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o must go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oo must go (국문)

The approval rating of President Park Geun-hye has plunged to 26 percent, the lowest since she took office in February 2013. The dramatic fall, according to a Gallop Korea survey in the second week of October, presages a tough road ahead for the president until she finishes a five-year single term in February 2018. Her approval rating did not drop below 29 percent even after many Koreans’ tax bills went up or during the outbreak of 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 last year. The figure did not fall to that level even after the ruling Saenuri Party’s crushing defeat in the April 13 general election.

The steep downturn over the last four weeks reflects a collapse of her support base. The approval rating of the president is a crucial underpinning necessary for her governance down the road.

An appropriate level of support is essential for the president to run the nation. If her presidency is not backed by public support, she has to confront tough challenges. When it sags at the end of her term, her administration cannot but face a lame duck situation in which officialdom does not listen to what the president says and the public loses its trust in the president. Park’s approval rating of 26 percent in the fourth quarter of her fourth year in office is higher than former President Roh Moo-hyun’s 12 percent, but is lower than President Lee Myung-bak’s 32 percent and Kim Dae-jung’s 31 percent at the same point.

President Park must consider what the number really means. In retrospect, the president turned her face away from the public after the ruling party’s overwhelming general election loss in April. She did not make efforts to change her governance style or her reliance on an insular inner circle and blind adherence to principles she cherishes. In politics, too, she failed to demonstrate a sense of co-governance with the opposition even after her party’s defeat. Instead, she chose to rely on her loyalists, who have become targets of national ridicule.

When the president isolates herself in the presidential office and only demands submission from ministers and aides, no one dares to talk to her straight. Despite her strict handling of her relatives since her inauguration, she still embraces her scandal-ridden Civil Affairs Secretary Woo Byung-woo.


The public has begun to doubt her credo of “principles and trust.” Park must fire Secretary Woo. She must become a president of the people, not the pro-Park group. Only then can she weather daunting economic and security challenges facing the Korean Peninsula.

JoongAng Ilbo, Oct. 15, Page 30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국정수행 지지도가 취임 후 최저치인 26%로 추락했다. 어제 한국갤럽이 발표한 10월 둘째주 조사 결과다. 대통령 지지율은 지난 해 연말정산 파동이나 메르스 사태, 올 총선 직후 등 정치적 위기 때도 29% 밑으로 내려가지 않았다. 그런 지지율이 4주 연속 하락하다 마지노선을 찢고 26%로 내리 꽂혔으니 콘크리이트 지지층이 무너지고 있다고 밖에 볼 수 없다. 국민 지지율은 대통령 국정운영 동력의 핵심 요소다.
법이나 예산,행정으로 나라가 굴러가는 것 같아도 적절한 지지율이 엔진 오일처럼 주입되지 않으면 국정은 뻑뻑해지고 여기저기 소리 나다가 급기야 멈추고 만다. 이런 상황이 임기말에 겹치면서 권력 내부와 행정의 저변은 말을 안듣고 국민 호응과 공감은 사라져 버리는 극심한 레임덕에 빠지게 된다. 집권 4년차 4분기에 박 대통령이 받은 26% 성적표는 같은 시점의 노무현 대통령(12%)보다 높지만 이명박(32%)·김대중(31%)대통령 보다 낮다.
박 대통령은 이 수치의 의미를 무겁게 받아들여야 한다. 돌이켜 보면 4·13총선 참패 뒤 박 대통령은 여소야대의 민심을 외면했다. 편협한 인사와 경직된 정책,일방적 소통을 반성하거나 개선하려는 노력을 하지 않았다. 정치에서도 하는 짓마다 국민 밉상인 친박 세력에 의존할 뿐 집권당·야당과 국정을 함께 논하는 협치(協治)의 진정성을 보여주는 데 실패했다. 대통령이 구중궁궐 깊은 곳에 스스로 고립시키고, 그 앞에선 오직 복종만 있을 뿐 직언은 곤란하다는 청와대 풍토는 어제오늘 제기된 문제가 아니다. 냉혹할 정도로 주변 관리에 엄격했던 박 대통령이 어느 순간부터 우병우 민정수석이나 시중에 비선실세로 통하고 있는 최순실 씨같은 사람을 감싸고 돈다는 평판이 형성된 것도 치명적이다. 국민들은 대통령의 트레이드 마크인 '원칙과 신뢰'를 의심하기 시작했다. 이런 원인들이 누적돼 26% 지지율이 나온 것이다. 박 대통령은 우선 우병우나 최순실 문제를 정리해야 한다. 친박의 대통령이 아니라 국민 모두의 대통령으로 거듭나야 한다. 그래야 우리 앞에 닥친 미증유의 경제·안보 복합위기의 파도를 타고 넘을 수 있을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The question of pardons (KOR)

A grim warning from 10 years ago (KOR)

The Blue House must answer (KOR)

Fixing the loopholes (KOR)

A terrible idea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