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injoo’s hot potato(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Minjoo’s hot potato(국문)

The newly elected leader of the opposition Minjoo Party of Korea, Choo Mi-ae, paid her respects at the graves of former presidents at the National Cemetery in Seoul.

We appreciate Choo’s decision to make the visit a day after her election as party head. The visit reflects her qualifications as a responsible leader who prioritizes our nation’s continuity over ideological divisions and factionalism. She must demonstrate an equally prudent attitude when it comes to the issue of our national security.

Rep. Choo, a fifth-term lawmaker from Daegu — the turf of conservative forces in Korea — has been opposing the deployment of the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Thaad) system. Former leader of the party Moon Jae-in and many party members joined a chorus of dissenters to the installation of the antimissile battery in Korea. They base their opposition on the questionable effectiveness of Thaad in intercepting North Korean missiles. They also cite the vehement resistance to the deployment by people living near where it will be based, and say that China’s displeasure could boomerang on South Korea.

However, such arguments are dwarfed by the unavoidability of the deployment. Thaad supporters back the Thaad system for three reasons. First, we must prepare a multi-layered defense system considering the increasing likelihood of missile attacks from North Korea.

Second, we abandon our national security because of local people’s collective actions. And third, our security cannot be held hostage to China’s opposition.

The opposition camp’s attacks on the government’s Thaad policy are understandable. But the Minjoo Party’s attempt to present its opposition as its official position through a decision reached by the supreme committee followed by a consensus in a general meeting of its lawmakers is a different matter.

Who would give a nod to the party’s move to annul the government’ decision without presenting any alternatives — despite the North’s mounting nuclear and missile threats? If the opposition nullifies the Thaad agreement between Seoul and Washington without considering our pivotal alliance with the U.S., who would trust the party’s ability to ensure our survival?

The Institute for Democracy and Policies, the Minjoo Party’s think tank, kicks off a debate on Thaad today. We hope the institute reaches a conclusion that faithfully reflects other thoughtful views. Newly-elect Chair Choo must approach the issue prudently.


JoongAng Ilbo, Aug. 30, Page 34


어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신임 당대표가 집무 첫날 행사로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을 찾은 것은 평가할만하다. 개인의 소신이나 당파성 보다 수권정당의 지도자답게 국가의 영속성과 국민적 상식을 앞세운 책임감있는 태도다. 추 대표의 이런 자세는 최소한 외교안보 분야에서 계속 유지되어야 한다.
그는 지금까지 한국에 배치될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체계에 반대 입장을 밝혔다. 문재인 전 대표도 사드의 재검토를 주장했고 더민주의 상당수 의원들도 배치 반대에 합세했다. 야당의 반대 논리는 기본적으로 ▶사드의 효율성 ▶지역 주민의 저항 ▶중국의 위협과 보복으로 요약된다. 이런 주장들은 그동안 두 달 가까이 뜨거운 논란을 거치면서 ▶북한의 증강되는 미사일 공격 능력에 중층적 방어 대비가 필요하고 ▶지역 주민의 집단 행동에 밀려 국가 전체의 안보를 포기할 수 없으며 ▶중국의 눈치를 보며 한국의 안보주권적 선택을 할 수는 없다는 배치 불가피 논리를 넘지 못했다.
야권에서 현 정부의 정책을 비판하는 사드 반대 분위기가 있다는 건 이해할 수 있다. 하지만 당의 최고위원회의 결정→의원총회 합의의 절차를 밟아 사드 취소를 최고수준으로까지 당론화하는 건 또다른 차원의 얘기다. 잠수함발사 탄도미사일(SLBM)까지 성공시켜 한·미동맹의 억지력을 조롱하다시피 하고 있는 북한의 핵·미사일에 대해 아무런 대안도 제시하지 않은채 기왕에 결정된 사드를 취소하겠다는 제1야당의 당론에 어느 누가 고개를 끄덕일 수 있을까. 명색이 내년 대선에서 정권을 잡아 나라의 안보를 책임지겠다는 정당이 한국 안보의 기본틀인 한·미동맹에 대한 진지한 검토없이 양국간 오랜 협상을 통해 결정한 사드 배치를 일거에 취소한다면 누가 그 당을 신뢰하겠는가. 더민주는 마침 오늘 당 산하의 민주정책연구원 주최로 사드 토론회를 연다. 기존 당 분위기에 편승한 일방적 주장 말고 사려깊고 다각적인 의견이 골고루 반영된 국익우선의 최적 결론이 나오길 바란다. 추미애 대표 등 더민주 지도부는 정권교체 이후까지 내다보는 긴 안목으로 사드취소 당론화에 신중을 기해야 할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Moon’s main task (KOR)

Overlooked and undermined (KOR)

Wrong choice for top envoy (KOR)

A suspicious travel ban (KOR)

The secret of the subsid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