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me for some truth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ime for some truth (국문)

The ruling Saenuri Party and main opposition Minjoo Party of Korea have been engrossed in a mud fight for nearly a week over bombshell revelations in a memoir by former foreign minister Song Min-soon, who served in the Roh Moo-hyun administration. Song wrote that the liberal government eventually decided to abstain from a United Nations’ vote in November 2007 on a resolution to denounce North Korea for its human rights violations — after asking Pyongyang’s advice.

There has been much backpedalling by former Roh administration officials since. The only really important thing at this point is what Roh’s chief of staff Moon Jae-in — now a strong presidential contender — has to say. He allegedly said that the administration determined to confirm North Korea’s positions on the UN vote through various inter-Korean channels before fixing the government’s position on the vote. That’s convoluted. What we need from Moon is a simple yes or no. Did Seoul ask Pyongyang’s advice in advance? That’s enough.

At the time, the two Koreas were enjoying a kind of honeymoon in their relations. Despite Pyongyang’s first nuclear test in 2006, it was believed that inter-Korean dialogue could lead to the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The Roh administration held onto that possibility. That is why a prime ministerial-level meeting was held in Seoul in November 2007 following a summit between Roh and Kim Jong-il a month earlier. Under such circumstances, it could be hard for the government to vote for the UN resolution on North Korean human rights violations. If that’s the case, Moon must explain the background and leave a final judgment to the people. Such transparency is demanded of a politician, and certainly of a promising presidential candidate for next year’s election.

Former foreign minister Song insists that what he wrote in his memoir is entirely accurate. Remarks by then-presidential spokesperson Cheon Ho-seon or testimony by U.S. and Japanese diplomats involved also suggest that Song’s memories are correct. Moon only reiterates that he cannot remember. He even asked reporters to ask other people who remember better.

Moon’s opaque way of speaking about one of the most sensitive issues in Korea only fuels suspicions. Citizens are closely watching to see how he would react to a crisis on the Korean Peninsula. If Moon avoids an answer to what really happened in 2007, how could he make a decision involving our national security if he becomes the commander in chief? He must tell the truth.

JoongAng Ilbo, Oct. 20, Page 34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07년 11월 대통령 비서실장 시절 북한의 의중을 물어보고 유엔의 북한 인권결의 대응방향을 결정키로 결론내렸다는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회고록을 놓고 여야가 엿새째 진실게임 공방을 벌이고있다. 해법은 간단하다. 문 전 대표 입에 달렸다. 그랬으면 그랬다, 안했으면 안했다고 한마디만 하면 끝나는 것이다. 노무현 정부는 북한과 대화로 비핵화를 끌어낼 수 있다는 생각에 매달렸다. 그래서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남북총리회담을 서울에서 열었다. 그 와중에 결의안에 찬성하긴 어려웠을 것이다. 그렇다면 문 전 대표는 그런 사정을 투명하게 설명하고, 국민의 판단에 맡기면 된다. 비판은 비판대로 경청하면서 당시 조치의 불가피성을 설득하는 노력이야말로 정치의 본질이다. 제1야당 유력 대선주자라면 이런 시험대를 결코 피해선 안된다.
송 전 장관은 자신의 회고록이 100% 사실이며 이를 입증할 "기록이 있다"고 했다. 장관을 지낸 사람이 이 정도까지 얘기했다면 문 전 대표가 구체적으로 해명하는 게 당연하다. 그러나 그는 "기억이 안난다"며 언급을 피하더니 "그 문제는 얘기 않기로 했지 않느냐"고 받아치기까지 했다. '선택적 기억상실증'부터 마이동풍 화법까지 그 자신이 그토록 비난해온 현 정부의 행태와 조금도 다르지 않다.
문 전 대표는 청와대 회의를 주도하는 비서실장을 지냈다. 나흘 넘게 격론이 벌어진 현안을 어떻게 처리했는지 기억이 나지 않을 수가 없다. 정말 기억을 못한다면 대통령직을 수행할 능력이 없다고 해야한다.
'부자 몸조심' 식으로 변죽만 울리는 어법으로는 "정말 북한과 뭐가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심만 부추길 뿐이다. '색깔론'으로 받아치며 시간만 보내면 집권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오산이다. 국민은 그의 대북관보다는 위기에 대처하는 방식을 눈여겨 보고있다. 9년전 일에 대해서 조차 책임있는 답변을 피한다면 집권뒤 국가의 핵심 현안에 대해 제대로 결단을 내릴 수 있겠느냐는 의구심만 커질 것이다. "대권 후보 자격이 없다"는 소리가 나오기 전에 문 전 대표는 속히 진실을 밝혀야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