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y secretaries must go first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Key secretaries must go first (국문)

Controversial figures Woo Byung-woo, senior presidential secretary for civil affairs, and Ahn Chong-bum, senior secretary for policy coordination, have the insolence to refuse resignation even as it has become pretty clear that the presidential staff had served a friend of the president as much as the president herself.

After President Park Geun-hye made a public apology for a series of influence-peddling by her friend Choi Soon-sil, her chief of staff Lee Won-jong proposed all 10 senior staff members resign. But the two members resisted to complying with the plan. The president should first be held accountable for secretly allowing a civilian without any official status to meddle with state affairs.

The next to be responsible are senior secretary for civil affairs that should have kept watch and stopped any misconduct by the people close to the president; the senior secretary for policy coordination who has been deeply involved in creating and running clandestine organizations that raised funds for the president; and her private secretary Jeong Ho-seung for sending emails of confidential presidential speeches and state documents to Choi. They should be the first to quit and face probe by the state prosecution, or special investigators. Regardless of the issue of legality, they have been closest to the president among the 500 staff at the presidential office.

Even the chief of staff is said to have been a figurehead while the three acted as the main members in the presidential office. They are, therefore, equally responsible for the disgraceful and preposterous abuses of official power in and out of the presidential office. Woo may think he could use his public title as some kind of protection in the investigations he would be facing. He is audacious for thinking he could still wield power.

If the president apologized, there are others who should share the responsibility. Calls and campaigns to impeach the president and demanding her to step down are spreading fast. Some are already suggesting the radical action of having the entire presidential staff, cabinet, and leadership of the ruling party resign. Such a collective action could bring state governance to a stop. At least the key or senior secretaries should go first. The president must act fast if she wants to avoid a fatal fall.


JoongAng Ilbo, Oct. 27, Page 34


대통령의 핵심 참모인 우병우 민정수석·안종범 정책조정수석이 '청와대 시스템 붕괴사건'에 따른 인책 사퇴를 거부하고 있다고 한다. 어불성설(語不成設)에 언어도단(言語道斷)이 아닐 수 없다. 박근혜 대통령이 사과 발표를 한 엊그제, 이원종 비서실장을 포함해 수석비서관 10명이 일괄 사퇴 문제를 논의했는데 두 수석이 이를 반대했다는 것이다. 지난 4년간 아무런 공적 책임을 지지 않은 한 민간인이 국정을 유린하고 왜곡한 '최순실 사건'의 가장 큰 책임은 박 대통령이 져야 한다. 그 다음 책임자는 대통령 주변의 일탈·비위를 감시해야 하는 민정 수석, 미르·K스포츠 재단 설립·운영에 개입해 온 정책조정 수석,그리고 청와대 보안법령을 무시하고 민간인에게 이메일 문서 유출 혐의를 받고 있는 정호성 부속실장 세 사람이다. 이들은 현재 진행 중인 검찰의 수사 대상이거나 앞으로 있을 국회 국정조사·특검에서 가장 먼저 나가야 할 사람들이다. 이런 법적 문제 말고도 이들은 지위의 고하와 직책의 범위를 초월해 청와대 500여명 직원들 가운데 대통령과 가장 밀접한 관계를 맺어왔던 참모였다.
이들의 위세와 영향력에 눌려 이원종 비서실장조차 허수아비 신세에 불과하다는 얘기가 정치권에 떠돌 정도니 국정농단의 또 다른 주인공이라 해도 할 말이 없을 것이다. 우병우 수석 등이 사퇴를 거부하는 이유엔 알량한 현직의 이점을 유지하며 검찰·특검 수사에서 특별한 대접을 받겠다는 심리가 깔려있을 것이다. 다 뻔뻔스런 욕심일 뿐이며, 국민들은 이들이 무슨 배짱으로 버티는지 몰라서 어이없어 하고 있다.
대통령이 사과했으면 그에 상응해 책임지는 인물들이 나와야 한다. 시중엔 대통령 탄핵, 하야론이 걷잡을 수 없이 퍼져가고 대학가에선 시국선언이 터져나오고 있다. 집권세력을 구성하는 청와대 전면교체,내각 총사퇴,새누리당 지도부 쇄신 요구는 무리한 게 아니다. 다만 급작스런 권력공백은 더 큰 혼란을 가져올 수 있는 것도 사실이다. 일단 청와대 수석·핵심 비서진부터 물러나게 해야 한다. 박 대통령에게는 더 이상 우물쭈물할 시간이 없다.

More in Bilingual News

A tragedy of errors (KOR)

Strange silence (KOR)

Impatience isn’t a strategy

Riddled with debt (KOR)

Withdraw Cho’s nominati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