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e-eyed diplomacy’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One-eyed diplomacy’ (국문)

On September 28, a humanities forum was held at a hotel in Seoul, attended by foreign experts. The morning meeting went well, but something was awkward when it was time for lunch. There was an announcement, “Attendees to whom the Kim Young-ran Act is applied, please move to the next room.” Foreigners and general attendees enjoyed a nice boxed lunch, but some 50 professors and reporters had buffet with less choices to meet the 30,000 won ($26) per person guideline. A European diplomat later said that he felt quite uncomfortable.

An organization planning to hold a seminar in Germany also faces a dilemma. They planned a banquet, but it would be a challenge to prepare a meal for less than 30,000 won per person considering local prices.

While the direction of the regulation is desirable and right, various problems arose after the Kim Young-ran Act came into effect. Meetings between those who are subject to the law and foreigners are often tricky.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predicted the problem and announced the Kim Young-ran Act guideline on September 25. It states that meal cost limits would not be applied to diplomatic events, as the price restriction may hinder diplomatic efforts.

But the guideline has a tricky provision, “only for civil servants, including diplomats.” It means that scholars, journalists and civil organization staffs are excluded. It practically means that only diplomats can be invited to embassy events.

Public diplomacy emphasizing exchanges with citizens is highlighted nowadays. It is backward and outdated to only allow diplomatic channels with civil servants.

Former US Secretary of Defense Robert McNamara, considered the architect of the Vietnam War, listed the “Eleven Major Causes for the Disaster in Vietnam.”

One of the main causes was “our misjudgments of friend and foe, alike, reflected our profound ignorance of the history, culture, and politics of the people in the area, and the personalities and habits of their leaders.” The United States focused on the elites in South Vietnam and failed to understand public sentiment. If the United States had known how people really felt, the war would have been over sooner. There are many sensitive issues involving neighboring countries, from the North Korean nuclear threat to comfort women to Thaad.

There can be discrepancy between the stance of the government and understanding of the general public. But only listening to diplomats could lead to misunderstanding of the sentiment of the Korean society and result in absurd responses.

Only allowing meetings with civil servants is virtually forcing “one-eyed diplomacy.” It is better to not see at all than seeing with one eye.

JoongAng Ilbo, Oct. 11, Page 35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NAM JEONG-HO


지난달 28일, 서울 S호텔에서는 해외 전문가들이 참석한 인문학 포럼이 열렸다. 오전 회의는 잘 진행됐지만 점심때가 되자 돌연 분위기가 머쓱해졌다. "김영란법에 해당되는 참석자들은 다른 방으로 옮겨 달라"는 안내가 흘러나온 탓이다. 외국인과 일반인들은 고급 도시락을 즐겼지만 교수·기자 등 50여 명은 음식 종류를 확 줄인 3만 원 미만 뷔페로 점심을 해결해야 했다. "마음이 무척 불편했다"는 게 참석했던 한 유럽 외교관의 고백이다.
다음달 중순 독일에서 한·독 학술대회를 여는 국내단체도 고민에 빠졌다. 만찬을 계획했지만 높은 현지 물가로 3만 원 이하 식사가 여간 어렵지 않기 때문이다.
올바른 방향의 규제지만 김영란법 시행 후 가늠 못한 문제가 곳곳에서 속출하고 있다. 특히 김영란법 해당자와 외국인들과의 만남은 여간 거북한 게 아니다.
이를 내다본 외교부는 지난달 25일 진작 '김영란법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외교 행사에서는 음식물 가액 기준을 적용하지 않는다"는 게 골자다. "액수 제한이 외교를 위축시킬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헌데 여기엔 "외교관 등 공직자일 경우"라는 묘한 단서가 달려있다. 학자·언론인·민간단체 관계자 등은 안 된다는 뜻이다. 각국 대사관 행사에 외교관만 부르라는 얘기와 다름없다.
시민사회와의 교류를 중시하는 공공외교가 각광 받는 요즘이다. 그런데도 공직자와의 채널만 터주겠다니 이런 시대착오가 없다.
한 외국 외교관은 "해외 한국대사관 직원은 누구든 거리낌없이 만나면서 국내 외교관에겐 제한을 가하는 것은 명백한 불평등"이라고 분개한다.
'베트남전의 기획자'로 통하는 로버트 맥나마라 전 미국 국방장관이 11가지의 패전 원인을 꼽은 적이 있다. 그 중 결정적인 게 "베트남에 대한 무지로 적과 친구를 잘못 판단했다"는 것이었다. 남베트남 고위층에만 귀 기울이다 바닥 민심을 놓쳤던 거다. 미국이 베트남 민심을 제대로 알았던들 진작 전쟁을 끝냈을 게다. 요즘 북핵·위안부·사드 등 주변국도 얽힌 민감한 현안이 한 둘이 아니다. 이들을 어떻게 처리할지를 놓고 정부 입장과 일반 대중의 인식 간에 큰 괴리가 있을 수 있다. 그런데도 외교관 이야기만 듣게 되면 한국 사회의 정서를 오해하고 이로 인해 엉뚱한 대책이 나올 수 있다.
공직자만 만나라는 건 '외눈박이 외교'를 강요하는 꼴이다. 한쪽 눈으로만 봐 편견을 갖느니 아예 못 보는 게 낫다.

남정호 논설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Mr. President? Hello? (KOR)

Courage to be candid (KOR)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What’s in a name? Lots of money. (KOR)

No time to rall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