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inging the North to the table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Bringing the North to the table (국문)

The recent contact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North Korea in Malaysia from Oct. 21 attracts our attention because it took place amid heightened tension between Washington and Pyongyang.

It appears that Seoul and Washington do not attach great significance to the meeting because the U.S. representatives do not represent the Obama administration; they were former U.S. officials dealing with North Korean policy nearly two decades ago.

Nevertheless, the titles of their North Korean counterparts tell a different story. Han Song-ryol, director general of the U.S. affairs department at the North’s foreign ministry, and Chang Il-hun, its deputy ambassador to the United Nations, are all core North Korean diplomats involved in contacts and negotiations with the United States.

It is needless to say that their perception and strategies with regard to the current deadlock in inter-Korean relations will affect Washington-Pyongyang relations. That’s why both sides’ contact must be seen as a 1.5 track meeting between government officials and civilian experts instead of a civilian-level meeting.

As expected, the meeting could not bring about meaningful results. Nevertheless, it can serve as a starting point for official dialogue between Washington and Pyongyang no matter who — Hillary Clinton or Donald Trump — gets elected U.S. president after the November election. The U.S. participants in the meeting will surely deliver North Korea’s position to the next U.S. administration.

The Obama administration’s so-called strategic patience has failed to deter the recalcitrant regime in Pyongyang from pursuing nuclear missiles. As history shows, nothing can be achieved by unilateral sanctions. At the moment,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re tightening sanctions against the North. Under such circumstances, tough sanctions may be necessary. But the government must not forget that those sanctions are aimed at bringing the North to the bargaining table.

Some security experts in the South assert that it is time to continue building pressure on the Kim Jong-un regime to force it to collapse on its own. But that is a farfetched argument. As foreigners say about their recent visits to the North, there is no sign that the Kim regime will fall soon.

For the moment, the best solution to address the crisis on the Korean Peninsula is encouraging the North to change. To achieve that goal, we must help the North to have more contact with the outside world than ever before.


JoongAng Ilbo, Oct. 24, Page 30

지난 21일부터 말레이시아에서 열린 북·미 접촉은 첨예한 대결 국면 속에서 모처럼 이뤄진 대화였다는 점에서 평가할 만한 일이다.
한·미 외교 당국은 이번 회동에 큰 의미를 두지 않으려 한다. 미국 측 참가자들이 길게는 20년 전 대북 정책을 담당했던 전직들인 데다 오바마 행정부의 입장을 대변하는 것도 아니라는 게 그 이유다. 하지만 북측 면면을 보면 얘기가 다르다. 대표로 나온 한성렬 외무성 미국 국장와 장일훈 유엔 대표부 차석대사는 명실공히 미국과의 접촉 및 협상을 담당하는 핵심 당국자다. 이런 인물들의 인식과 전략이 북·미 관계, 나아가 북핵 문제까지 영향을 줄 거라는 건 불문가지다. 이번 회동을 민간 전문가 간 접촉을 의미하는 '2 트랙'이 아닌 '1.5 트랙 (반관반민)'으로 봐야 한다는 주장이 그래서 나온다.
예상대로 이번 회동에서 의미 있는 합의가 이뤄진 건 아니다. 그럼에도 이번 회동이 오바마 행정부든 아니면 차기 정부의 대북 당국자 간의 대화의 시발점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적잖은 의미가 있다. 다음 대통령이 누가 되든 미국 측 참석자들은 북측 의사를 정리해 차기 행정부에 전달할 게 분명하다.
그간 오바마 행정부가 채택해온 '전략적 인내' 정책은 북한 핵 및 미사일 개발을 저지하는 데 실패했다. 대화 없는 일방적 제재만으로는 아무것도 해결되지 않음은 역사가 증명한다. 현재 한·미 양국은 한마음으로 대북 제재의 고삐를 바짝 죄고 있다. 현 상황에서는 이 같은 제재가 불가피하지만 이 역시 대화를 끌어내기 위한 수단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
일각에는 김정일 정권을 압박해 내부로부터 무너뜨려야 한다는 주장도 있지만 이는 현실을 모르는 소리다. 최근 북한을 다녀온 외국인들이 전하듯 김정은 정권의 붕괴 조짐은 어디에도 없다.
현재로선 북한의 변화를 끌어내는 게 한반도 위기의 유일한 해결책이며 이를 위해서는 북한과 외부 세계와의 접촉 면을 늘이는 수밖에 없다. 이번 말레이시아 회동이 유연한 대북 전략 수단으로 활용되기를 기대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No time for silence (KOR)

A smart watch or a normal watch? (KOR)

A tragedy of errors (KOR)

Strange silence (KOR)

Impatience isn’t a strategy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