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 the boiling point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t the boiling point (국문)

The fervor over new apartments has hit the boiling point. The bursting will come any minute because policymakers have kept to the sidelines. The new offering in Mapo for 395 homes drew 29,545 bidders, a record rate in western Seoul.

Another offering in Dongtan on the outskirts of Seoul had a competition ratio of 458 to 1. The frenzy in southern Seoul has caught up with the northern part and beyond the capital.

The real estate market has been brewing over the last two years due to easing in loan and home trade regulations. Economic ministers have turned a blind eye and the chief economic secretary for the president has kept mum.

Despite the frenzy, authorities maintain that the market conditions do not demand radical actions such as designations for speculative zones. The side effects are serious. The apartment auction has turned into a lottery zone.

Backdoor deals to resell ownership rights with premiums are rampant. The resale ratio on new apartments has exceeded 30 percent. Some invest, eyeing the gap in rent and home sale prices. Trillions of won worth in special loans reserved for working-class home purchase joined the speculative investment.

At the end of the day, it would be people who would pay for the fallout with killer rent prices. Over the next two years, 760,000 new homes will be finished.

Because of the sudden flood, rent and home prices could crash. Those who invested in homes entirely on debt could become house-poor and all their income could go toward financing. Economic data suggests real estate demand has sustained the domestic economy amid poor consumer and corporate spending. But the ill effects are bigger as it could end up worsening consumption.

We plead to the economic minister to come up with immediate actions to navigate an emergency landing to prevent a catastrophic crash of the real estate market.

The ministry should aim for a clampdown in speculative forces while protecting genuine home hunters. They have no time to lose.

JoongAng Ilbo, Oct. 21, Page 34


아파트 청약 과열이 극에 달했다. 그런데 경제 장관들이 수수방관하면서 부동산시장은 이제 경착륙이 우려되고 있다. 그제 서울 마포 신촌숲아이파크는 일반 모집 395가구에 2만9545명이 몰려 경쟁률이 최고 178대 1로 치솟았다. 올 들어 강북권 최고 기록이다. 같은 날 경기 동탄에선 최고 458대 1의 경쟁률이 나왔다. 서울 강남발 청약 과열 현상이 강북과 수도권으로 번져나가고 있는 것이다.
이런 상황은 지난 2년 간 완화됐던 부동산시장의 대출·청약·전매 규제가 시장 과열 이후에도 유지된 결과다. 하지만 경제 장관들은 “나 몰라라”고 경제수석도 오간 데 없다. 기록적 청약 광풍에도 투기과열지구 지정 요건에 미치지 않아 손댈 필요가 없다는 식이다.
부작용은 심각하다. 청약시장이 로또시장으로 바뀐 지 오래고, 단기 전매를 통한 ‘P(프리미엄)장사’가 판을 친다. 분양 아파트의 전매율이 평균 30%를 넘어선 이유다. 전세가·시가 차액을 활용한 ‘갭(gap)투자’도 만연하고 있다. 이런 투기 광풍에는 서민금융 전용이던 보금자리론까지 수조원이 이용된 것으로 드러났다.
경제 장관들의 직무 유기가 초래할 부작용은 심각하다. 전·월세 부담 증가로 고통을 받아 온 서민이 뒤짚어 쓸 일만 남았다. 또 내년부터 2년 간 신규 아파트 물량이 76만호에 달해 한바탕 입주대란을 겪어야 한다. 일시에 입주가 시작되면 전세가 안 빠지고 가격 폭락 피해도 입을 수 있다. 입주자 가운데 과도한 빚을 끌어다 청약 받은 하우스푸어의 고통도 커진다. 이들은 집에 올인하느라 허리띠를 졸라매고 있다. 지표만 보면 부동산이 경제를 지탱해 온 것 같지만 결국 소비를 위축시키는 부작용을 낳고 있다는 얘기다.
경제 장관들에게 다시 한 번 촉구한다. 이제는 경착륙이 임박했고, 비상착륙이 필요한 시점이다. 시장 상황에 맞춰 선제적으로 규제 카드를 활용해 실수요자를 보호하면서도 강남을 중심으로 극성을 부리고 있는 투기꾼을 걸러내는 정밀 폭격을 해야 한다. 시행 시기는 지금 당장이다. 더 이상의 폭탄 돌리기는 안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