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bling on the economy(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Gambling on the economy(국문)

In the 1991 film “Bugsy” starring Warren Beatty and Annette Bening, Bugsy Siegel builds Flamingo, a hotel and casino named after his girlfriend, in the desert. Although Siegel is killed by gangsters in the end, Las Vegas has grown to be an internationally renowned gambling and tourism center today.

The Nevada-based casino and resort development company Las Vegas Sands is frequently mentioned in development projects in Busan and Saemangeum. The company is willing to make a 6 trillion won ($5.4 billion) investment in the Busan North Harbor redevelopment district on the condition that it be allowed to establish a so-called open casino in which Korean citizens can enter. Busan Mayor Seo Byung-soo proposed the plan last month, and at a seminar to develop Busan as a Northeast Asian tourism city on Sept. 8, the introduction of an open casino started a heated debate.

Las Vegas Sands also wants to invest 10 trillion won on an open casino in Saemangeum in North Jeolla. Kim Kwan-young, a People’s Party lawmaker from the province, proposed a revision to the special law governing the Saemangeum development project to give permission for an open casino.

Kangwon Land, the only domestic casino open to Korean nationals, opposed the plan, revealing its own weaknesses. “Casinos bring considerable harmful effects, mass-producing gambling addicts, ruining fortune and leading to secondary crimes,” it said in a statement opposing the proposal.

While Kangwon Land was established to revive the economy of a town suffering from mine closures, other locations should not be permitted, it argued. The municipal and county assembly leaders of Gangwon recently met with Saenuri Party floor leader Chung Jin-suk and asked the ruling party to officially oppose open casinos.

Native American gaming operations are similar to Kangwon Land. In the United States, Native Americans have tribal sovereignty to operate casinos, and there are 460 gambling operations across the country. While they help economically, casinos on reservations are associated with problems such as gambling addiction and lack of motivation to work. According to The New York Times, the number of casinos is growing and profitability is declining, and Native Americans are seeking new ways to make money.

Lawmaker Kim says that problems could be minimized if the admission charge is 10 times that of Kangwon Land’s 9,000 won and if the number of allowed entries is restricted. But will it work? Accessibility to Saemangeum and Busan is incomparable to that of Jeongseon County, where Kangwon Land is located. And if open casinos are allowed in these areas to boost the local economy, other regions will also want a casino.

Kangwon Land made considerable contributions to the economy. But there is more than just the economic effect. A 2014 Korea Center on Gambling Problems report found that gambling addiction and suicides are correlated to a certain degree. The national suicide rate between 2007 and 2013 was 28.8 per 100,000 people, but the rate in Gangwon was 40.8, the highest in the country. We cannot rely on casinos to save local economies.

JoongAng Ilbo, Sept. 12, Page 30


*The author is deputy nation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YUM TAE-JUNG


워런 비티와 아네트 베닝이 주연한 영화 ‘벅시(1991)’에서 주인공 시겔(워런 비티)은 네바다주 사막 한 가운데에 사랑하는 여인의 별칭을 딴 호텔 플라밍고를 짓는다. 비록 시겔은 조직에 의해 제거되지만 플라밍고를 시작으로 라스베이거스는 오늘날 세계적인 관광·도박 도시가 됐다.
그 라스베이거스에 기반을 둔 미국의 카지노ㆍ리조트 개발업체 샌즈 그룹이 요즘 새만금ㆍ부산 그리고 여의도에서 심심찮게 언급된다. 샌즈는 부산 북항 재개발지에 내국인이 출입할 수 있는 이른바 오픈 카지노 설립을 전제로 6조원대의 투자 의향을 밝혔다. 지난 8일 열린 ‘동북아 관광거점도시 부산시의 발전방향’ 세미나에선 오픈 카지노 도입 여부를 두고 찬반 논란이 벌어졌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지난달 오픈 카지노 설립 허용을 건의했다.
샌즈 그룹은 새만금에도 오픈 카지노를 전제로 10조원 규모의 투자의향을 밝혔다. 국민의당 김관영(전북 군산) 의원은 오픈 카지노 허용을 골자로 하는 ‘새만금 사업추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일부 개정안’을 발의했다.
국내 유일의 내국인 출입 카지노인 강원랜드는 스스로의 치부를 드러내면서까지 반대한다. “카지노는 도박 중독자 대량 생산, 재산 탕진, 2차 범죄 촉발 등 폐해가 적지 않다”는 내용이 담긴 반대 성명도 냈다. 강원랜드는 폐광 지역을 살리기 위해 어쩔 수 없이 세워졌지만 다른 곳은 안된다는 것이다. 강원도 시ㆍ군 의회 의장협의회는 최근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를 만나 오픈 카지노 반대를 당론으로 정해달라고 요구했다.
강원랜드와 비슷한 게 인디언 카지노다. 미국은 인디언에 대한 경제적 지원 차원에서 카지노를 허용한다. 미 전역에 460개 정도 있다. 인디언 경제에 도움을 주지만 폐해는 만만치 않다. 도박 중독, 근로의욕 상실 문제가 끊임없이 제기된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최근엔 카지노 증가로 수익성도 떨어지면서 인디언들이 새로운 돈벌이 찾기에 나서고 있다.
김관영 의원은 입장료를 강원랜드(9000원)의 10배 수준으로 올리고, 입장 횟수 제한 등 규제를 강화하면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한다. 과연 그렇게 될까. '한 방'을 기대하며 머나먼 강원도 산골짜기까지 달려간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가. 새만금과 부산의 접근성은 강원도 정선에 비할 바 아니다. 지역 경제 활성화를 이유로 새만금·부산에 오픈 카지노가 세워진다면, 다른 지역들도 '우리도 카지노가 필요하다' 하지 않을까.
강원랜드는 폐광 지역 경제 활성화에 상당한 기여를 했다. 하지만 그게 다는 아니다. 『도박으로 인한 자살실태 조사:강원지역을 중심으로』(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 2014)는 이렇게 적고 있다. “도박 중독과 자살은 일정 부분 연관성을 지니고 있는 것으로 판단할 수 있다. 전국 자살률(2007~2013)은 28.8명(10만명 당)이고, 강원도는 40.8명으로 전국에서 가장 높다.” 지역 경제 살리는 걸 카지노에 의존해서는 안 될 일이다.

염태정 내셔널 부데스크

More in Bilingual News

A linchpin and a thug (KOR)

Stop Choo’s rampage (KOR)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