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glimmer of hope(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glimmer of hope(국문)

In a show of specific punitive actions against North Korea in its unfazed and eager pursuit of its nuclear weapons ambition, Chinese authorities clamped down on the Dandong-based Liaoning Hongxiang Group and arrested the group head known for extensive and avid business ties with North Korea on suspected “serious economic crimes.” Foreign ministry spokesman Lu Kang confirmed that “relevant authorities in China are investigating its misdoings, including economic crimes, in accordance with law.”

The 16-year-old group based in northeastern China has grown to 10 affiliates and 680 employees thanks to trade with North Korea. It runs a North Korean restaurant in the border city and owns a 30 percent stake in the Chilbosan Hotel in Shenyang, the alleged overseas nest of North Korean hackers. The foreign ministry said the probe into the group was a part of Beijing’s “earnest” implementation of the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 2270 and international obligations on export control.

A report by South Korean and U.S. authorities stated that the group engaged in $532 million worth of trade with North Korea from 2011 to 2015.

Among the items included outlawed aluminum oxide, tungsten trioxide and two other items that could be used for nuclear and weapons-making purposes. Pyongyang has been able to advance rapidly with its nuclear weapons program because it had been supplied with necessary materials from companies like Hongxiang.

Chinese authorities embarked on the investigation after U.S. prosecutors visited twice last month with packages of specific evidence. The case shows that what moves Beijing to effectively curb Pyongyang’s weapons program is hard and detailed evidence. Instead of nagging Beijing to partake in sanctions programs, we must come up with proof so that it has no choice but to follow through.

Because the goal of sanctions is to draw Pyongyang back to the table for denuclearization talks, we also need to prepare well for the aftermath of the sanctions. North Korea must realize that it can benefit if it yields its weapons program. Sticks always work best when accompanied with rewards.


JoongAng Ilbo, Sept. 22, Page 34


북한에 핵 물자 판매 등 북한과의 검은 거래를 통해 기업을 키워온 중국 랴오닝홍샹(遼寧鴻祥) 그룹이 철퇴를 맞게 된 사건은 대북 제재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한 새로운 가능성을 엿보게 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루캉(陸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해당 기업의 위법 행위를 조사 중”이라고 밝힌 가운데 이 그룹 마샤오훙(馬曉紅) 대표는 중국 공안에 체포됐다.
2000년 설립된 홍샹그룹은 북한과의 교역을 중심으로 창업 16년 만에 계열사 10여 개, 직원 680여 명의 중견그룹으로 성장했다. 계열사 중엔 단둥(丹東)의 대표적 북한 식당 류경식당이 있다. 홍샹은 또 북한 해킹부대의 해외 거점 중 하나인 선양(瀋陽) 칠보산호텔의 지분 30%를 갖고 있다. 북한과의 끈끈한 관계를 시사한다. 문제는 유엔 안보리 결의를 정면으로 위반하며 북한과 불법 거래를 했다는 점이다. 2011년부터 5년 간 5억 3200만 달러어치의 물품을 북한과 거래했는데 이중엔 핵·미사일 개발에 언제든지 전용할 수 있는 물자 4가지도 포함됐다. 국제사회가 아무리 제재를 외쳐도 효과를 볼 수 없었던 궁금증이 풀리는 대목이다. ‘중국 뒷문’이 이처럼 활짝 열려 있으니 북한이 “제재는 공기처럼 익숙하다”며 호기를 부릴 수 있었던 것이다.
이번 사건은 중국 당국이 자발적으로 밝혀낸 게 아니라 지난달 미국 법무부 검사들이 두 차례나 중국을 방문해 증거를 제시하며 중국을 압박한 데 따른 결과다. 결국 이번 케이스는 이제까지 대북 제재에 수동적이던 중국을 제대로 움직여 제재의 실효성을 높이려면 구체적이고 명백한 증거 제시가 필요하다는 것을 일깨워준다. 중국에게 제재에 동참하라고 소리만 칠 게 아니라 중국이 동참하지 않을 수 없도록 구체적 물증을 확보하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아울러 제재의 목표가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이끌어내는데 있는 만큼 제재 이후의 국면에 대해서도 섬세한 준비가 필요하다. 북한이 대화에 응할 때 얼마나 큰 혜택을 보게 되는지도 깨우쳐줘야 한다. 채찍은 당근과 함께 갈 때 효과적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Stop the crusade (KOR)

Will investigations continue? (KOR)

Choo must resign (KOR)

No trust, no tools (KOR)

Retract the suspensi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