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t back to business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Get back to business (국문)

Well-paid Korean labor unions kick off a general strike one after another. Starting with last Friday’s walkout by the Korean Financial Industry Union, Hyundai Motor on Monday staged a general strike, which will be followed by public sector unions, including railways and hospitals, today. Regardless of the differences in the kinds of work they do, their goal is the same: to protect their own interests despite a desperate call for innovation in ever-competitive markets. To make things worse, the Korean Public Service and Transport Workers’ Union is set to join the general strike sooner or later.

Financial, railways, subway and hospital services are crucial to the public as they are directly connected to the daily lives of ordinary citizens. Despite their strong opposition to the introduction of performance-based pay, umbrella union groups representing such pivotal industries enjoy the best-possible benefits in Korea, as clearly seen in their hefty salaries and unrivaled privileges to be able to work until their statutory retirement age.

Nevertheless, they cannot avoid the harsh ramifications of a long-term slump in the Korean economy mired in the unprecedented two percent-range growth over the past several years. Jobless rates for young people has reached as high as 10 percent, while the number of the long-term unemployed — those without jobs for more than six months — hit a record high last month.

Under such dire circumstances, Hyundai Motor’s union went into an all-out strike because of the “low pay” the employees receive. That’s a preposterous argument. The average annual salary of workers at the five major carmakers in Korea is 93.13 million won ($83,977), which is higher than Toyota’s 79.61 million won and Volkswagen’s 78.41 million won. That’s why local carmakers rush overseas to set up manufacturing plants to raise their price competitiveness in global markets. Due to the move, Korea is no longer a member of the global Big Five any more.

The only way for the public sector to survive is by changing their pay system to a performance-based one from a seniority-based one. But they vehemently resist it, turning a blind eye to the most effective solution to avert forced manpower restructuring. The Korean Railway Workers’ Union embarks on a strike at 9 am today. The strike with the participation of subway labor unions across the nation can hardly get support from the public. A walkout without any consideration of the tough times for our economy cannot be justified. They must immediately return to their jobs and face up to the reality.


JoongAng Ilbo, Sept. 27, Page 30


소득 상위 1~10%에 속해 귀족노조로 불리는 직장의 노동조합이 줄파업에 나서고 있다. 지난 금요일 금융노조를 시작으로 어제 현대차 노조가 전면 파업을 벌였고, 오늘은 철도와 병원을 비롯한 주요 공공 부문의 연쇄파업이 벌어진다. 업종은 다르지만 행태는 똑같다. 어려운 경영 환경에 따라 혁신이 필요한데도 오직 제밥그릇만 지키겠다는 것이다. 여기에 화물연대도 조만간 파업에 가세한다. 국민을 볼모로 한 ‘파업 도미노’ 현상이다.
성과연봉제 반대를 내걸고 있는 금융ㆍ철도ㆍ지하철ㆍ병원은 국민 생활에 없어선 안 될 공공서비스다. 그만큼 처우도 좋아 고액연봉에 대다수가 정년까지 채우는 혜택을 누리는 선택받은 분야다. 그럼에도 이들 또한 장기 침체의 회오리를 피해갈 수 없다. 한국 경제는 수년째 2%대 성장률에 발목이 잡혀 만성적인 경기침체를 겪고 있다. 고용 사정은 나빠질 수밖에 없다. 청년실업률이 만성적으로 10%에 달하고 6개월 이상 취업하지 못한 장기실업자는 지난달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하지만 현대차 노조는 일손을 내려놓고 12년만에 전면 파업에 나섰다. 임금이 적다는 이유에서다. 한국 완성차 5개사의 평균 연봉은 세계 차업계 최고 수준인 9313만원으로 일본 도요타 7961만원, 독일 폴크스바겐 7841만원보다 높다. 그러니 강성노조를 피해 과도하게 해외공장을 늘린다. 해외공장은 시장 접근을 위해 필요한 수단이다. 그러나 국내 생산량이 줄어 한국은 올해 자동차 생산에서 ‘글로벌 빅5’ 자리를 내주게 됐다.
공공 부문이 도입하려는 성과연봉제는 성과에 따라 보상받는 체제로 바꿈으로써 인력 구조조정을 피하고 고용 안정성을 오히려 높이는 상생의 길이다. 그런데도 이를 외면한다. 이윽고 철도노조는 오늘 9시부터 파업에 돌입한다. 전국 지하철 노조도 참여한다. 경제 현실을 외면한 파업은 결코 지지받기 어렵다. 비정규 일자리도 구하기 어렵고 실업자가 차고넘치는 현실에서 명분도 정당성도 없기 때문이다. 이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현실을 직시한다면 파업 계획을 거둬들이고 일터를 지키는 게 마땅하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