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rd to comprehend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Hard to comprehend (국문)

Not long ago, I attended a symposium in Shanghai on Korea-China relations as a panelist. It was a closed-door event attended by scholars and specialists without an audience, and we had relatively frank discussions on current issues between the two countries. The topic that attendees had intense debate over was the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Thaad) system.

A senior scholar who led the Chinese side said, “Thaad is an issue that China can never concede. When President Park Geun-hye leaves office, there will be a chance for a major change.” I thought the remark contained China’s true intention that is not exposed in official government statements or state-run media. While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re rushing to deploy Thaad, it is likely to get delayed, as usual, and in the meantime, it would be a key issue in the Korean presidential election, and the Korean peoples’ opinion will be asked again, China presumes. But even the senior scholar wouldn’t have imagined that this “major change” would come so soon.

I am wretched to hear about the Choi Soon-sil scandal from China. Chinese media and internet sites deliver the unprecedented political drama happening in Korea with professional translation. President Park, who was once dearly called “big sister,” is now derided as “aunty.” A Chinese journalist said, “The Chinese are very familiar with behind-the-scene dealings in the secret room in the palace. But I simply cannot comprehend this case no matter how thoroughly I read news reports.” Chinese experts don’t treat the scandal as entertainment. Chinese officials and researchers are writing up scenarios on the direction of Korean politics and how to deal with current issues between the two countries, including Thaad.

But no one can be sure how this unprecedented catastrophe will develop and conclude. But one thing for certain is that President Park won’t be effective — not only domestically, but also in diplomacy. The funds that unlawfully flew into the controversial Mi-R and K-Sports foundations should be collected and those responsible should be punished. But foreign policy and security policies cannot be mended or reversed easily. If she attends a summit meeting, what promises can she make with foreign heads of states? A plan to resolve the situation that can convince citizens that it is urgent to prevent the administrative vacuum.

The Global Times, which is known for straight remarks, published an analysis by a Chinese scholar on October 26. “President Park Geun-hye’s foreign policy over the past two years had a tendency of being swayed by impulsive emotion, and it may have been Choi Soon-sil’s influence. Choi reportedly likes to say that North Korea would fall within two years.” He may have gotten a hint from the opposition floor leader’s comment that linked Choi’s influence with the hard-line North Korea policy of the current administration. We are all flabbergasted that all these absurd rumors are turning out to be true. But I desperately hope that this rumor is not true. It can’t get any more pathetic than this.

JoongAng Ilbo, Oct. 29, Page 30


*The author is the Beijing bureau chief of the JoongAng Ilbo.

YEH YOUNG-JUNE




<大媽·아줌마>
얼마전 한·중 관계를 주제로 상하이에서 열린 심포지엄에 토론자로 참가했다. 일반 방청객 없이 양국 학자·전문가들만 참가한 비공개 행사였던 까닭에 양국 현안에 관한 비교적 솔직한 토론이 오갔다. 목소리를 높여가며 논전을 벌인 현안은 단연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제였다.
중국측 좌장격이었던 한 원로 학자로부터 이런 말을 들었다. "사드는 결코 중국이 양보할 수 없는 사안이다. 박근혜 대통령이 곧 퇴임하면 '큰 변화'의 기회가 있을 것이다." 필자는 이 말 속에 정부 공식 발표나 관영 언론에는 좀처럼 드러나지 않는 중국의 속내가 담겨 있다고 본다. 한국의 대통령 선거 향방을 예상하며 사드 문제에 대한 시나리오를 그리고 있다는 얘기다. 사드 배치를 서두른다고 하지만 모든 일이 그렇듯 실제 예정보다 늦어지기 십상이고 그 사이 한국 대선의 쟁점이 되어 국민의 의사를 다시 묻게 되는 상황을 상정하고 있는 것이다. 아마 그 원로학자도 한국에서 이처럼 빨리 '큰 변화'가 일어나리라곤 상상하지 못했을 것이다.
최순실 사건을 중국에서 바라보는 심정은 참담하기 이를 데 없다. 중국 매체와 인터넷은 한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희대의 정치드라마를 전문번역 수준으로 낱낱이 퍼나르고 있다. 한때 친근감을 담아 '다제(大姐·큰누님)'라 불리던 박 대통령의 호칭은 이미 '다마(大媽·아줌마)'로 바뀌었다. 한 중국 언론인은 "구중궁궐의 밀실에서 일어나는 궁정 야사에 익숙하기로 따지면 중국인을 따라올 민족이 없을텐데 이번 사건만큼은 아무리 기사를 읽어도 이해가 안된다"며 도움을 청해왔다. 그들은 이번 사건을 흥미거리로만 보지 않는다. 중국 관변 학자들은 한국 정국의 추이와 사드를 포함한 한·중 현안 대응 시나리오를 실시간으로 작성하고 있을 것이다.
지금 이 전대미문의 국면이 어떤 결말에 이를진 알 수 없지만 분명한 것은 박 대통령이 내치(內治)는 물론 외교에서도 힘을 발휘하기 어렵게 됐다는 점이다. 미르인지 미륵인지 무슨 재단에 잘못 흘러간 돈이라면 지금이라도 바로 잡고 책임자를 처벌하면 된다. 하지만 상대가 있는 외교·안보 정책은 사정이 다르다. 이대로라면 정상회담에 나간들 외국 정상을 상대로 어떤 약속을 할 수 있겠는가. 한시바삐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수습방안을 마련해 국정공백을 막는 게 급선무인 이유다.
독설로 유명한 환구시보는 26일자에서 중국 학자의 입을 빌어 이런 분석을 내놓았다. "박근혜 대통령의 외교 정책은 최근 2년간 충동적이고 (이성이 아닌) 정서에 좌우되는 경향을 보였는데 그게 최순실의 영향 아니었나"는 것이다. "2년 안에 북한이 붕괴한다는 말을 최씨가 하고 다녔다”며 현 정부의 대북 강경정책과 연관지은 야당 원내대표의 발언에 힌트를 얻은 것처럼 보인다. 여태까지 설마했던 시중의 소문들이 모두 사실로 드러나 입을 다물수 없는 상황이지만, 제발 이 소문만은 사실이 아니기를 바란다. 이 이상 더 어떻게 참담해 질 수 있단 말인가.


예영준 베이징 총국장

More in Bilingual News

Retract the suspension (KOR)

Sour grapes in the Blue House (KOR)

A linchpin and a thug (KOR)

Stop Choo’s rampage (KOR)

An unseemly rush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