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rast, a big contrast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ontrast, a big contrast (국문)

Every morning on the way to work, I pass by the Park Chung Hee Memorial Library in Sangam-dong, northwestern Seoul. Next year is the 100th anniversary of Park’s birth. I was curious how his 18-year administration was evaluated and stopped by one day. The memorial highlighted accomplishments like the construction of the Seoul-Busan highway, the Saemaeul Movement and the export expansion. It was regrettable that it was all about praise and achievements without addressing the failures and flaws of the controversial regime.

The memorial is not the only one to commemorate the centennial of Park’s birth. Korea Post is to issue a stamp to mark the occasion next year. A history archive is to be constructed near his birthplace in Gumi city, North Gyeongsang. A “presidential meal” will be marketed for visitors, offering barley rice and seasoned pigweed.

How does the United States remember their presidents? The Nixon Presidential Library and Museum is located in Yorba Linda, southeast of Los Angeles. When I visited, I was impressed by the exhibition of the presidential helicopter, Army One. 100 year-old trees planted by Nixon’s father were preserved.

But the most impressive section was the Watergate Gallery chronicling the timeline and consequences of the wiretapping scandal and resignation of Richard Nixon. At first, the exhibition was standing up for Nixon’s position. But discussions over history resulted in a more detailed and fair account by the National Archive.

Every president wants to be remembered as a successful leader. In his exit speech, President Lee Myung-bak spent a great deal of time taking credit for his accomplishments. But no leader is perfect. What is the best way to reduce failures and minimize faults? The key is communication. In the Ronald Reagan Presidential Library in Simi Valley, CA, visitors can find a sign, “The Great Communicator.” Reagan was involved in controversies like fiscal deficit and secret arms sale to Iran. But Reagan is loved for his superb communications with Americans. Some even want to add Reagan’s face to Mount Rushmore.

But there is a lot to be learned from the example of Nixon and Reagan. Recently, Saenuri Party chairman Lee Jung-hyun said at a television debate that Park Geun-hye was underrated in many ways, and there are many things not yet known to the people. The government distributed PR materials in trains during the Chuseok holiday and included the comfort women agreement, Thaad deployment and labor reform as top ten accomplishments. But these are policies that still involve great discord and controversy.

There are more scandals involving the president. Allegations over illegalities and nepotism surrounding the Mi-R and K-Sports foundations are ongoing issues. What about the “golden time” that Park emphasized so frequently to revive the economy? The administration still has time to score a goal. If the president thinks of all citizens as “historians,” she will find answers in the crossroads of merits and demerits.

JoongAng Ilbo, Oct. 5, Page 30


*The author is the Investigation Plus editor for national news team 2 at JTBC.

KIM JOON-SOOL



출근 길에 매일 지나치는 곳이 있다. JTBC 사옥이 있는 서울 상암동의 ‘박정희 대통령 기념ㆍ도서관’이다. 마침 내년이 탄생 100주년이라는 소식을 들었다. 그의 집권 18년을 어떻게 평가해놨는지 궁금했다. 잠시 짬을 내서 들어가 봤다. ‘경부고속도로 건설ㆍ새마을 운동ㆍ수출 증대’ 같은 치적이 많았다. 찬사와 업적 위주라는 건 아쉬웠다. 아직 논란도 많은 대통령이기 때문이다.
기념관뿐이 아니다. 우정사업본부는 내년에 100주년 우표를 발행한다. 경북 구미시의 생가 주변엔 유품을 보존할 역사 자료관도 짓는다. 보리밥ㆍ비름나물 등으로 꾸려진 ‘대통령 테마 밥상’까지 상품화한다는 얘기도 들린다.
대통령제의 본고장 미국은 어떨까. 로스엔젤레스 동남쪽의 요바 린다라는 동네엔 리처드 닉슨(37대) 대통령 기념관이 있다. 몇 년 전 방문했을 때 전용 헬기 ‘아미 원(육군 1호기)’을 전시한 규모에 놀랐고, 부친이 심었다는 100년 고목의 보존도 눈에 띄었다.
하지만 가장 인상 깊었던 건 ‘워터 게이트 갤러리’였다. 감추고 싶은 ‘도청 사건’의 경과와 단죄, 닉슨의 사임 등을 자세히 기록해놨기 때문이다. 물론 처음부터 그랬던 건 아니라고 한다. 당초엔 닉슨을 두둔하는 투였다. 그러나 역사 의식을 둘러싼 논쟁 끝에 결국 국립문서보관서가 오점의 역사를 촘촘히 써 넣었다.
누구나 성공한 대통령으로 남고 싶을 것이다. 이명박 전 대통령도 퇴임 연설에서 '공'을 주장하는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하지만 완벽한 지도자는 없다. 실패를 줄이고 '과'를 최소화하는 지름길은 뭘까. 역시 소통에 있다. 캘리포니아 시미 밸리의 로널드 레이건(40대) 대통령 박물관에서 마주했던 ‘위대한 소통자(The Great Communicator)’라는 문구도 마찬가지다. 그 역시 재정적자와 이란 무기 밀수출 같은 논란에 휩싸였다. 하지만 국민 소통에 능했다는 평가 덕에 사랑을 받는다. 러시모어 산에 얼굴 조각상을 새겨 넣자는 얘기까지 나온다.
자꾸 미국 얘기만 하자니 머쓱하다. 그들이라고 다 훌륭한 건 아니다. 하지만 닉슨과 레이건 사례는 시사점이 크다.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는 최근 TV 토론회에서 “박 대통령에 대해 과소평가된 게 많고, 제대로 국민에게 알려지지 않은 게 많다”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 추석에 열차 홍보물을 뿌리며 ‘위안부 합의ㆍ사드 배치ㆍ노동개혁 추진’ 등을 10대 업적에 포함시키기도 했다. 아직 많은 갈등·논란이 있는 정책들이다. 그렇다면 스스로를 ‘과대평가’하고 있는 건 아닐까. 바쁜 대통령의 발목을 잡는 건 이 뿐이 아니다. 결국 해산 운명을 맞은 미르와 K스포츠 재단의 측근ㆍ실세 개입 의혹도 여전히 제기되고 있다. 경제 살리기를 위해 숱하게 강조했던 ‘골든 타임’은 지금 어떤 상황인지도 궁금하다. 아직 골을 만회할 시간은 있다. 모든 국민을 '사관'으로 생각하면 공과의 갈림길에서 답이 보일 것이다.

김준술 JTBC 사회 2부 탐사플러스팀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