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yond differences over Thaad(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Beyond differences over Thaad(국문)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made clear his opposition to the deployment of the controversial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Thaad) antimissile system. At Monday’s summit with President Park Geun-hye in Hangzhou, China, on the sidelines of the G-20 Summit in the city, Xi expressed opposition to the Thaad deployment by the United States in South Korea. He said that if the Korean government mishandles the issue, it is not only harmful to the regional security in Northeast Asia, but may also raise conflict among countries involved.

Xi’s remarks translate into the fact that our government’s effort to reassure China about the deployment have nearly failed. In other words, Thaad will most likely serve as a major stumbling block to the otherwise prospering Seoul-Beijing relations. It is urgent for our government to manage the estranged ties amid deepening tensions over the missile defense system and cope with increasing nuclear threats from North Korea. The North yesterday fired three ballistic missiles shortly after the summit meeting between Park and Xi. The missiles this time flew over 1,000 kilometers (621 miles) to the East Sea.

As President Park stressed to Xi on Monday, the Korean people will first fall victim to the North’s nuclear and missile attacks. To put it differently, the Thaad deployment is for the sake of self defense — to safeguard our public safety and national interests from North Korean nuclear and missile threats. Our government’s basic duty to protect the people and national interest cannot be taken hostage by China’s opposition no matter what.

Chinese leader Xi Jinping surely understands our position. But he straightforwardly raised objection to the deployment because he thinks that Thaad is a matter of strategic balance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China. President Park adroitly reacted to Xi’s objection by stating that the Thaad battery will not be necessary when and if the North Korean nuclear and missile crisis is resolved. If Beijing had persuaded — and pressured — Pyongyang in a more responsible way from the start, Seoul would not have resorted to the Thaad deployment to protect the nation from North Korean missile attacks.

It is fortunate that both leaders mentioned a need to pursue common interest based on the spirit of seeking the same goal despite some minor differences in their approach. The Seoul-Beijing relations have grown deeper and broader than ever, which is irreversible. If both sides let their difference over the deployment hamper other areas of cooperation down the road, it benefits neither of them.


JoongAng Ilbo, Sept. 6, Page 34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박근혜 대통령에게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ㆍ사드) 체계의 한국 배치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시 주석은 어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열린 항저우에서 개최된 한ㆍ중 정상회담에서 “사드 문제를 잘못 처리하면 지역 안정에 해롭고 각국의 갈등을 더 높이게 된다”며 “미국이 한국에 사드를 배치하는 것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사드 배치 결정에 대한 중국 측의 이해를 구하기 위해 진행해온 그 간의 설득 노력이 사실상 실패했다는 뜻이다. 사드가 한ㆍ중 관계에 중요한 걸림돌로 작용할 가능성이 커졌다는 뜻이기도 하다. 사드를 둘러싼 갈등 속에서 한ㆍ중 관계를 관리하고,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처하는 일이 발등의 불로 떨어졌다. 당장 어제 북한은 한ㆍ중 정상회담이 끝나기가 무섭게 동해로 세 발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해 1000km 넘게 날려보냈다.
박 대통령이 어제 시 주석에게 강조했듯이 북한 핵과 미사일의 직접적 피해자는 우리 국민이 될 수밖에 없다. 사드 배치는 북한 핵과 미사일의 위협으로부터 국민의 안전과 국익을 지키기 위한 자위적 조치인 것이다. 중국이 반대한다고 국민의 생명과 국익 수호라는 국가의 기본적 책무를 저버릴 순 없는 노릇이다.
이런 사정을 모를 리 없는 시 주석이 한ㆍ미 정상에게 직설적으로 사드 배치 반대 목소리를 낸 것은 사드는 미ㆍ중 간 전략적 균형에 관한 문제라는 인식 때문일 것이다. 이에 대해 박 대통령이 “북핵 및 미사일 문제가 해결되면 사드는 더 이상 필요가 없을 것”이라며 ‘조건부 배치론’을 내세운 것은 사리에 맞는 대응이었다. 중국이 좀 더 책임감을 갖고 북한을 설득하고 압박했다면 애초에 사드 문제가 불거지지도 않았을 것이다.
어제 회담에서 양국 정상이 ‘구동존이(求同存異)’의 정신에 입각해 공동이익을 추구할 필요성을 언급한 것은 불행 중 다행이다. 이미 한ㆍ중 관계는 되돌릴 수 없을 정도로 깊어지고 넓어졌다. 사드 때문에 다른 분야의 협력까지 차질을 빚는 것은 양국 모두의 이익에 도움이 되지 않고 바람직하지도 않다.

More in Bilingual News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Courage to be candid (KOR)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