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inuity at the UN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ontinuity at the UN (국문)

Former Portuguese Prime Minister Antonio Guterres is poised to become the next United Nations secretary-general. We welcome the UN Security Council’s agreement to put his name to a formal vote.

His nomination stops short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s growing expectations for a woman secretary general this time around.

Nevertheless, the agreement reflects an international consensus that he has the qualifications for weathering global challenges ahead.
Guterres, who led the United Nations High Commissioner for Refugees (Unhcr) over the past ten years, is an expert in refugee issues. At a time when refugees have emerged as one of the most serious and urgent issues — as vividly seen in the ongoing civil war in Syria — the UN must take advantage of his unrivaled expertise.

Guterres also successfully carried out a downsizing of the Unhcr by nearly two thirds. Guterres is expected to push forward a long-awaited reform of the mammoth organization to make it a more effective and slimmer body than in the past. His abundant experience with incumbent Secretary General Ban Ki-moon also will help him smoothly manage the international organization down the road.

The long-term goals of the United Nations cannot be realized in any single term of a secretary general. Those goals can be achieved only when a new secretary general sincerely follows through with his predecessors’ grand visions. For instance, Ban was able to achieve remarkable progress in eradicating global poverty by carrying forward the eight Millennium Development Goals (MDGs) initiated by his predecessor, Kofi Annan. In the same fashion, Guterres must continue to carry out the 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SDGs), a set of seventeen aspirational “Global Goals” kicked off by Ban.

With less than three months left in office, Ban is responsible for a successful transition. Even if he runs for president in Korea’s election next year, he must not neglect his job as UN chief by immersing himself in domestic politics. He must do his best to be remembered as one of the best secretary generals in the 71-year history of the United Nations. That job is not done until he helps Guterres get off to a good start.

The Korean government must help Guterres lead the international organization. Regrettably, our government has made Ban feel ashamed after it didn’t give its UN contribution share on time. As the 11th largest economy in the world — and as a mature member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 Korea must fully support the United Nations. It must never forget the UN’s help in countering the North Korea’s invasion in 1950.


JoongAng Ilbo, Oct. 7, Page 34


유엔의 새 사무총장으로 안토니우 구테헤스 전 포르투갈 총리가 낙점된 것은 여러모로 환영할 일이다. 여성 사무총장이 나올 때가 됐다는 국제사회의 공감대가 실현되지 않은 건 아쉬울 수 있다. 그럼에도 이런 여론을 뚫고 뽑혔다는 건 그만큼 구테헤스 전 총리가 유능하다는 반증이기도 하다.
10년간 유엔난민기구(UNHCR)를 이끌어온 그는 자타가 공인하는 '난민 전문가'다. 시리아 내전 등으로 어느 때보다 난민 문제가 심각한 현 시점에서는 이런 경륜이 십분 활용돼야 한다. 그는 또 군살 도려내기 차원에서 UNHCR의 직원 수를 3분의 1로 줄이는 수완을 발휘했다. 유엔을 효율적인 조직으로 탈바꿈시켜야 한다는 요구가 들끓는 상황에서 개혁을 밀어붙일 걸로 기대된다. 반기문 사무총장과 10년간 손발을 맞춰온 것도 큰 자산이다. 유엔의 장기 목표는 한 사무총장 임기 중에 마무리되지 않는다. 전임자가 그려놓은 밑그림을 후임 총장이 성실히 수행해야 성공한다. 반 총장도 전임자 코피 아난이 설계한 '새천년개발목표(MDG)'를 꾸준히 추진함으로써 빈곤 퇴치 등에서 괄목할만한 성과를 냈다. 구테헤스 전 총리 역시 반 총장이 마련한 '지속가능개발목표(SDG)'를 성공적으로 수행해야 할 것이다.
3개월도 안 남은 반 총장에게는 후임자에게 인수인계를 잘할 책임이 있다. 대선에 출마하더라도 국내 정치에 정신이 팔려 업무를 소홀히 해선 절대 안 된다. 훌륭한 유엔 수장으로 기억되기 위해서는 끝까지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
우리 정부도 구테헤스 전 총리가 이끌 유엔을 힘껏 도와야 한다. 유감스럽게도 정부는 유엔 분담금조차 제때 내지 않아 반 총장을 부끄럽게 만든 적이 있었다고 한다. 세계 11위의 경제 규모를 자랑하는 한국이다. 이제는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서 유엔을 전폭적으로 지원할 의무가 있다. 유엔의 도움으로 북의 침략을 물리치고 가파르게 커 온 한국 아닌가. 반 총장이 떠난다고 유엔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접어서는 결코 안될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Courage to be candid (KOR)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