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lice chief must tell the truth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olice chief must tell the truth (국문)

The police record stating that Baek Nam-gi, a 69-year-old farmer from South Jeolla, had been injured by a police water cannon during a violent clash between the police and activists rallying on Nov. 14 has become public. Lee Chul-sung, commissioner general for the National Policy Agency, said that the record had been destroyed during parliamentary questioning.

An online media outlet got its hands on the report that described in detail how a man seemingly in his 70s had hit his head during the rally and was sent to the hospital by ambulance. The police report had a record of his fall after being hit by a water cannon, being transported to Seoul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and treated while in critical condition.

The police kept records on the developments at rallies and demonstrations. Previously police said that it did not make timely updates on the rally. But when the police came under attack by an opposition lawmaker, the agency came up with a report that did not have a breakdown of the events. The police chief added that flash reports are not stored as it is common to discard the information after reading.

But the police are now accused of lying and trying to cover up sensitive issues with the revelation of the detailed reports. Opposition lawmakers charge the police of having committed a serious crime of deceiving the people. The police chief would be charged of lying under oath if he knew of the existence of the reports. The police must explain why its chief testified differently.

The police have worsened the controversy. It did not apologize for Baek being in critical state for 317 days. It is largely at fault for the conflict with family members over conducting an autopsy. Police must come forward and commit themselves to tell the truth about the death of the farmer.


JoongAng Ilbo, Oct. 20, Page 34


<사망 농민>
고(故) 백남기 농민이 지난해 11월14일 민중총궐기 대회 당시 경찰 물대포에 맞아 부상당한 상황이 기록된 경찰 보고서가 공개됐다. 이철성 경찰청장이 국회 국정감사에서 “파기됐다”고 했던 보고서가 존재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은폐 논란이 커지고 있다.
인터넷매체 ‘민중의 소리’가 입수해 그제 보도한 민중총궐기 대회 관련 상황속보에 따르면 당일 저녁 70대 노인이 뇌진탕으로 바닥에 쓰러져 구급차로 호송 조치됐다는 내용이 언급돼 있다. 이후 상황속보엔 백씨에 대해 ‘19:10경 서린 R(빌딩 앞 버스정류장)에서 물포에 맞아 부상→구급차로 서울대병원으로 후송, 뇌출혈 증세로 산소호흡기 부착, 치료 중’이라고 기재돼 있다. 해당 문건들엔 당시 상황이 시간대별로 자세히 기록돼 있다.
이같은 상황속보는 집회·시위 등에서 현장 상황을 시간대별로 전파하기 위해 정리한 문서다. 앞서 경찰은 국감 전까지 “대회 당시 상황속보를 작성하지 않았다”고 말해왔다. 지난 6일 국감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정우 의원이 “경찰이 법원에 상황속보를 냈다”고 지적하자 뒤늦게 제출했으나 핵심 시간대 보고서는 빠져 있었다. 이 경찰청장은 “상황속보는 열람 후 파기가 원칙이어서 별도로 관리하고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상황속보가 모두 존재하는 것으로 나타남에 따라 경찰이 민감한 보고 내용을 감추려 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야당 의원들은 “경찰이 고의적으로 국회와 국민을 속인 중대한 위법 행위”라고 주장하고 있다. 만약 이 청장 등이 상황속보의 존재를 알고도 숨겼다면 국회 증언·감정법상 위증에 해당하는 것이다. 어물쩍 넘어갈 수 있는 성질의 문제가 아니다. 경찰은 왜 사실과 다른 답변을 했는지 있는 그대로 밝혀야 한다.
이렇듯 납득하기 힘든 경찰의 행태가 사태를 더 꼬이게 만들고 있다. 백씨가 병원 치료를 받던 317일간 경찰은 유감 표명을 하지 않은 채 방관해왔다. 현재 백씨 부검을 놓고 유족과 대치 중인 데는 경찰의 책임이 크다. 경찰은 더 이상 회피하지 않고 진상 규명에 적극적인 자세를 보여야 할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Choo must resign (KOR)

No trust, no tools (KOR)

Retract the suspension (KOR)

Sour grapes in the Blue House (KOR)

A linchpin and a thug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