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tion star Park still kicking at 76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Action star Park still kicking at 76

테스트

Actor Park Geun-hyeong [STUDIO 706]

He is known in Korea as the country’s Liam Neeson, and with his latest action flick “Grand Father,” 76-year-old actor Park Geun-hyeong is pushing his limits.

His performance earned him the Korean Fantastic Best Actor award at this year’s Bucheon International Fantastic Film Festival, his first best actor award in 42 years since he last won accolades at the Daejong Film Festival for his role in the 1974 film “Lee Jung-Seob.”

With an illustrious career that spans over five decades, Park says he’s not ready to hang up his hat just yet.



Q. What was difficult about playing in an action movie?

A. Thankfully, the action choreographers were considerate about my age and made the sequences short yet effective. I was able to do 100 percent of my own stunts without any doubles. I think the results reflected my efforts.

But after seeing the completed movie, it made me think that what made the film great was the director’s artistic vision combined with the editor’s abilities.



How did you capture the character of an emotionally damaged man?

I’m strong at breaking down and analyzing characters thanks to my background in theater. My process involves first seeing what the character’s motivations are and how the character will achieve them. I then split the character’s past experiences into segments. Finally, I get into character and act according to those details. If I don’t understand how to behave, I simply stand still. This is my way of acting.



How did you get started in theater?

I first stepped foot into theater during a competition in high school. The rest is history. I entered the Korean Actor Academy, a famous training school for actors, in 1958 in Chungmuro, central Seoul. At the time, there were only two-year acting programs available for college, so I chose to wait for the full four-year course by first studying at the academy.



Your grandson made a cameo in the film. He must be lucky to have you as an acting mentor.

My grandson is the type to ask many questions, unlike his father. When we talk about acting while watching performances, I try to pass on my experiences and what I’ve learned. He doesn’t mention that I am his grandfather to others though. I told him to “rely on your own abilities.” If he becomes well known, he will surely be compared to me. But it’s still good to have three generations of actors. It will be even better if he becomes successful.



If you were reborn, would you choose to be an actor again?

When I think about what I’ve gone through, I don’t think I would become an actor. Gaining acceptance as an actor is truly difficult. When I see actors performing on old and worn-down stages, it breaks my heart thinking about the difficult lives they must have.



How about acting in a melodrama now?

Maybe if the scenario is suitable (laughs). Although not a melodrama, I did act with similar emotions in mind while filming [the romance dramedy] “Salut d’Amour” (2015). I wonder if we can even call it such a genre when we are simply portraying people’s feelings. In the end, it was important to show that everyone, even old people, have dreams. There is no reason to leave them behind even if you reach that age.



Are there plans for further episodes of [the variety show] “Grandpas Over Flowers” on tvN?

Perhaps. Even if there are, I don’t want to be part of it. I think it’s finally time for new cast members. I might consider it if I get a call from them, but then again, the entire process is very tiring. We wake up at six, eat breakfast at seven and continue walking for 12 hours. Even action movies are easier than traveling. Everything from sleeping to eating is uncomfortable.

But the program will surely have a hard time selecting new cast members. It will be difficult to recapture the special spark that the four of us [the original cast members] shared.



You have been involved in at least one production every year. Don’t you want some rest?

Not at all. I don’t want to be left behind. As a young actor that doesn’t know anything, having a difficult time should be taken for granted. You must work to fill the qualities that you lack. Now that I have finally opened my eyes and earned some reputation, I want to keep working hard with no intention of resting. Maybe if I hit a wall, then I can consider it. But now is not the time. I want to keep moving.



How will you remember “Grand Father?”

I think it will remain as the most memorable film I was involved in during my later years. It was both challenging and adventurous, and I feel that I’ve faithfully fulfilled my role the way it was intended. I plan on doing another film like this if I get the chance. I enjoyed playing the role of an elderly man being drawn into the scenario with the story being told from his perspective. What I don’t enjoy are scenarios where the elderly person are the root cause of the situation.


BY CHO YEON-GYEONG [chung.jinhong@joongang.co.kr]





['그랜드파더' 박근형 ”70대 액션도전, 주변에서 뜯어말려”]

한국의 리암 니슨 탄생이다. 배우 박근형(76)이 액션 영화에 과감한 도전장을 내밀었다. 술, 담배는 일절 하지 않으며 여전히 몸 관리에 철저하다. 모두가 "할 수 있겠냐" 우려했지만 결국 해냈다. 이 작품으로 42년 만에 제20회 부천판타스틱국제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연기 못하는 후배들을 '똥배우'라 거침없이 지적할 수 있는 원동력은 부단한 노력과 열정에 있다. 누군가를 감동줄 수 있는 연기를 죽을 때까지 하고 싶다는 박근형은 살아있는 전설이자 영원한 로맨티스트다.



-액션 연기의 어려운 점은 없었나.

