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tructuring delayed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estructuring delayed (국문)

The government has again delayed the work of restructuring the shipbuilding industry. It announced an outline to streamline the industry to ease overcapacity and unprofitable operations after a cabinet meeting led by Deputy Prime Minister for the Economy Yoo Il-ho. Under the plan, the three majors — Hyundai Heavy Industries, Samsung Heavy Industries, and Daewoo Shipbuilding & Marine Engineering (DSME) — will be kept intact.

The builders would be forced to realign their business portfolio to improve profitability and productivity as well as their balance sheets. In short, there is nothing new in the so-called reform plan.

The government maintains that it never considered closing down DSME. With the overcapacity problem still hanging over it, the proposal to bolster competitiveness also became unspecific and questionable without concrete actions on mergers and acquisitions and sales.

DSME will gradually reduce the work proportion of money-losing offshore business, but nevertheless allowed to keep it. The idea of spinning out the defense vessel-making division also has been scrapped. What the government was proposing is to buy time until the global market improves.

DSME had debt overwhelming its equity by 458.2 billion won ($401.6 million) as of the end of June. It does not have money to last a year.

The government targeted new orders of $6.2 billion for this year, but DSME so far has a mere $1.3 billion won worth. Public spending to bail out the company would only increase if business does not pick up.

The bill must be shared between two state lenders; Korea Development Bank, its largest shareholder, and the Export-Import Bank of Korea, its largest creditor. The government pledges there will be no more bailout, but we cannot be sure. The two lenders have been discussing debt-to-equity swaps to improve the shipbuilder’s balance sheet.

Nobody knows the best answer on DSME. It is not easy to ignore that over 40,000 jobs are at stake at the major shipyard and its subcontractors. Still the government had to come up with a blueprint to persuade the market. Delaying action will only bring about bigger catastrophe.


JoongAng Ilbo, Nov. 1, Page 30


조선산업 구조조정이 결국 다음 정부로 넘어가게 됐다. 정부는 어제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당분간 대우조선해양을 포함해 현대·삼성중공업의 '빅3'체제를 유지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대신 조선산업을 경쟁력과 수익성 위주로 재편하고 고강도의 자구노력을 통해 재무 건전성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늘 듣던 레퍼토리다. 이럴 거면 대체 뭣 때문에 그동안 시간을 끌고 맥켄지에 수십억원의 돈을 내고 보고서를 작성하게 했는지 모를 일이다. '최순실 게이트' 와중에 벌어진 무책임한 결정이다.
정부는 "대우조선을 정리하고 2강으로 가자는 쪽으로는 논의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애초 대우조선 퇴출은 정부의 계산 밖이었다는 얘기다. 그러다 보니 새 경쟁력 방안도 사업부문의 인수합병이나 자산 매각 없이 두루 뭉실하게 짜였다. 부실의 주범으로 꼽혀온 대우조선의 해양플랜트 사업은 유지하기로 했다. 방위산업 부문을 따로 떼 매각하는 방안도 무산됐다. 정부가 내놓은 대응이란 게 기껏 시간이 흘러 조선 업황이 좋아지기를 기다리겠다는 것이나 다름없다.
대우조선은 올 상반기 기준 4582억원의 자본잠식에 빠졌다. 내년말까지 버틸 자금이 없다. 정부는 대우조선이 올해 62억 달러를 수주할 것으로 전망했지만 수주 13억 달러에 그쳤다. 계산이 틀려지면 대우조선이란 밑빠진 독에 퍼붓는 돈도 늘어날 수밖에 없다. 이 돈은 최대 주주인 산업은행과 최대 채권자인 수출입은행이 나눠서 짊어지게 된다. 정부는 "추가 지원은 없다"고 선언했지만, 말 뿐으로 그칠 공산이 크다. 벌써 두 은행의 출자전환을 통한 대우조선 자본확충과 유동성 지원 방안이 논의되고 있다.
대우조선의 생사 문제에 정답은 없다. 조선 업황이 언제 나아질지, 중국과 기술 격차를 언제까지 유지할 수 있을지 변수가 많은데다 하청업체 포함 임직원 4만여명이란 '정무적 숫자'를 외면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렇다 해도 정부는 최소한의 비전과 디테일은 제시하고 시장을 설득했어야 했다. 그저 미루고 넘기고 덮어서는 다가올 더 큰 재앙을 피할 수 없다.

More in Bilingual News

A tragedy of errors (KOR)

Strange silence (KOR)

Impatience isn’t a strategy

Riddled with debt (KOR)

Withdraw Cho’s nominati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