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litary service exemption tax?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Military service exemption tax? (국문)

In the eyes of economists, military duty is nothing more than a type of tax. The state takes the labor of young people almost for free, and it is practically a heavy tax burden. Some people even call it “time-limited slave labor.”

So it may be only natural that expediency of exclusion from military service with a payment prevailed. Korea was no exception. During the reign of King Yeongjo in Joseon dynasty, one could officially be exempted from military duty by submitting two rolls of cotton. During the American Civil War, exemption can be earned with a payment of $300, which incurred public outrage.

There are countries that still have a similar system. In Turkey and Mongolia, one can pay 6.6 million won ($5,822) and 4.5 million won, respectively, to get military service exemption.

Switzerland is different. Those who cannot serve in the military for health reasons and other reasonable causes pay 3 percent of their income as military service exemption tax until age 30.

Recently, Kim Young-woo, chairman of the National Defense Committee, proposed a Swiss-style military service exemption tax. Defense minister Han Min-koo agreed, and it may be discussed further. After Kim mentioned a consideration of imposing the military service tax on women as well, women’s groups stirred.

Replacing military service with money is not an ideal plan. If military service is exempted simply with a payment just like Turkey and Mongolia, only the underprivileged young men would have to serve in the military.

If we choose the Swiss model of having all qualified men to serve in the military, we can save the equity debate. There are rumors that Taiwan imposes military tax on women, but there is not a single country in the world that actually does that.

Since the taxation system is used to resolve the gap between the rich and the poor, the military service system can accomplish a lot if managed wisely. For example, reducing the service period for highly educated men would help elevating academic achievements. In fact, in Egypt, college graduates serve 12 months, high school graduates serve 24 months and middle school graduates serve 36 months. Naturally, Egyptians would try their best to further their education.

Sometimes, the mandatory military service can be used for social integration. The German government had East Germans to join the military after the reunification and had them train and live alongside West Germans to accomplish national integration. Rather than making the military service exemption tax issue an issue of gender discord, we all need to address it for social integration.

JoongAng Ilbo, Oct. 18, Page 31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NAM JEONG-HO



경제학자 눈으론 병역은 영락없는 세금의 일종이다. 일정기간 국가가 청년들의 노동력을 거의 공짜로 취하기에 엄청난 중과세와 다름없다는 논리다. '시한부 노예노동'이란 악담도 그래서 나온다.
그러니 과거 금품만 내면 병역에서 빼주는 편법이 곳곳에서 성행했던 것도 어쩌면 당연하다. 우리도 예외는 아니었다. 조선시대 영조 때 무명 2필의 군포(軍布)를 바치면 공식적으로 군역에서 빼주는 균역법이 시행됐다. 미국 남북전쟁 당시에도 300달러만 내면 전쟁터에 안 끌려가는 ‘징집법’이 실시돼 원성을 샀다.
지금도 이 제도가 살아있는 나라가 꽤 있다. 터키와 몽골에서는 각각 660여만 원, 450여만 원의 병역대체금을 내면 복무 면제다. 알바니아도 같은 제도를 운영했다 2010년부터 모병제로 바뀌었다.
스위스는 같은 듯 다르다. 건강 문제 등으로 군대에 못 가면 30세까지 수입의 3%를 병역세로 내야한다. 올 초 한국 신입사원 평균 연봉은 3200만여원. 우리로 치면 군미필자는 1000만 원 안팎의 병역세를 부담하는 셈이다.

최근 국회 김영우 국방위원장이 이 같은 스위스식 병역세를 검토하자고 제안해 화제다. 한민구 국방장관도 "의미 있다"고 맞장구를 쳐 공론화될 기세다. 김 위원장은 심지어 "여성에게 병역세를 매기는 것도 검토해볼 만하다"고 했다 여성계가 들고 일어났다.
병역을 돈으로 때운다고 다 같은 게 아니다. 터키·몽골처럼 병역대체금을 내기만 하면 면제해주는 방식은 '흙수저'만 군에 갈 위험이 크다. 하지만 일단 멀쩡한 청년은 다 입대시키는 스위스식 모델을 택하면 형평성 시비를 줄일 수도 있다. 참고로 "대만에서는 여성에게 병역세를 매긴다"는 괴담이 돌기도 했지만 이런 나라는 단 한 곳도 없다.
징세제도가 빈부격차 해소에 활용되듯, 병역제도 잘만 하면 많은 것을 이룰 수 있다. 예컨대 고학력자일수록 복무기간을 줄여주면 교육수준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된다. 실제로 이집트 복무기간은 대졸 12개월, 고졸 24개월, 중졸은 36개월이다. 이런 규정 아래서는 가능한 한 진학하려 할 게 틀림없다.
병역제는 때론 사회통합에 쓰이기도 한다. 독일 정부는 통독 직후부터 동독 청년들도 입대시켜 서독 젊은이들과 함께 훈련받고 생활하게 함으로써 국민 통합에 큰 성취를 이뤘다. 병역세 문제가 가뜩이나 악화된 남녀간 갈등으로 변질되기 보다 사회통합 차원에서 다뤄지도록 모두가 신경 쓸 일이다.

남정호 논설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A matter of greed, or lazy politics? (KOR)

Shame all around (KOR)

A nation of big brothers (KOR)

Saving Private Seo (KOR)

Dereliction of dut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