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on must answer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Moon must answer (국문)

Former head of main opposition Moon Jae-in’s response to the baffling exposé by former foreign minister Song Min-soon about how Seoul arrived to a decision to abstain from a UN vote on North Korean human rights violations does not befit a promising presidential candidate.

The main issues sparked by a memoir by a foreign minister under President Roh Moo-hyun revolve around how a meeting at the presidential office on Nov. 18, 2007 — led by then-presidential chief of staff Moon — concluded to confer the matter of deciding Seoul’s vote first with Pyongyang, whether a memo delivered to President Roh two days later was an answer from Pyongyang, and what Moon’s position was throughout the entire affair.

To the first question, Moon replied that it was the administration’s sophisticated statesmanship to tap North Korean response and collect intelligence. To the second, he said the matter could be better explained by then-key policymakers. He avoided answering the third question by saying he did not remember well.

The commander in chief is the last to make decisions on all public affairs. Since public lives and safety as well as national foundation hinge on unification, foreign and defense policies, a candidate aspiring to become one must be able to clearly speak on his or her security philosophy, action plan, and awareness of the circumstances and judgment anytime anywhere. Moon is plainly irresponsible for evading the issue by slamming all the suspicions around him as an ideological attack.

The media would not have paid any attention to his past deeds if the former presidential candidate did not have ambitions to bid again in the next presidency.

The people have the right to ask a promising presidential candidate about his thoughts and past role in North Korean affairs. The contender also must be sincere in answering the questions and clearing away any ambiguities.

If not, he should not think about running for the state leader who has the constitutional duty to work toward unification and stand as the chief commander of the military. Moon so far has not made any public comments on the questions around his role. He wrote some scribblings on his
social networking page. But he must address the people, not just those loyal to him, if he truly hopes to become the president of this country.

JoongAng Ilbo, Oct. 18, Page 30

'송민순 회고록'이 촉발한 북한 이슈에 대해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처신은 대선주자답지 않다. 모호하고 책임회피적이다. 회고록의 이슈는 유엔에 회부된 북한인권결의에 대한 찬반 문제와 관련 ①2007년 11월18일 청와대 회의에서 문재인 당시 비서실장이 북측에 문의(問議)하기로 결론냈는지 ②그 결론에 따라 11월20일 노무현 대통령에게 전달된 쪽지가 북한의 답변인지 ③문 전 대표의 당시 개인적 입장은 무엇인지 세가지다. 문 전 대표는 ①번에 대해선 "북한의 반응을 점검하거나 정보를 수집했다면 참여정부의 높은 외교수준을 보여주는 것"(10월15일 오후 페이스북)이라고 엉뚱하게 반응했고 ②번 이슈엔 "사실관계는 당시 기억하는 분들에게 물어라"라고 떠넘겼으며 ③에 대해선 "저는 잘 기억이 나지 않는다"(이상 10월17일 취재진에게)고 청문회 답변하듯 말했다
대통령이란 자리는 모든 공적 문제에 대한 마지막 결정자다. 더구나 통일·외교·국방은 나라의 체제와 국민의 생명에 직접적이고 즉각적인 영향을 끼치는 분야이기에 몸에 배인 안보철학과 실천전략, 명쾌한 상황인식및 판단을 언제 어디서나 제시할 수 있어야 한다. 이런 점에서 문재인 전 대표가 자기에게 집중되는 의문들을 종북몰이,색깔론으로 치부하는 건 어불성설이다.
그가 그저 전직 대통령 비서실장의 자리에 머물러 있거나 제1야당의 유력한 예비 대권후보만 아니라면 언론도 이런 관심을 보일 이유가 없다. 국민은 북한 인권 등 중요한 대북 문제에 대해 대통령이 되고자 하는 사람의 과거 행적과 생각을 시시콜콜 따져물을 권리가 있다. 당사자도 관련 사안을 최대한 정성스럽고 명쾌하게 답변해야 한다. 그럴 자신이 없으면 헌법상 조국통일의 의무를 지고 국군 통수권을 행사할 자리를 넘보지 말아야 한다. 그런데 문 전 대표는 위의 세 가지 의문에 대해 자기 인격이 담긴 육성 발언을 하지 않고 있다. 기껏 묻지마 친문 일색의 페이스북에 몇 글자 적는 게 전부다. 그가 친문 세력, 그들만의 정치를 하려는 게 아니라면 이런 식의 미봉책으론 계속 수렁에 빠지고 말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A matter of greed, or lazy politics? (KOR)

Shame all around (KOR)

A nation of big brothers (KOR)

Saving Private Seo (KOR)

Dereliction of dut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