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president’s speech(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president’s speech(국문)

President Park Geun-hye has officially urged North Koreans to come to South Korea.

During a speech marking the 68th Armed Forces Day on Oct. 1, Park made remarks on helping North Korean soldiers and citizens find hope and a better life in the South. Despite the straightforwardness of her message, we appreciate her declaration as it reflects growing aspirations for the restoration of human rights in the North.

Opposition parties immediately attacked her declaration as a possible “declaration of war against North Korea.” But a normal country has an obligation to promote the human rights of North Koreans. Pyongyang deserves Park’s strong remarks given its harsh oppression of its people.

Before denouncing Park’s remarks as “an act to destroy us,” North Korea must confront its infamous human rights issue separate from nuclear negotiations.

But the real problem lies with us. Despite repeated vows to enhance North Koreans’ human rights, our government has stopped way short of offering substantive assistance to North Korean defectors except for a small sum of money to help them settle down in South Korean society after they finish re-education at Hanawon. That’s it.

The ideological divide is still serious. Some lawmakers from the opposition even regard those defectors as “betrayers,” which can partly explain why an increasing number of the defectors turn to countries in Europe and America. The government must do its best to help them live a happy life in the South while being respected by South Koreans.

President Park also underscored that an act fueling our internal division and confusion is more dangerous than the North’s nuclear provocations. That is correct. But at the same time, we wonder what she really meant by “internal division and confusion.” We would like to interpret the phrase as a warning against ongoing divisiveness over sensitive security issues like deploying the controversial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antimissile system.

We hope she does not intend to stigmatize justifiable accusations from the opposition as an “attempt to deepen national division and confusion.” We still have vivid memories of our past authoritative governments clamping down on any criticism against the government after branding them as “divisive acts that would help North Korea.”

Our president has the right to highlight dangers and demand internal unity. But a democratic process must be respected in a critical moment like this. If the president blocks justifiable concerns on the pretext of a North Korean nuclear threat, that further divides our people.


JoongAng Ilbo, Sept. 3, Page 22


박근혜 대통령이 1일 국군의 날 기념사에서 북한 주민과 군인들을 향해 공개적으로 "남으로 오라"고 외쳤다. "(북한 주민) 여러분들이 희망과 삶을 찾도록 길을 열어 놓을 것"이라고 강조한 것이다. 직설적 화법을 놓고 논란이 있을 수 있겠지만 북한 주민의 인권 회복을 염원하는 우리 국민과 국제사회의 여론을 정면으로 전달한 점에서 평가할 만하다.
야당은 "북한에 대한 선전포고"라고 비판했다. 그러나 정상적인 국가라면 북한 주민의 인권 회복에 노력할 의무가 있다. 평양 정권의 학정을 견디지 못해 살 길을 찾는 북한 주민들에게 "우리가 있다"고 외치는 건 대통령으로서 할 말을 한 것이다.
북한 주민과 관련된 진짜 문제는 우리 내부에 있다. 그동안 정부는 탈북자들이 하나원을 마치면 소액의 정착금을 쥐어주고 "알아서 살라"고 떠미는 게 전부였다. 야당내엔 탈북자를 '배신자'로 여기는 기류마저 있다. 이러니 탈북자들이 한국 대신 미국·유럽 등 제3국에 가려고 몸부림치는 것 아닌가. 정부와 정치권은 탈북자들부터 "인간적 존엄을 존중받고, 행복을 추구하며 살아갈 수 있도록" 전력을 기울여야 한다.
박 대통령은 또 "지금 우리 내부의 분열과 혼란을 가중시키는 것은 북한이 원하는 핵 도발보다 더 무서운 것"이라고 말했다. 말 자체는 옳은 얘기다. 하지만 '내부의 분열과 혼란'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궁금하다. 북핵 등 안보 현안을 놓고 국론이 분열되면 안된다는 뜻으로 이해하고 싶다. 혹여 정당한 문제제기까지 '분열과 혼란을 가중시키는 일'로 몰려는 의도가 아니기를 바란다. 우리는 과거 독재정권들이 비리·실정을 비판하면 "북한을 돕는 분열책동"으로 낙인찍고 탄압했던 아픈 기억을 갖고 있다.
지금 북핵은 대단히 위험한 상황이다. 대통령이 그 위험성을 강조하고 단합을 주문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하지만 이런 때일수록 민주주의 프로세스는 더욱 존중돼야 한다. 북핵을 핑계로 정당한 문제제기를 가로막는다면 국론분열만 심화될 뿐이다. 북한의 도발보다 더 무서운 것은 민주주의의 후퇴다.

More in Bilingual News

No time for silence (KOR)

A smart watch or a normal watch? (KOR)

A tragedy of errors (KOR)

Strange silence (KOR)

Impatience isn’t a strategy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