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opholes in trade credit system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oopholes in trade credit system (국문)

State-run Korea Trade Insurance Corp. is on the verge of losing 200 billion won ($180 million) after a mid-sized exporter of TV sets it backed has gone de facto bankrupt. On Corporation borrowed 200 billion won from local banks from 2008, backed by export credit insurance covered by the state institution. About 150 billion won remains outstanding and won’t likely be redeemed given the company’s poor financial state. We are reminded of the trade credit crisis two years ago that hurt the financial sector after robot vacuum cleaner manufacturer Moneual filed for court receivership and turned its bonds, worth 3.4 trillion won raised by inflating business performance and exports, into trash.

The case may be different as Moneual went as far as cooking up letters of credit. On Corporation has been supplying TVs to large U.S. retailers. The original equipment manufacturer ran into trouble after the products from China were found to be faulty. The trade agency denies any intentional scheming involved.

Still there is a strange connection. A whistle-blower from On Corporation claims the two officials from the state trade credit agency that had led the fraud with Moneual until recently collected an annual paycheck of from $55,000 to $75,000 from On Corporation’s U.S. subsidiary. The two may have lent their expertise on trade scheming to the company. Prosecutors must investigate whether there had been any illegalities involved.

Even if the trade credit agency has made a simple blunder on its loan security instead of falling for another plot, it cannot avoid accountability. The company runs entirely on state funds under the auspice of the Ministry of Industry, Trade and Energy. Any of its losses must be covered by tax revenue. Some losses are inevitable to invest and promote exports. But we cannot tolerate losses of millions of dollars being repeated over a few years. Authorities must examine any loopholes in the trade credit system and the management and business practice of the trade credit agency. The government also must consider merging its function with Export-Import Bank of Korea, which does similar work.


JoongAng Ilbo, Oct. 6, Page 30

한국무역보험공사(무보)에서 2000억원 규모의 보증사고가 났다. TV를 수출하는 중소기업 온코퍼레이션의 경영이 급속히 악화해 사실상 파산 상태에 빠졌기 때문이다. 이 회사는 2008년 이후 무보의 단기수출보험(EFT)를 근거로 시중은행들로부터 2000억원을 대출받았다. 현재 대출잔액만 1500억원인데 이 중 대부분을 회수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한다. 2년 전 있지도 않은 수출실적을 부풀려 3조4000억원에 이르는 무역 사기를 벌인 '모뉴엘 사태'의 악몽이 떠오른다.
무보는 두 기업의 경우가 완전히 다르다고 해명한다. 신용장 위조까지 서슴지 않은 모뉴엘과 달리 온코퍼레이션은 실제로 제품을 만들어 미국의 대형 유통업체에 실제로 공급해왔다. 지난해 말 중국에서 만든 제품에 클레임이 걸리면서 갑자기 경영이 어려워져 문제가 생겼다는 것이다. 단순한 '보증사고'일 뿐 모뉴엘 같은 '무역사기'는 절대 아니라는 설명이다.
하지만 두 사건이 연계돼 있다는 의심이 완전히 해소된 건 아니다. 온코퍼레이션 내부 제보자는 무보에 '모뉴엘 사건을 주도했던 전 무보 부장 두 명이 온코퍼레이션 미국 법인에서 최근까지 연 5만5000~7만5000달러(약 6000만~8300만원)의 급여를 받았다'고 알렸다고 한다. 무역금융 시스템을 누구보다 잘 아는 이들이 혹시라도 이번 사건에 연관돼 있다면 심각한 일이 아닐 수 없다.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통해 사실관계를 밝혀내야 한다.
단순한 '보증사고'라고 해서 무보의 책임이 가려지는 것은 아니다. 무보는 산업통상부 출연금 100%로 운영되는 공기업이다. 손실이 나면 국민 혈세로 메워야 한다. 수출 진흥을 위한 금융 지원이라는 무보의 역할을 하다 보면 어느 정도의 보증사고는 감수해야 한다. 하지만 천문학적 금액의 사고가 2년 새 반복되는 건 정상적이지 않다. 무역보험제도나 무보의 업무 관행에 허점과 문제는 없는지 이번 기회에 철저히 점검해야 한다. 기능과 업무가 상당부분 겹치는 수출입은행과의 통폐합도 진지하게 고려할 필요가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