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ul needs nuclear sub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Seoul needs nuclear subs


It feels like we are on the brink of a war. The South Korean military has devised a plan to devastate a certain area in Pyongyang if North Korea shows any sign of using its nuclear arms.

That is a naïve operation plan. If a North Korean nuclear attack is detected in advance, the combined forces of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will reduce all North Korea to ashes, not just a section of Pyongyang. It is also naïve to think that Kim Jong-un would order a nuclear attack — or an attack by conventional forces, for that matter — while sitting in his office in Pyongyang or his special retreat in Ryongsong.

U.S. Secretary of Defense Ashton Carter is also jumping on the bandwagon. In a speech at the Hoover Institute on Sept. 19, he said, “The slogan of U.S. Forces Korea, as many of you probably know, is ‘Fight tonight.’ Not because that’s what we want to do but because that’s what we have to be able to do. And we are ready to do.” “Fight tonight” is an order to be ready to fight at any time.

Michael Mullen, former chairman of the Joint Chiefs of Staff, publically mentioned a preemptive strike on the North at a Council of Foreign Relations debate. If the North has the ability to attack the United States and makes a threat, a preemptive strike on the North is a self-defense option, he said. But what Mullen described is more of a “preventive” strike than a “preemptive” strike.

A preventive strike is a strike at the enemy even without any imminent sign of attack — in case there is the possibility of an attack in a foreseeable future. The recent dispatch of B-1B and B-52 strategic bombers from Guam to the South was a message that a preventive strike is possible in order to deter Kim’s intention to stage a provocation.

Our strategy of massive retaliation and the U.S. preventive and preemptive strikes all mean a state of war. In other words, it means that a war already broke out by the North’s attacks or a war was triggered by the South Korea-U.S. allied forces’ preemptive or preventive strikes. Based on various simulations, 400,000 people will immediately die — and 220,000 more will subsequently die — when a nuclear bomb as strong as the one dropped on Hiroshima drops on central Seoul. At the moment of detonation, a nuclear bomb will raise the surface temperature to 4,000 degrees Celsius (7,232 degrees Farenheit). No life form in the northern areas of South Korea can survive this murderous temperature.

That is why preventing a war is the ultimate necessity. That is why peaceful management of the national division is a must. And that is why we must use a two-track policy of pressure and dialogue. Just as the North’s provocation will be its attempt at self-destruction, our preemptive — and preventive — strikes are our attempt at self-destruction.

Therefore, it is crucial for the South to retain a stronger offensive deterrence to subdue Kim’s desire to stage a provocation. And only the United States has that capacity. South Korea’s Kill-Chain and the Korea Air Missile Defense System (KAMD) are scheduled to be completed between 2023 and 2025. Until then, the North will arm itself further with submarine-launched ballistic missiles and replace its diesel-powered submarines with nuclear submarines. That will create a fatal weakness in our strategies.

A nuclear submarine is capable of sailing a long distance underwater at high speed. Thrilled by the successful launch of a submarine-launched ballistic missile on Aug. 24, Kim Jong-un ordered the military to develop a nuclear submarine by 2018. We must prepare for the day when the North’s nuclear submarine will carry nuclear warheads and reach not only our waters but also the coastal area of the United States. A North Korean nuclear submarine with ballistic missiles can also launch fatal nuclear retaliation at the South and the United States even after North Korean territory is reduced to ashes.

We cannot rely on the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Thaad), KAMD and Kill Chain. For the next five to 10 years, we must rely on U.S. strategic deterrence while rushing to build nuclear-powered submarines. The plan to build nine additional diesel submarines by 2030 should be sharply curtailed. As opposed to a common misunderstanding, a nuclear-powered submarine is not a nuclear weapon. Nuclear refers to its fuel source, not its armaments. But there are obstacles we must overcome to build one.

First is the expense. While building nine 3,000-ton diesel-powered submarines costs 7.2 trillion won ($6.52 billion), a single nuclear-powered submarine costs 1.5 trillion won. In other words, four nuclear-powered submarines will cost a total of 6 trillion won.

The second obstacle is U.S. opposition. The Korea-U.S. nuclear cooperation treaty requires Seoul to obtain Washington’s permission for the use of atomic substances handed over by the United States. It prohibits the South from enriching uranium over 20 percent. But low enrichment of uranium below the level of 20 percent can be used to fuel a nuclear-submarine.

We have the shipbuilding and nuclear technologies to build a nuclear-powered submarine. Low-enriched uranium can be purchased freely on the international market.

If the U.S. still opposes, we should respond that we must have a nuclear-powered submarine for self-defense by pointing to the North’s nuclear and missile developments. “If you want to oppose our plan to have nuclear submarines, you should deploy nuclear submarines with nuclear warheads to the East Sea to aim at the North,” we must say. “You also should allow our crew to board the submarines to share your strategy and information.”

We must say confidently, “Top military brass and elite diplomats, you are not the pawns of the U.S. military-industrial complex and the U.S. defense and state departments. You are the pawns of the people of the Republic of Korea.”



우리는 지금 전쟁의 문턱에 선 느낌이다. 우리 군은 북한이 핵 사용 징후를 보이면 대량응징보복으로 평양의 일정 구역을 초토화할 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순진한 작전계획이다. 북한의 핵공격 징후를 사전에 포착하면 한미연합전력은 평양의 특정구역이 아니라 북한 전체를 말살하게 될 것이다. 김정은이 평양의 주석궁이나 용성구역의 특각에 앉아서 핵이나 재래식 공격명령을 내린다고 믿는 것도 한심하다.

