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ok Far East(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ook Far East(국문)

President Park Geun-hye attends the Eastern Economic Forum (EEF) in Vladivostok today. The meeting offers a good opportunity for Korea to achieve two goals. In economic terms, Korea can secure a foothold for its capital and technology to advance into the vast Eurasian continent through the Russian Far East in a campaign to open new markets.

The Russian Far East has a vast territory nearly 28 times the size of the Korean Peninsula, but has only 2 million people. Russia is paranoid about the likelihood that the area could get out of Russia’s control due to an influx of 110 million Chinese living in three eastern provinces bordering the Russian Far East.

Russia is betting on its New East Policy to transform Vladivostok into an economic capital by investing a whopping $337.4 billion by 2025. To achieve the goal, Russian President Vladimir Putin hosted the 2012 Asia-Pacific Economic Cooperation meeting in the city followed by the establishment of the Ministry for the Development of the Russian Far East, a federal executive body that coordinates the implementation of state-funded programs. Moscow last year established the EEF to develop Primorsky Kray, Russia’s farthest south-eastern region.

Russia regards Korea as the best partner in developing the Far East due to its territorial disputes with Japan over the Kuril Islands and deepening worries about the Chinese. A bipartite committee for economic, scientific and technological cooperation had a meeting last month to discuss concrete ways to achieve the goal. Russia asked for Korean investments in the construction of a 22.8 kilometer beltway around Primorsky Kray, development of a port in Jaruvino, and help in food, shipbuilding and medical sectors.

The other merit of the EEF is the strengthening of our diplomatic footing. Thanks to Russia, President Park has become the guest of honor among 35 heads of state at the meeting. North Korea gave up attending the conference and China sent a low-level cadre. Our exchanges with Russia under such circumstances will help reinforce our diplomatic leverage.

In addition to the need to convince Putin about the unavoidability of the deployment of the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President Park must look to the Russian Far East because our participation could lead to ending the North’s isolation. What is needed now is our government’s determination.

JoongAng Ilbo, Sept. 2, Page 34

박근혜 대통령이 오늘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한다. 한국으로선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우선 경제적 이익이 걸려 있다. 러시아의 극동지역 연해주에 한국 자본과 기술이 진출하면 유라시아 대륙으로 나가는 교두보를 만들 수 있다. 북에 가로막혀 섬처럼 된 한국으로선 미개척 시장이 널려 있는 유라시아로 나가는 길을 열게 된다.
러시아의 극동지역은 한반도의 28배에 달하는 618만㎢ 면적에 인구는 200만명에 불과하다. 러시아는 지리적으로 맞닿은 중국 동북 3성에 거주하는 1억1000만명의 중국인이 육로를 통해 계속 연해주로 드나들면서 자칫 이 땅이 러시아의 통제권에서 벗어날지 모른다는 불안감에 사로잡혀 있다.
이런 우려를 불식시키려고 러시아는 연해주를 중심으로 2025년까지 극동에 22조 루블(약 380조원)을 투자해 블라디보스토크를 러시아의 경제수도로 만들겠다는 신동방정책에 사활을 걸고 있다. 이를 위해 푸틴은 2012년 아시아태평양경제공동체(APEC) 회의를 블라디보스토크에 유치한 데 이어 2012년 연방정부에 극동개발부를 신설하고 지난해 동방경제포럼(EEF)을 창설해 연해주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러시아는 한국을 최적의 파트터로 보고 강력한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일본과는 쿠릴열도 협상 때문에 껄끄럽고 중국은 과도한 인구가 러시아 땅으로 넘어오는 것을 경계하는 러시아로선 한국이 가장 편안한 파트너다. 이를 위해 지난달 25일 열린 한·러 경제과학기술위원회는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조율했다. 러시아는 총길이 22.8㎞의 연해주 순환 고속도로와 자루비노항만 개발, 식품·조선·의료 분야에 대한 한국 자본의 투자를 요청해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
또 하나의 이익은 외교적 입지 강화다. 러시아가 경협 파트너로 한국을 선호하면서 박 대통령은 35개 참가국 정상 가운데 주빈이 됐다. 찬밥 신세를 의식한 북한은 참가를 포기했고, 중국은 서열이 낮은 당 간부를 대리 참석시켰다. 미·중·일 삼각구도에서 한국이 러시아와 교류에 나서는 것만으로 외교적 입지가 커지고 있는 것이다.
박 대통령은 푸틴을 만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의 불가피성을 설득하는 것도 필요하지만 이같이 연해주 개발이 한국에도 큰 이익을 가져다줄 수 있다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 무엇보다 연해주 개발은 안에서 문을 걸어잠그고 핵과 미사일 개발에 열중하는 북한을 밖으로 끌어내는 지렛대로도 가치가 크다.
한·러 양국이 산업공단을 북한에서 가까운 연해주 자루비노에 건설하면 이곳에 북한 근로자가 자연스럽게 들어와 일하면서 평화와 공존의 제2 개성공단 구축 효과를 얻을 수 있다. 궁극적으로는 중·러 대륙세력과 미·일 해양세력의 가교가 되는 반도성의 회복으로 '섬나라'에서 벗어나는 해법의 도출이 가능하다. 지난달 연해주를 돌아본 중앙일보 평화오디세이 참가자들도 정부의 결단과 지원만 있으면 실현이 가능할 것이라고 의견을 같이 했다. 정부는 면밀한 타당성 분석을 통해 한·러 경협이 국익을 극대화하는 계기로 만들어주길 바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