 자리도 전남·대구·제주를 제외한 13곳을 친문·친노 인사들이 싹쓸이했다. 추 대표 역시 친문 성향인 3만5000명 권리당원들의 몰표 덕분에 대의원 투표에서 우세했던 이종걸·김상곤 후보를 손쉽게 제쳤다. 그야말로 '친문의, 친문에 의한, 친문을 위한 정당'이 '친문 대표'를 택한 것이나 다름없다.
추 대표도 경선과정 내내 친문세력을 의식한 행보를 했다. 2004년 노무현 대통령 탄핵을 공개 찬성했으면서도 "어쩔 수 없었던 선택"이라 변명하기 바빴다. 김종인 대표에게 탄핵 책임을 돌리는 발언으로 구설수에 오르기도 했다. 경선에서 이기기 위한 고육지책이었을 수는 있다. 그러나 당의 리더가 된 이상 추 대표는 이제라도 친문 패권주의에 확실히 선을 그어야 한다. 문 전 대표에 대한 건전한 비판조차 '이적행위'라고 몰아붙이는 강경파를 제어하고, 경선과정에서 상처입은 비노계를 끌어안는 포용력이 절실하다.
추 대표는 내년 대선에서 더민주의 집권을 견인해야할 막중한 책무를 안고 있다. 당의 고질병인 운동권식 장외투쟁이나 발목잡기를 차단하지 못하면 수권정당의 꿈은 요원할 것이다. 노무현 정부 이후 치러진 2차례 대선과 3차례 총선에서 거듭 확인된 사실이다. 더욱이 지금 대한민국은 저성장·청년실업·양극화·저출산의 4중고에 신음하고있다. 수권정당이 되려면 성장·분배의 선순환과 경제민주화를 실현할 명쾌한 비전을 제시하지 않으면 안된다.
그러나 추 대표는 경선 과정에서 이렇다할 경제 공약을 내놓지 못했다. 전북에서 '새만금 신공항'을 꺼냈다가 포퓰리즘의 극치란 비난을 자초했고,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도입에 반대해 당의 중도화에 찬물을 끼얹은 것 정도가 기억날 따름이다. 이래선 당내 강경파를 만족시킬 수 있을지는 몰라도 국민 전반의 지지를 얻기란 불가능하다.
추 대표는 우선 당직 인사를 통해 더민주가 '친문당' 아닌 국민정당이자 수권정당임을 보여줘야 한다. 정책위 의장과 사무총장직에 계파색 없고 경제에 능한 전문가를 앉혀 투명한 당 운영과 고품질 정책생산을 보장해야 할 것이다. 야권의 모든 대선주자들에게 문호를 개방하고,공정한 룰을 만들어 경선이 공정하게 치러질 환경을 조성하는 것도 추 대표의 핵심 과제다.

More in Bilingual News

Moon’s main task (KOR)

Overlooked and undermined (KOR)

Wrong choice for top envoy (KOR)

A suspicious travel ban (KOR)

The secret of the subsid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