미 국방장관 애슈턴 카터도 한반도의 안보위기에 편승했다. 그는 19일 후버연구소에서 "주한미군은 파이트 투나잇(fight tonight)의 임전태세를 갖추고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파이트 투나잇"은 지금 당장이라고 싸울 준비를 갖추고 있으라는 명령이다.

전 미군 합참의장 마이크 멀린은 미국 외교협의회(CFR) 토론에서 북한 선제타격을 공개적으로 언급했다: "북한이 미국을 공격할 능력을 갖고 미국을 위협하면 자위적 차원에서 북한을 선제타격할 수 있다." 그러나 멀린이 말하는것은 선제(Preemptive)타격이라기 보다는 예방(Preventive)타격에 가깝다.

예방타격은 당장 공격이 입박했다는 징후가 없어도 예견되는 미래의 어느 시기에 공격할 가능성이 보이면 예방조치로 적을 먼저 공격한다는 개념이다. 괌에서 김정은이 무서워하는 B-1B와 B-52가 한반도로 발진한 것도 여차하면 예방타격도 할 수 있다는 메시지로 김정은의 도발의지를 꺾는데 목적이 있다.

우리의 대량응징보복 전략, 미국의 선제·예방타격은 모두 전쟁상태를 의미한다. 북한의 선제공격으로 전쟁이 이미 일어났거나 한미연합군측의 선제/예방공격으로 전쟁이 촉발된 상황을 의미한다는 말이다. 각종 시뮬레이션에 따르면 히로시마급(15kt) 핵폭탄이 서울 도심에 떨어질 경우 40만명이 바로 죽고 22만명이 시차를 두고 죽는다. 핵폭탄 착탄순간의 지표온도는 4천도나 된다. 남한 북반부의 어떤 생명체가 그런 살인적인 고열에서 살아남을 것인가.

그래서 전쟁방지가 지상명령이다. 그래서 평화적 분단관리가 필수적이다. 그래서 압박과 대화의 투트랙 정책으로 가야한다. 북한의 도발이 북한의 자멸행위가 되듯 우리의 선제·예방공격은 우리의 자살행위다.

김정은이 도발의 엄두를 내지 못하게 강력한 공세적 억지력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 그런 억지력은 미국만이 같고 있다. 한국의 킬체인과 한국형 방어망(KAMD)은 2023~25년에나 완성된다. 그 사이에 북한은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으로 무장하고 지금의 디젤잠수함을 핵추진잠수함으로 교체할 것이다. 우리의 전략구도에 치명적인 구명이 생기게 된다.

핵추진 잠수함은 물 위로 올라오지 않고 고속으로 장거리 항행이 가능하다. 김정은은 8월24일 SLBM의 성공적인 발사에 신이 나서 2018년까지 핵추진 잠수함을 개발하라고 지시했다. 북한 핵잠이 핵탄두를 싣고 우리의 동.서.남해는 물론이고 미국 해안까지 진출하는 날에 대비해야 한다. SLBM을 실은 북한 핵잠은 북한 전체가 초토화될 때 한국과 미국에 치명적인 핵보복을 할 수가 있다.

사드, KAMD, 킬체인을 믿을 수 없다. 앞으로 5~10년 동안은 어쩔 수 없이 미국의 전략 억지력에 의존하면서 핵추진 잠수함 건조를 서둘러야 한다. 2030까지 건조한다는 9척의 디젤 잠수함은 대폭 줄이는 것이 좋다. 일반적 오해와 달리 핵추진 잠수함은 핵무기가 아니다. 핵잠수함 건조에는 넘어야 할 장애물들이 있다.

첫째 경비다. 그러나 3천톤급 디젤 잠수함 9척에는 7조2천억이 드는데 반해서 원자력추진 잠수함 1척에는 1조5천억, 4척이면 6조원이다. 훨씬 싸고 효율적이다.

둘째 미국의 반대다. 한미원자력협정은 미국이 이양하는 핵물질 사용에 미국의 동의를 받으라고 되어있다. 우라늄 농축은 20%를 넘지 못한다. 25% 미만은 핵잠수함에 맞는 농축도다.

우리에게는 핵추진 잠수함을 만들 조선기술과 거기 들어갈 원자로 만드는 기술이 축적되어 있다. 원자로의 연료로 쓸 20% 미만 농축 우라늄은 자유롭게 거래되는 국제시장에서 조달하면 된다.

미국이 반대하면 이렇게 응수한다.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속도를 보라. 자위를 위해 핵추진 잠수함을 가져야겠다. 우리가 핵잠수함 갖는데 반대하려거든 핵탄두로 무장한 핵잠수함을 동해에 배치하여 북한의 목덜미를 노려라. 그들 핵잠수함에 우리 잠수함 승조원을 동승시켜 전략과 정보를 공유하라."

당당하게 말한다는 것은 이런 것이다. 군 수뇌들이여, 외교라인의 엘리트들이여, 그대들은 미 군산복합체와 미군 수뇌부의 "졸"이 아니라 대한민국 국민의 "졸"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