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 embarrassing speech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n embarrassing speech (국문)

President Park Geun-hye was more emotional and detailed in her latest public statement apologizing for the allegations of power abuses by her longtime friend Choi Soon-sil. But the people remain unconvinced and unforgiving even after the president’s second apology. They still cannot understand how a woman without any credentials forced the Blue House, government and large conglomerates to grant her wishes. Management of the state has come to a standstill. Lawmakers have been demanding President Park step aside while people on the streets are loudly calling for her to step down.

Park’s sudden call for a televised statement was closely watched for any sign of conscience or courage from the president. Her words were poignant. She said she kept up a close relationship with Choi because the friend was a comfort to her in lonely times.

The president admitted that she “let down my guard and was not strict enough.” But she declined to elaborate further as “details could affect the prosecution’s probe.” Still, she fell short of truly explaining an obviously shady relationship. Park flatly denied that she was a worshipper in a cult. Instead, she used the time to explain herself but it has done little to appease the ever-deepening public outrage.

The teary and emotional speech could have moved some of her supporters. She also agreed to go along with an investigation by prosecutors and even an independent counsel. Yet nothing has become clearer from her statement. She should have publicly given authority to prime minister-nominee Kim Byong-joon to run the administration on her behalf. Kim suggested the president leave the ruling party and said he was given full authority to run domestic affairs, pledging to discuss governance with all parties. But Park said nothing to confirm her backing of Kim.

Kim can act on behalf of the president only when she makes it official. Otherwise, the administration will stay in limbo. The president also did not respond to the main opposition party’s demand that she withdraw the nomination of Kim and give the legislature the authority to name a new prime minister. She emphasized that state affairs should not be disrupted by the scandal. The president ambiguously said she would do everything possible to uphold her responsibility as elected president. Does that mean she still believes she can wield power after bringing about such shame and damage? The president must step aside for new leadership to restore order as soon as possible.

JoongAng Ilbo, Nov. 5, Page 30


어제 박근혜 대통령의 담화는 허탈과 분노,불안에 휩싸인 국민의 마음을 진정시키는 데 도움이 안됐다. 담화가 시작될 때만 해도 기대는 있었다. 최순실이란 무녀(巫女)풍의 한 여인이 청와대,정부,대기업 등을 제 집 안방처럼 헤집고 돌아다니며 온갖 권력과 축재를 만끽한 희대의 국정농단 사건을 어떻게 설명하는지 궁금했기 때문이다. 청와대와 정부는 마비상태고 국회에선 대통령의 2선 후퇴 요구가 나오고 광장에선 하야 소리가 난무하는데 그 원인 제공자인 박 대통령이 어떤 해법을 내놓을지 관심이었기 때문이다.
대통령의 담화는 그러나 검찰 수사를 의식한 방어적 내용으로 가득 찼다. 최순실에 대해 “홀로 살면서 챙겨야 할 여러 개인사들을 도움받았고 이 때문에 왕래하게 됐다""저 스스로 경계의 담장을 낮추었고 엄격하지 못했다"는 정도가 고작이었다. 구체적인 사안에 대해선 검찰 수사에 가이드라인을 줄 수 있다며 따로 얘기하지 않겠다고 했다. 자세한 설명을 못하는 이유를 그럴듯하게 포장했지만 검찰 수사와 직접 관계없는 문제들까지 도매금으로 입을 닫아 버렸다. 대신 박 대통령은 "제가 사이비 종교에 빠졌다거나 청와대에서 굿을 했다는 얘기는 결코 사실이 아니다"와 같이 자기 변호에 필요한 말은 성실하게 했다. 이런 자기중심적인 담화는 국민의 감동은 커녕 실망과 허탈감만 불러 일으킬 뿐이다. 애초부터 기자회견이 아니라 일방적인 담화형식을 취한 것부터 국민 눈높이를 고려하지 않은 처사였다.
물론 대통령의 울먹이며 참회하는 감성적 호소는 그를 지지했던 사람들의 마음을 흔들었을 것이다. 검찰 수사를 피하지 않고 특검까지 받겠으며 어떤 책임도 질 각오가 돼있다는 언급은 고심 끝에 나온 것으로 그 자체로 평가할만하다. 하지만 대통령의 담화는 정치 상황을 더 불투명하게 만들었다. 우선 전날 김병준 총리후보자가 공개적으로 밝혔던 대통령의 새누리당 탈당 가능성,내치(內治)전권을 부여받았다는 주장, 개각은 여야·국회와 협의할 것이라는 약속에 대해 한 마디도 하지 않았다. 담화가 끝난 뒤 청와대 관계자가 "김 총리후보자의 발언이 곧 대통령의 뜻"이라고 설명했지만 그걸 곧이 곧대로 믿을 사람은 별로 없다.
김 총리후보자의 말은 대통령의 권한행사와 직결된 중대 사안인만큼 반드시 박 대통령이 직접 확인해 줘야 한다. 그렇게 해야 정치의 불확실성이 줄어 든다. 더불어민주당의 추미애 대표는 김 총리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하고 국회에 총리 지명권을 넘기라고 했는데 박 대통령은 일언반구 답하지 않았다. 이런 중요하고도 시급한 정치 현안을 생략한채 "대통령의 임기는 유한하지만 대한민국은 영원하다""국민들께서 맡겨주신 책임에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는 아리송한 얘기를 했다. 권력으로 나라를 망쳐놓고 아직도 권력에 미련이 남은 걸까. 박 대통령이 만사 제쳐놓고 국정운영의 2선으로 후퇴해야 나라를 구출할 희미한 실마리라도 잡힐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A warning to Moon (KOR)

No marriage, no child (KOR)

Stop the crusade (KOR)

Will investigations continue? (KOR)

Choo must resig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