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nonsensical strike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nonsensical strike (국문)

Cargo Truckers Solidarity, a division of the mighty Korean Public Service and Transport Workers’ Union, has kicked off a general strike.

Following an earlier strike by the Korean Railway Workers’ Union (KRWU), the truckers’ union on Monday threatened to paralyze all cargo transportation by road. If they staged a strike for valid reasons, it could earn public sympathy, as it did in 2008 when a considerable number of citizens sympathized with them when they claimed, “The more we drive trucks, the more we lose” due to then-skyrocketing oil prices.

This time, however, we cannot find any rationale for their action. The truckers’ union vehemently opposes the government’s plan to increase small-sized trucks as a result of the remarkable expansion of home delivery services in Korea. But most of the union members on strike are owners of large container trucks. In other words, they don’t have stakes here. Even while the obvious victims — the owners of small trucks that can carry less than a 1.5 ton freight — keep silent, their counterparts are staging a strike. The government also took measures to better protect the rights of large-truck owners when they choose to receive pay after registering their trucks with big trucking companies.

The solidarity’s collective rejection of transportation under such circumstances is nothing but a show of force on the sidelines of the strikes of KRWU. Moreover, their action is different from labor unions’ attempt to financially damage the management, because that’s an action to directly damage our national economy by paralyzing logistics.

To make matters worse, the Korean economy is suffering from the massive fallout of the Hanjin Shipping crisis. The Busan headquarters of the Federation of Korean Trade Unions even staged a rally last Friday to ensure the survival of union members in the city and complained about a possibility of the collapse of the local maritime shipping industry. The solidarity’s walkout in such a dire situation deserves public outrage as they closed their eyes to the deepening plight of other workers. The union must end its nonsensical strike as soon as possible.

It is fortunate that the number of union members participating in the walkout is smaller than before. The government’s preparations for the walkout also helped ease the pain. At a time like this, the government must call for public patience, establish emergency systems and reject the union’s reckless demands. That’s the only way to put an end to their habitual and opportunistic strikes once and for all.


JoongAng Ilbo, Oct. 11, Page 34


화물연대가 기어이 집단운송거부에 들어갔다. 철도노조 파업에 이어 도로마저 마비시키겠다고 나선 셈이다. 그 이유가 타당하다면 국민이 공감할 수도 있다. 2008년이 그랬다. 당시 급격한 유가상승으로 "운송할수록 손해"라는 화물연대 회원들의 호소는 어느 정도 공감을 얻었다.
이번 화물연대의 집단행동에는 공감을 살 만한 명분이 보이지 않는다. 택배시장이 커짐에 따라 1.5t 이하 소형 화물차를 증차하겠다는 데 반대한다. 화물연대 회원 대부분은 소형 화물차주가 아니라 대형 컨테이너 운송차량 소유자다. 이해관계가 없다는 말이다. 정작 이 요구조건의 당사자는 별 말이 없다. 지입제도 화물연대의 요구에 따라 차주 보호조치가 취해졌다.
이런 점을 고려하면 이번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는 철도노조 파업에 편승한 '힘 과시'로 볼 수밖에 없다. 더욱이 화물연대의 집단행동은 사측에 경영상 타격을 주려는 노조의 파업과 성격이 다르다. 국가 물류를 흔드는, 국민경제에 타격을 주는 행동이다.
가뜩이나 한진해운 사태로 해상 물류가 대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오죽하면 한국노총 부산지역본부가 지난 7일 '부산노동자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를 열고 "환적화물 이탈 등 해운업이 붕괴에 직면하면서 고용상황까지 위기로 치닫고 있다"며 호소했겠는가. 이런 국면에 화물수송을 안 하겠다면 노동자의 위기에 눈을 감고 자신의 이익 챙기기에 급급하다는 비난을 받아도 할 말이 없다. 지금이라도 명분없는 집단행동을 접어야 하는 이유다.
그나마 다행인 건 운송거부에 참여하는 화물연대 회원이 예전보다 많지 않다는 점이다. 여기에다 정부의 사전대비책이 효과를 보면서 아직 대란은 벌어지지 않고 있다. 정부는 이럴 때일수록 원칙을 지켜야 한다. 국민에게 인내를 요청하고, 비상수송에 만전을 기하면서 무리한 요구를 내쳐야 한다. 다른 차량의 운송을 방해하는 불법행위를 엄단하고, 운행 거부에 따른 유가보조금 지급 중단 대책도 엄격히 적용해야 한다. 그래야 습관성, 기회포착형, 편승형 집단행동을 근절할 수 있다.

More in Bilingual News

A matter of greed, or lazy politics? (KOR)

Shame all around (KOR)

A nation of big brothers (KOR)

Saving Private Seo (KOR)

Dereliction of dut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