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gly Chinese?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Ugly Chinese? (국문)

In late 2014, a 40-something Chinese tourist from the mainland made a stir in Taiwan. He had entered the restricted area of Chunghwa Telecom, the island’s largest communications provider, and took photos of various equipment, which he then shared on social media. He bragged that they were confidential pieces of equipment that he had photographed at an intelligence agency.

It turned out that a company employee he met in the mainland had guided him. While the exposed machines weren’t secret equipment, Taiwanese people were angry at the rudeness of tourists from the mainland.

Mainland Chinese tourists began traveling to Taiwan in 2008. As the number of visitors exploded, the Taiwanese people’s hatred toward mainland Chinese deepened. Visitors not only littered and spat but also urinated on the floor of the National Chiang Kai-shek Memorial Hall, a site treasured by the Taiwanese.

Hong Kong feels similarly. Hong Kongers are tired of mainland visitors buying up baby formula and diapers. A survey showed that they hated the mainland Chinese more than the Japanese, who oppressed them during the colonial period.

The opening of Taiwan’s tourism business fanned anti-mainland sentiment, and in January, Tsai Ing-wen, a supporter of Taiwanese independence, became president. Since then, the mainland Chinese government may have intervened as the number of mainlanders visiting Taiwan decreased by 30 percent. Opening the island to mainland Chinese tourism actually ended up reducing exchanges with the mainland.

Liberalism, a core theory in international politics, advocates that expanding exchanges between nations brings peace. When you learn about different customs and practices, misunderstanding from cultural differences will be resolved, and countries will get along. However, the theory did not take into account that lack of manners would affect public sentiment.

Of course, it is presumptuous to think the mainland Chinese will remain rude forever. As Chinese people enjoy higher living standards and more international experiences, they will soon display sophisticated manners. After all, Korean tourists were derided as “ugly Koreans” not so long ago.

Before the “ugly Chinese,” there was the “ugly American,” a pejorative term describing loud, rude and uncivilized American tourists in Europe and Latin America during the 1950s. There has been a book and movie titled “The Ugly American.”

Lately, crimes committed by Chinese visitors, mostly on the resort island of Jeju, have become a social issue. While their manners will improve in a few years, it is about time their behavior is examined before Korean people’s antagonism toward Chinese visitors becomes irreversibly hostile.

JoongAng Ilbo, Sept. 27, Page 30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for the JoongAng Ilbo.

NAM JEONG-HO


2014년 말 대만에서는 한 중국 본토 관광객 때문에 난리가 났다. 40대 중국인이 대만 최대통신사인 중화뎬신(中華電信)의 출입금지 지역에 들어가 온갖 기계를 찍은 뒤 사진을 SNS에 올린 탓이었다. 그는 “정보 기관에서 촬영한 비밀장비”라고 허풍을 떨었다.
조사 결과 그는 중국 본토에서 만난 이 회사 직원의 안내로 잠입했다고 한다. 노출된 기계들은 비밀장비는 아니었지만 가뜩이나 본토 관광객들의 무례함에 성난 대만인을 더욱 분노케 했다.
본토인들의 대만 관광이 본격화된 것은 2008년. 본토 관광객들은 폭발적으로 늘었지만 이에 비례해 대만인들의 대중(對中) 혐오는 깊어만 갔다. 아무 데나 쓰레기를 버리고 침을 뱄는 것은 물론 대만인의 성지인 장개석(蔣介石) 기념관에서도 방뇨하기 일쑤였던 까닭이다.
홍콩도 이 못지 않았다. 본토인의 분유·기저귀 싹쓸이로 홍콩인들도 진절머리를 냈다. 식민지 시대 때 자신들을 탄압했던 일본인보다 본토인을 더 증오한다는 여론조사까지 나올 정도다.
대만의 관광 개방은 반중(反中) 감정을 부채질해 지난 1월에는 중국으로부터의 독립을 주장하는 차이잉원 정권의 집권을 가져왔다. 이후 중국 정부의 입김이 작용했는지 올 들어 본토 관광객은 전년보다 30%나 줄었다고 한다. 처음 의도와는 정반대로 관광 개방이 본토와의 교류 감소를 초래한 꼴이 된 것이다.
국제정치학의 핵심이론인 자유주의는 "국가 간 교류 확대가 평화를 가져온다"고 설파한다. 상대 관습을 알면 문화 차이로 인한 오해도 풀리면서 사이가 좋아진다는 논리다. 하지만 이 이론은 빵점 매너가 국민 감정까지 영향을 줄 거라곤 예상하지 못한 듯하다.
물론 중국인이 영원히 무례할 걸로 여기면 큰 오산이다. 타국민 마냥 삶에 윤기가 돌고 외국물도 먹으면 머잖아 세련된 매너를 자랑할 것이다. 멀리 갈 것도 없다. 얼마 전까지 ‘어글리 코리언’으로 통하던 게 한국인 아닌가.
이젠 '어글리 차이니스'가 문제지만 원조는 ‘어글리 아메리칸’이다. 1950년대 유럽과 남미에서는 미국 관광객이라고 하면 시끄럽고 무례하기 짝이 없는 비(非)문명인의 대명사였다. 오죽 행패가 심했는지 ‘어글리 아메리칸’이란 제목의 책과 영화까지 나왔다.
최근 제주도를 중심으로 중국 관광객 범죄가 사회 문제로 떠올랐다. 몇 년 후엔 이들의 언행도 개선되겠지만 그전까지는 대중 국민 감정이 돌이킬 수 없이 나빠지지 않게 적절한 조율이 필요한 시점 같다.


남정호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