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lling deathtraps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olling deathtraps (국문)

The government’s attention to improving the country’s culture of safety hasn’t produced much in the way of results. A bus that crashed into a concrete guard rail on a highway burst into flames, killing 10 passengers. The bus driver had a record of 12 traffic violations and was the first to flee from the bus, according to surviving passengers. The government had tightened supervision of buses after an accident involving a dozing driver caused 41 casualties in July. But nothing it did prevented another major fatal bus accident.

The driver behind the wheel was clearly unqualified, having a record of violating major traffic rules including drunk driving and driving without a permit. The employer, however, did not thoroughly vet the driver and doesn’t seem to have even questioned his credentials. The bus operator is liable for the loss lives because of its insensitivity to safety and poor employment guidelines.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nounced that it will fix the law governing passenger motor vehicles to levy tougher penalties on people causing accidents and restricting the hiring of drivers with traffic violations on their records. The government should clarify the guidelines to ensure that anyone with the potential to put public safety at risk does not get his hands on a steering wheel.

Safety rules ensuring that safety kits are on buses and emergency escape doors work must be enforced. Safety training for drivers also must be emphasized. The latest bus crash involved more fatalities because there was no emergency exit on the bus and passengers could not find emergency hammers to smash open windows to escape. The current regulation requires buses with more than 16 seats to have exits at the rear of the vehicle. But bus operators have not bothered because of a clause that says there is no need for one if the bus is fitted with tempered glass. Such exemptions must be immediately withdrawn. But the ministry only says it will make installing an emergency hatch compulsory in the future.

In advanced countries, shuttle buses must have emergency exits and escape hatches. Lives should not be put at risk. Authorities should do all they can to toughen the laws on bus operators.

JoongAng Ilbo, Oct. 17, Page 30


19명의 사상자를 낸 경부고속도 언양분기점 부근의 관광버스 화재 참사가 발생한지 사흘 만인 어제 정부가 또다시 안전대책을 발표했다. 사고를 낸 운전기사가 교통전과 12범이고, 가장 먼저 탈출하고도 구조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사실이 드러나자 운전자 자격 제한 방안 등을 서둘러 내놓은 것이다. 지난 7월 운전기사의 졸음운전으로 41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던 봉평터널 관광버스 사고 때의 관리·감독 대책보다는 다소 진전됐지만 여전히 국민은 불안해한다.
이번 참사를 부른 운전자는 1988년 이후 음주·무면허 운전 등 9건의 도로교통법과 3건의 교통사고특례법을 위반 전력이 있는 '위험한 손'이었다. 하지만 업체 측은 핸들을 맡길 때 전력을 가려내지도, 문제를 삼을 생각도 하지 않았다고 한다. 업체의 안전 불감증과 허술한 채용 규정이 화(禍)를 부른 것이다. 이에 국토교통부는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을 손질해 대형 교통사고 유발자와 무면허 운전 전력자의 운수종사자 자격 취득을 제한하겠다고 했다. 만시지탄이지만 당연한 일이다. 자격제한 기준을 보다 구체적이고 명확하게 설정해 위험인물에게는 절대 핸들을 맡겨서는 안 된다.
차량 내 비상 탈출구 설치 의무화와 안전교육도 서둘러야 한다. 언양 사고의 피해가 컸던 것도 비상구가 없었던 데다 비상망치 위치나 사용법에 대한 안내조차 없었던 때문 아닌가. 현행 '자동차 및 자동차부품의 성능과 기준에 관한 규칙'에는 승차 정원 16인 이상의 자동차는 왼쪽 뒤편에 비상구를 설치하도록 돼 있다. 하지만 '강화유리 창문은 비상구를 설치한 것으로 간주한다'는 예외 규정을 두는 바람에 업체들은 돈 드는 비상구를 외면하고 있다. 이런 독소조항을 없애야 할 국토부는 어제 비상 해치만 의무화하겠다고 했다. 선진국들이 국민 안전을 운수 행정의 최고 가치로 두고 비상구와 해치까지 설치토록 한 것과는 대조적이다. 국민이 대형 차량에 생명을 위협받는 일이 더 이상 반복돼선 안 된다. 규정을 어기는 업체와 운전자에 대한 처벌을 대폭 강화하고 안전대책을 더 촘촘히 짜기 바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