"다행스럽게도 액션 연기를 지도해준 분들이 내 나이를 생각해 간략하고 효과적으로 만들어줬다. 그래서 누군가에게 맡기지도 않고 100% 직접 연기했다. 노력한 만큼 결과가 나온 것 같다. 역시 영화는 감독의 예술, 편집의 힘이라는 것이 있는 것 같다. 완성된 영화를 보니 위대하다는 생각도 들었다."


-감정적으로 힘든 캐릭터의 중심을 어떻게 잡고 나갔나.


"난 연극배우 출신이기 때문에 희곡에 대한 분석력이 강하다. 우리가 허구로 꾸며놓은 이야기 가운데 어떤 목표를 향해 어떻게 가야만 하는지 계산한다. 캐릭터가 겪는 모든 과정을 단위별로 세세하게 쪼갰다. 그리고 거기에 맞춰 연기했다. 감당할 수 없을 땐 그냥 가만히 서 있었다. 그게 내가 연기하는 방식이다."


-연극배우로도 정말 오래 활동 하셨다.

"고등학교 연극 경연대회에 나가면서 처음 연극계에 발을 들였다. 그 때 바람이 들어서 연기를 내 진로로 잡았다. 그러니까 시작은 1958년부터다. 한국배우전문학원이라고 충무로에 있는 유명한 배우 양성소에서 연기를 했다. 당시 연기 전문대학이 2년제 밖에 없어서, 종합대학은 나중에 생긴다고 하기에 학원에 가서 먼저 공부를 했다."


-할아버지가 박근형이라니. 손자에게는 더할나위없이 좋은 선생님이겠다.

"손자가 질문을 많이 한다. 아들은 책을 직접 보는 편이고. 공연 등을 끊임없이 보고 다니면서 연기에 대한 이야기를 하면 그때 나도 내가 배운 걸 이야기해준다. 하지만 손자는 밖에서 내가 할아버지라는 이야기를 안 하더라. 그래서 나도 '끝까지 네 힘으로 해라'라고 했다. 내 손자라는 것이 알려지면 당연히 비교가 될테고 말이 많이 나오지 않겠냐. 3대가 연기를 하는 것은 참 좋다. 그리고 이 길로 성공한다면 더 좋을 것 같다. 대물림 하듯 일가족이 그렇게 연기를 했으면 좋겠다."


-다시 태어나도 배우의 삶을 택할 것 같은가.

"지나온 과정을 생각하면 배우 일은 하기 싫다. 너무 괴롭고 힘들다. 다른 이에게 인정받고 동조를 얻는다는 게 얼마나 어려운 일인가. 경제적으로 사회적으로 모두 다 마찬가지다. 지금의 연극학도들이 오염된 곳에서 연극을 하며 어려운 생활을 하는 걸 보면 안타까워 죽겠다."


-액션에 이어 멜로 도전도 가능할까?

"시나리오가 추하지 않게만 쓰여진다면.(웃음) '장수상회'에서 멜로는 아니었지만 그 비슷한 감정을 연기했다. 이제 우린 멜로라고 할 수는 없고 남은 여분의 마음을 표현하는 것 아닐까 싶다. 결과적으로 늙어서도 꿈을 갖고 있다는 것이 중요하다. 노년만 되면 다 놓아버리려고 하는데 그럴 필요없다. 뒤로 처지면 안 된다."


-tvN '꽃보다 할배' 여행 계획은 아직 없나

"글쎄. 있어도 안 할 것이다. 멤버를 교체해야 할 때가 오지 않았나 싶다. 섭외가 들어오면 고민은 하겠지만 고생스럽다. 6시에 일어나서 7시에 식사하고 저녁 7시까지 걷는다. 액션보다 여행이 더 힘들다. 잠자리, 먹는 것도 다 불편했다. 하지만 우리 네 사람은 특별하다. 우리 같은 조합을 후배 배우들 속에서 어떻게 골라내느냐가 프로그램의 성패를 좌우할 것이다."


-1년에 한 작품은 꼭 해 왔다. 휴식을 취하고 싶지는 않은가.

"전혀. 쉬면 뒤떨어져서 안 된다. 초반엔 아무것도 모르던 시절이라 고생이 따르기 마련이다. 부족한 것을 계속 채워나가야 한다. 어느 정도 안정되고 눈을 뜨기 시작하니 오히려 계속 달리고 싶지 한 시도 놀고 싶지가 않더라. 힘에 벅차면 쉬고 싶겠지. 부족하니까 일단 쉬는 것이다. 하지만 아직은 아니다. 더 하고 싶다."


-'그랜드파더'는 박근형에게 어떤 작품으로 남을까.

"노년에 한 작품 중 가장 기억에 남을 것 같다. 도전이었고 모험이었지만 내가 해야 할 일은 충실하게 잘 한 것 같다. '그랜드파더' 같은 작품이 다시 들어온다면 또 할 생각이다. 노인들이 직접 사건에 끼어들어서 영화 속에서 이야기를 할 수 있다는 자체가 좋았다. 전달하는 의미가 많다면 무조건 해야지. 다만 노인의 이야기로 해프닝이 벌어지는 건 싫다."


조연경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