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path to constitutional change?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path to constitutional change? (국문)

We thought President Park Geun-hye’s proposal for a constitutional amendment would be a black hole sucking up all issues, but it turned out to be far less powerful. The more destructive super typhoon is the allegations involving Choi Soon-sil, the president’s longtime friend. While the Korean economy is walking on thin ice, the current administration has lost all its power and energy. The apathetic nature of the public service will only become more serious.

The latest allegations remind me of the days when I was covering courts and prosecution offices in the early 2000s. Various scandals at the end of the Kim Dae-jung administration had so many people involved, and I was often confused. The Roh Moo-hyun and Lee Myung-bak administrations were not so different.

So we can conclude that the corruption scandals at the end of the administration are not simply inspired by greed and irregular practices of the power group. The system is flawed as it fails to catch signs of power abuse and corruption. This has to change, and that’s why we need constitutional revision.

The Korean economy has been struggling for several years now. The five-year single-term presidency limits the lifespan of government policies to three to four years. The “creative economy” that the Park administration has been promoting will meet a similar fate to the “green growth” of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Some good policies need to be continued even if they are legacies of past administrations. But in Korea, when the administration changes, notable policies associated with the predecessors are abolished. Often, these policies are the center of president’s interest and large budgets are allocated. While it takes continued investment, they often get scrapped, and the budget is not used efficiently.

Nepotism and preferential treatment for friends and family continues. The process of seizing power is similar to a business. In order to win an election, a candidate has to bring people together, just like a businessman seeks investors. When he or she wins the election and takes power, it is a jackpot. In the new administration, contributors share the benefits. When this progresses to an extreme, unfit people are appointed to important positions and ruin the government. The way of sharing and distributing power and positions must change.

While people are interested in allegations involving Choi Soon-sil, politicians are beginning to consider a constitutional amendment. Former Minjoo Party advisor Sohn Hak-kyu said on October 27, “The crisis will end the Sixth Republic and make the Seventh Republic.” Is it plausible? I asked a friend who is a college professor, and he responded, “Who knows? The Sewol ferry tragedy served as a momentum to legislate the Kim Young-ran Act. The Choi Soon-sil scandal may propel the constitutional amendment.”

The corruption must be investigated thoroughly while we nurture the embers for constitutional amendment. The core of the revision must be the restructuring of power. Also, constitutional revision should be a beginning for structural reform to take the economy one step further.

Social consensus is a must for constitutional amendment. Based on the new constitution, various reforms needed for different areas of society should be legislated. Only then, the Korean economy would recover.

JoongAng Ilbo, Oct. 28, Page 38


*The author is a deputy business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KIM WON-BAE



박근혜 대통령 들고 나온 개헌이 모든 이슈를 빨아들이는 블랙홀인 줄 알았는데 위력이 확 줄었다. 진짜 초대형 태풍은 최순실 의혹이다. 한국 경제는 살얼음판을 걷는데 현 정권은 대부분의 동력을 상실한 것 같다. 공직사회의 ‘복지부동’은 심해질 것이다.
요즘 나오는 의혹을 보자니 2000년대 초 법조 기자(법원·검찰) 시절이 기억났다. DJ 정부 말기에 일어난 다양한 게이트엔 등장 인물이 너무 많아 어디에 걸리는 사람인지 헷갈리기도 했다. 노무현 정부나 이명박 정부도 예외가 아니었다. 친·인척과 측근 비리 문제는 반복됐다.
이쯤 되면 임기 말 비리는 권력 집단의 탐욕과 일탈 행위만으로 일어나는 게 아니라고 결론을 내야 한다. 국정 농단과 비리 조짐이 있을 때 이를 제대로 견제하지 못하는 시스템에 문제가 있다. 뭔가 변화가 있어야 한다. 그런 측면에서 개헌은 필요하다.
한국 경제는 몇 년째 돌파구를 찾지 못하고 있다. 5년 단임의 정치 체제는 정부 정책의 수명을 3~4년으로 제한한다. 박근혜 정부가 추진해 온 '창조경제'는 이제 곧 MB 정부가 내세웠던 '녹색성장'과 같은 운명을 맞을 것이다. 과거 정부에서 만든 것이라도 잘 골라서 이어갈 정책이 있다. 하지만 한국은 정권이 바뀔 때마다 과거 정권을 상징하는 대표 정책을 없애려고 한다. 대개 이런 정책은 대통령의 관심사라 많은 예산이 투입된다. 분야에 따라 지속적인 투자가 필요하지만 때를 잘못 만나면 폐기될 수밖에 없다. 어찌 보면 예산을 효율적으로 쓰지 못하는 요인이 된다.
낙하산 논란도 끊임없이 이어진다. 권력을 잡는 방식은 벤처와 비슷하다. 선거에서 이기기 위해선 사람을 규합해야 한다. 투자자를 모으는 것과 똑같다. 선거에 이겨 정권을 잡으면 대박이 난다. 정권 획득 뒤엔 수익금 분배와 같은 ‘논공행상’이 이뤄진다. 이런 것이 과도하면 부적합한 사람이 중요한 자리에 가고 해당 기관을 망친다. 권력과 자리가 분배되는 방식도 바뀌어야 한다.
최순실 의혹에 관심이 집중됐지만 정치권에서도 개헌 목소리가 솔솔 나온다. 손학규 전 더불어민주당 고문은 27일 “이런(최순실 의혹) 사태가 6공화국에 종언을 고하고 7공화국을 만들어 간다”고 말했다. 얼마나 가능성이 있을까. 대학교수인 한 선배에게 물었더니 재미있는 답이 돌아왔다. “누가 알아? 세월호 참사가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수수 금지법)을 제정하는 계기가 됐잖아. 최순실 의혹도 개헌을 성사시키는 동력이 될지 몰라. ”
비리는 철저하게 규명하되, 개헌의 불씨는 살리길 바란다. 물론 개헌의 핵심은 권력구조 개편이다. 하지만 개헌은 경제를 한 단계 도약시킬 수 있는 구조개혁의 시발점도 돼야 한다. 개헌을 하려면 사회적 합의가 필수다. 이를 기반으로 사회 각 분야에 필요한 개혁 입법을 추진해야 한다. 그래야 한국 경제가 산다.



김원배 경제부 부데스크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