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eping ‘peaceful silence’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Keeping ‘peaceful silence’ (국문)

As the Choi Soon-sil and Park Geun-hye connection put the entire nation in shock, all outside writers sent their contributions for our newspaper after the deadline. Two psychiatrists who never fail to meet deadline were no exception. The scandal put all of us in a panic and we all find it hard to concentrate on work. But the psychiatrists seem to be asked myriad questions about the mental state of the president. Even the experts are just as surprised, frustrated and angry at the president as everyone else.

The appearance of Choi Soon-sil is the last piece of the puzzle that we all found hard to understand. At the same time, there is something we cannot comprehend: how composed the president is. After the short, two-minute apology, the public is outraged and Park’s approval rating is plummeting. But the president is going on with her schedule as if nothing happened.

Of course, she ordered the Blue House senior staff to resign and met with the ruling Saenuri Party advisers to handle the political turmoil. But we don’t remember her trying to persuade enraged citizens.

What does her peaceful silence mean?

Eighteenth-century French preacher Joseph Antoine Toussaint Dinouart wrote in “The Art of Silence” that people should open their mouths only when they have something better to say than staying quiet. It would be nice if the president’s silence can be interpreted as a sign of prudence, but the public is skeptical.

The book warns of a few kinds of silence we should be wary of, and one of them is the “silence of indifference.” One can stay silent to those waiting for a response only when she has little regard for them. Simone de Beauvoir wrote in her 1944 philosophical essay “Pyrrhus et Cinéas” that all words and expressions are pleas to the other, and silence is a true form of contempt. By being silent, one gets rid of refutation and anger and doesn’t mind being an object of ridicule or hatred.

Hopefully, the president’s silence is not an outcome of disregard or contempt toward the people. We’d rather think she is too feeble-minded to speak. But many people feel differently.

In fact, there were some people to whom the president should have showed disregard. They are the one who flatter the president, take personal interests and brought the nation into chaos while claiming to be devoted to the president. President Park should choose whom she must ignore and to whom to be silent. That’s the least amount of courtesy she can show to the citizens whom she has fooled all along.

JoongAng Ilbo, Oct. 31, Page 31


*The author is the lifestyle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AHN HYE-RI



최순실 사태로 온 나라가 충격에 빠져셔인지 지난 주 외부 필진들이 집단적으로 마감을 넘겨 신문지면용 원고를 보내왔다. 평소 칼 같이 시간을 지키던 정신과 전문의 두 명도 예외가 아니었다. 누구인들 이 와중에 일이 손에 잡히겠느냐마는 남의 마음 읽기가 특기인 정신과 전문의들은 특히 여기저기서 대통령 심리에 대한 질문을 받는 모양이었다. 그들도 다른 보통 사람들처럼 그저 놀라고 답답하고 화가 나기는 마찬가지인데 말이다.
최순실의 등장으로 그간 이해하기 어려웠던 많은 일들의 퍼즐조각이 한꺼번에 맞혀지는 동시에 여전히 알 수 없는 지점도 있다. 바로 대통령의 평온함이다. 대통령의 2분짜리 짧은 사과 이후에 오히려 여론이 들끓고 지지율이 곤두박질치고 있는데 정작 대통령은 아무 일 없다는듯 의례적 일정을 소화하고 있으니 말이다. 물론 한밤에 청와대 수석비서관의 일괄 사표를 지시하고 새누리당 상임고문단과 회동하며 정국 수습 행보를 보여주고는 했지만 분노한 국민을 달래는 말은 들은 기억은 없다.
국민을 향한 대통령의 이 평온한 침묵은 뭘 의미하는 걸까.
18세기 프랑스 사제가 쓴 『침묵의 기술』은 ‘침묵보다 나은 말이 있을 때만 입을 열라'며 침묵을 칭송한다. 대통령의 침묵도 그런 신중함으로 읽힐 수 있으면 좋으련만 여론은 어째 그건 아닌 것 같다. 이 책에선 경계해야 할 몇 가지 침묵을 언급하는데 그 중 하나가 '무시의 침묵'이다. 반응을 기대하는 사람을 상대로 아무 대응없이 입을 닫는 건 상대를 무시하기에 가능하다는 얘기다. 장 폴 사르트르와 계약결혼했던 프랑스 사상가 시몬 드 보부아르도 『모든 사람은 혼자다』(1944)에서 "모든 말과 모든 표현은 상대방에 대한 호소"라며 "진정한 경멸은 침묵"이라고 규정했다. 침묵은 반박이나 분노까지 제거해 버리고, 다른 사람에게 스스로가 우스꽝스럽거나 혐오스런 대상이 되는 것도 마다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했다.
대통령의 침묵이 설마 국민을 향한 무시나 경멸을 담은 침묵은 아닐 것이다. 차라리 나약해서 차마 입을 열지 못하는 것이라고 믿고 싶다. 하지만 많은 국민들은 전혀 다르게 느끼는 게 현실이다. 사실 대통령이 진작에 무시의 침묵을 행해야 할 대상은 따로 있었다. 아부를 일삼고 이해득실을 계산하기에 바쁘면서도 대통령을 위해 헌신한다고 떠벌이며 사적 이익을 취하느라 나라를 이 지경으로 만든 무리들 말이다. 이제라도 부디 무시의 침묵을 행할 대상을 잘 골라냈으면 한다. 농락당한 국민에게 최소한의 예의를 갖추기 위해서라도.



안혜리 라이프스타일 데스크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