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acing for all possibilities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Bracing for all possibilities (국문)

Democratic presidential candidate and former Secretary of State Hillary Clinton unsurprisingly outshined her Republican rival Donald Trump on the foreign affairs front, sending a strong message to people at home and abroad. She reassured “our allies in Japan and South Korea and elsewhere that we have mutual defense treaties and we will honor them” and that the American word to global commitments should be “good.”

Trump reiterated his criticism that traditional allies like Japan and South Korea weren’t paying enough for U.S. defense services, saying “They do not pay us what they should be paying us and we are losing a fortune.”

In their first televised showdown closely watched by not only viewers at home but elsewhere around the world, Clinton reaffirmed commitments to the allies. The tycoon-turned-politician demanded “a fair share” and business approach to defense alliances based on crass calculation. The traditional Korea-U.S. alliance will likely stay intact if Clinton becomes the next American president. But defense costs could emerge as a thorny diplomatic issue if Trump is elected. Our bilateral relationship could shake if talks do not turn out well.

Both candidates considered North Korean nuclear development a serious threat, but differed in their approach. “I can’t take anything off the table,”
said Trump in the debate, but nevertheless bluntly suggested China should solve the problem “for us” as “China is totally powerful as it relates to North Korea … China should go into North Korea,” he said. The former state secretary emphasized the power of a multilateral diplomatic solution, reminding viewers how international endeavors helped bring Iran to accept the nuclear pact and cease its weapons program. “I spent 18 months putting together the sanctions against Iran so that we could force them to the negotiating table.” If Clinton gets into the White House, the Washington policy of sustaining hard-line sanctions until Pyongyang yields and returns to the negotiating table won’t likely change much.

The two candidates clashed over various issues in the domestic economy, trade deals, race, terrorism, and national security. Hillary overall presented herself more ready and confident and the CNN poll placed the Democratic nominee safely ahead of her Republican rival by 62 percent to 27 percent. The two contestants still face two more TV debates and we can never really know the results until Election Day. Seoul must be prepared for all possibilities.


JoongAng Ilbo, Sept. 28, Page 30


“나는 일본ㆍ한국에 상호방위조약을 존중한다는 점을 확신시킬 것이다.”(힐러리 클린턴) “그들이 공정한 몫의 방위비를 내지 않는다면 우리는 동맹을 방어할 수 없다.”(도널드 트럼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어제 오전(한국시간) 진행된 미국 대선 후보 TV토론에서 클린턴 민주당 후보는 동맹국에 대한 조건 없는 방어 의지를 재확인했다. 사업가 출신인 공화당의 트럼프 후보는 동맹국 방어의 조건으로 ‘공정한 부담’을 강조했다. 동맹관계의 비즈니스적 접근이다. 클린턴이 대통령이 될 경우 한ㆍ미 동맹에 별다른 변화가 없을 것으로 보이지만 트럼프가 되면 방위비 분담금 증액 문제가 한ㆍ미 간 현안으로 부상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협상 타결이 순탄치 않을 경우 동맹 관계의 동요도 우려된다.
두 후보 모두 북한발 핵 위협을 가장 중요한 안보 이슈 가운데 하나로 꼽았지만 해법에 대해서는 이견을 보였다. 트럼프는 “모든 옵션을 테이블에서 배제하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중국을 통해 북핵 문제를 해결하는 ‘중국 역할론’을 내세웠다. 클린턴은 압박을 통한 협상에 중점을 둘 가능성을 시사했다. 그는 “중국ㆍ러시아까지 참여한 강력한 국제공조를 통해 이란을 협상 테이블로 끌어내 총 한 방 안 쏘고 이란 핵 문제를 해결했다”고 강조했다. 북한이 강경한 입장에서 물러나 협상장에 나올 때까지 강력한 압박 기조를 유지한다는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접근법에서 일단은 크게 달라지지 않을 전망이다.
국내경제, 자유무역협정(FTA), 인종 갈등, 테러, 국가안보 등 다양한 쟁점에서 두 후보는 양보 없는 난타전을 벌였다. 현안에 대한 이해도나 설득력, 표현력, 태도 등에서 힐러리가 우세를 보인 것으로 평가된다. 토론 직후 실시된 CNN 여론조사에서도 힐러리가 62% 대 27%로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아직 두 번의 토론이 남아 있는 데다 어떤 돌발 변수가 등장할지 알 수 없다. 1차 TV토론 결과만으로 승패를 점치기 어려운 이유다. 미 대선의 양상을 주시하면서 모든 가능성에 철저히 대비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More in Bilingual News

A linchpin and a thug (KOR)

Stop Choo’s rampage (KOR)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