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dly handled, badly needed(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Badly handled, badly needed(국문)

The Korean Defense Ministry announced it would station the Terminal High Altitude Area (Thaad) battery at a golf course run by Lotte Group far from residential neighborhoods in Seongju in the hopes of bringing in the U.S. antimissile system without triggering further controversy.

The site was changed from an air defense artillery base in Seongju County in North Gyeongsang Province as nearby villagers strongly protested out of concern for environmental and health risks possibly caused by the system’s radar system.

The issue became a political hot potato and rapidly fomented social division. Despite the justifiable need for stronger protection against elevated missile and nuclear threats from North Korea, the deployment was highly contested because authorities failed to make prior endeavors to persuade the public. The entire process has been sloppy.

Despite earlier flops, the defense ministry also was not able to generate support for its new choice. Tens of thousands of people of Gimcheon, a residential neighborhood closest to the golf club, have been protesting the plan.

Followers of Won Buddhism joined the protest because their temple is nearby the golf club. The authorities once again had been careless and negligent in persuading residents. Reporters covering defense affairs could not fully cover the announcement because it was made both at Seongju and Seoul.

But regardless of the procedural blunders, what is irreversible is that Thaad must be stationed. North Korea this year alone tested nuclear devices twice and carried out high-profile missile launches, including one fired from a submarine. North Korea is now feared to be capable of positioning missiles that could carry nuclear warheads within the next six or 12 months. The defense ministry must deploy the battery as soon as possible.

It must do its utmost to win understanding from residents and other protesters. It must make no mistakes in the process of purchasing the land and building necessary infrastructure.

At the same time, Seoul must continue to persuade Beijing, which has been vehemently against the prospect of having a powerful radar system nearby. It should send an envoy to Beijing to explain the need to defend against increasing nuclear weapons threats from North Korea.


JoongAng Ilbo, Oct. 1, Page 26


국방부가 주한미군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ㆍ사드)체계를 경북 성주군 롯데스카이힐 CC(성주골프장)에 배치하기로 어제 발표했다. 당초 국방부는 사드를 성주군 성산리 뒷산으로 정했다가 주민들의 반대가 거세자 배치 장소를 변경했다. 사드 논란은 주민들의 반대와 함께 정치 이슈로 바뀌었고 국론은 분열됐다. 국방부는 사드 배치와 관련해 충분한 시간이 있었는데도 주민과 정치권 등 국민에 대한 설명이 부족했다. 처리 과정도 매끄럽지 못했다.
어제 발표에도 문제가 많았다. 제3후보지로 성주골프장이 거론되자 골프장에서 가까운 김천 시민 수 천명이 연일 시위 중이다. 또한 원불교 성지가 성주골프장 인근에 있는 점을 간과해 소홀히 대했다고 한다. 그 바람에 원불교 신도들이 집단으로 반대 시위에 나서고 있다. 처음부터 협조와 설명이 부족했던 탓이다. 그 뿐만이 아니다. 어제 발표 장소가 성주와 서울로 분산되면서 국방부 출입기자들에게 조차 설명하지 못했다. 이처럼 실수를 거듭하는 국방부의 앞으로 후속조치가 큰 걱정이다.
그러나 현 안보상황에서 사드 배치 결정은 불가역적이다. 북한이 올해 들어서만 두 차례나 핵실험 도발을 감행했고 잠수함 발사용 탄도미사일(SLBM) 발사에 성공하는 등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이 목전에 왔기 때문이다. 불과 6개월∼1년 이내에 북한은 핵탄두를 장착한 노동미사일 등 탄도미사일을 실전 배치해 우리 국민을 위협할 게 불을 보듯 뻔하다. 북한의 핵 위협에 국민을 그대로 노출시킬 수는 없는 일이다. 따라서 국방부는 사드를 조속히 배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 원불교 신도들과 김천 시민들에게 안보의 심각성을 진심으로 설명해 이해를 구해야 할 것이다. 성주골프장 부지를 확보와 부지 정리, 시설 구축 등에도 한 치의 차질이 있어서는 안된다.
이와함께 사드 배치에 반대하고 있는 중국에 대해서도 외교적 노력을 다해야 한다. 한미협의체를 구성하거나 중국에 특사를 보내서라도 북핵으로 인한 사드 배치의 불가피성을 설명할 필요가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