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light and shade of Incheon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light and shade of Incheon (국문)

Incheon city’s population surpassed the 3 million mark on Wednesday. Considering the current rate of population growth, Incheon is expected to be the last Korean city to have a population of more than 3 million. By 2040, it will catch up with Busan, which currently has about 3.55 million residents. Then, Incheon will be the largest city after Seoul.

“Development” played a role in Incheon growing to become a city with 3,000,013 million residents. International areas like Songdo, Yeongjong and Cheongna were planned, and large-scale apartment complexes were built. People could buy homes in Incheon with their lease deposit in Seoul. Public transportation connecting Incheon with Seoul and other cities expanded. The “lease refugees” and people mostly in their 20s to 50s moved to Incheon.

Incheon Metropolitan City officials are eager to improve its reputation as the size of population is a measure of city’s competitiveness. Incheon is in the capital region but has been considered a fringe location of Seoul and Gyeonggi province. Its population surpassed Daegu — currently 2.51 million — 17 years ago in 1999, but it was considered the fourth largest city after Seoul, Busan and Daegu until recently.

But as Incheon celebrates hitting 3 million residents, it also has concerns. First of all, the population growth is caused by social population movement such as rising lease price in Seoul rather than natural factors like increase in fertility rate. If people came to Incheon in search of affordable housing, they may leave Incheon if housing prices in Seoul stabilizes.

Birth rate in Incheon is declining year by year. In 2012, 27,780 babies were born in Incheon. Last year, it declined to 25,490. Incheon is still notorious for huge debts. Incheon’s Namdong Industrial Complex is a major state-sponsored industrial complex, but it is losing vitality, with 75 percent operation in July.

If Incheon wants to build on its population with a new, energetic era, it needs to make attractive offers to keep the population growing. Incheon Citizens’ Coalition of Economic Justice secretary general Kim Song-won said that the city should focus on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and the creation of jobs by bringing in businesses and addressing the low birth rate.

Incheon University professor Lee Jong-ryeol advises, “Infrastructure, including cultural and convenience facilities, need to be expanded, and newcomers should be encouraged to take pride in living in Incheon.”

In 2003, Daegu announced that its population would reach 3 million by 2020 and revealed a long-term development plan, Daegu Vision 2020. But 13 years have passed, and its population actually decreased. Young people left for other regions in search for jobs, and the fertility rate dropped. Incheon needs to build on the momentum so it won’t repeat the precedence of Daegu.

JoongAng Ilbo, Oct. 19, Page 29


*The author is a national new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CHOI MO-RAN




요즘 인천시는 들떠있다. 인구 300만명 돌파를 목전에 두고 있어서다. 19일이 '손 없는 날'이라 300만 돌파가 확실시된다. 현재 인구 증감 추세를 봤을 때 인천은 국내 마지막 300만 도시가 될 거라는 전망도 나온다. 게다가 2040년쯤 부산 인구(현재 355만명)를 따라잡을 거라고 한다. 서울 다음으로 인천이 2위 도시가 된다는 얘기다.
인천이 300만 도시로 성장하는 과정에서 '개발'이 큰 역할을 했다. 송도·영종·청라 등 국제도시를 건설했고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들어섰다. 서울의 전세금으로 인천에서 내집을 마련할 수 있게 됐다. 서울 등지로 오가는 교통편이 확충됐다.이에 따라 '전세난민'을 비롯해 주로 20~50대들이 인천으로 몰려들었다.
인천시 공무원들은 "인구 규모가 도시의 경쟁력을 가늠하는 척도인 만큼 이번에 인천의 위상을 바로 잡겠다"고 벼르고 있다. 그동안 인천은 수도권이면서도 서울·경기에 비해 변방 취급을 받아왔다. 17년 전인 1999년 대구 인구(현재 251만명)를 따라잡았는데도 최근까지도 서울·부산·대구에 이은 '네번째 도시'로 인식돼왔다.
인구 300만 시대를 맞는 인천의 속을 들여다 보면 기뻐할 일만 있는게 아니다. 우울한 측면도 많다. 무엇보다 이번 인구 증가는 출산율 상승 등 자연적 요인보다는 전세난민 등 사회적 인구 이동 요인이 크다. 싼 집을 찾아 인천으로 온 이들이 많다면 반대로 서울의 집값이 안정화될 경우 '탈인천' 가능성이 없지 않다.
인천의 출산율은 매년 줄고 있다. 2012년 2만7780여명이던 인천의 연간 신생아 수는 지난해 2만5490명으로 줄었다. 빚이 많아 '부채도시'라는 오명도 여전하다. 수도권의 대표적인 국가산업단지인 인천 남동산업단지의 7월 가동률은 75%로 활력이 많이 떨어졌다.
따라서 인천시가 활력 넘치는 300만 시대를 열어가려면 유입 인구를 계속 붙잡을 카드를 제시해야 한다. 김송원 인천경실련 사무처장은 "지역 균형 발전은 물론 기업 유치 등 일자리를 창출하고 저출산 문제를 해결할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인천대 이종열(행정학과) 교수도 "문화·편의 시설 등 인프라를 확충하고 이주민들이 '인천사람'이라는 자긍심을 갖도록 해야한다"고 조언했다.
대구시는 2003년 "2020년에 인구 300만명을 돌파할 것"이라며 '대구장기발전계획-대구비전 2020'을 발표했다. 하지만 13년이 지난 현재 인구는 오히려 줄었다. 일자리를 찾아 외지로 떠나는 청년층이 늘었고 출산율이 떨어졌기 때문이다. 인천은 대구의 전철을 답습하지 말아야 한다.


최모란 내셔널부 기자

More in Bilingual News

Stop the crusade (KOR)

Will investigations continue? (KOR)

Choo must resign (KOR)

No trust, no tools (KOR)

Retract the suspensi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