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lls for answers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alls for answers (국문)

To enter the main building of the Central Government Complex in Seoul, you have to walk 11 steps. Once you reach the top, you can see the writing of the former president, Park Chung Hee. It is hard not to notice the marble plaque hanging at the center. “When the next generation asks us what we did for them and for the country, we should be able to honorably say without hesitation that we worked and worked, believing in the country’s modernization as our religion.”

I want to ask President Park Geun-hye if she is honorable, as it has been revealed that her religion was not devotion to the nation but to Choi Soon-sil. President Park is still keeping mum on mounting suspicions about her shady relationship with longtime friend Choi.

In the unprecedented chaos, citizens are frustrated and angry about the president’s silence. It is simply outrageous that Blue House spokesman Jung Youn-kuk told the people to “remain calm for the nation” and that Kim Jae-won, the president’s former secretary for political affairs, said, “Please pray for the lonely president in sorrow.” In fact, it is the people who feel lonely and sad, all because of President Park Geun-hye.

Moreover, it is the Korean people who have to deal with the embarrassment. Foreign media outlets have called it “a story from a soap opera,” and a Japanese friend even asked me to recommend a restaurant to taste the beef soup that Choi had eaten during interrogation. On the other side of the 38th parallel, Kim Jong-un must be laughing out loud in his presidential palace in Pyongyang.

Park has made all 50 million citizens suffer from anger and stress regardless of their political background, attaining the long-cherished dream of “grand integration.” Those who trusted in and wished for the Park administration’s success are also furious and feel betrayed. This is not the time to stay behind the curtain and reshuffle the cabinet as she wishes. She must step forward and face the fury of the people. It is the least amount of courtesy the president could give to the people who elected her.

Park knows very well how hurtful betrayal can be. On June 25, she criticized the “politics of betrayal” and said, “The proper function of politics is caring for the people’s lives. … We must end the backward politics of siding with special interests by holding people’s lives hostage.”

What she has done already is enough to make her a bad president. But if she cannot speak up and honorably bring this case to its conclusion, she is truly a bad leader.

JoongAng Ilbo, Nov. 4, Page 31


*The author is a political news reporter for the JoongAng Ilbo.

CHUN SU-JIN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본관에 입성하기 위해선 돌계단 11개를 걸어 올라가야 한다. 그렇게 지상보다 높은 곳에 다다르면 시야에 들어오는 건 박정희 전 대통령의 휘호다. 가로 약 1m, 세로 3m 대리석에 아로새겨 정중앙에 배치한 탓에 고개를 들어 우러러보지 않을 도리가 없다. 내용은 이렇다. “우리의 후손들이 오늘에 사는 우리 세대가 그들을 위해 무엇을 했고 조국을 위해 어떠한 일을 했느냐고 물을 때 우리는 서슴치(표준어는 ‘서슴지’이지만 그대로 옮긴다) 않고 조국 근대화의 신앙을 가지고 일하고 또 일했다고 떳떳하게 대답할 수 있게 합시다.”
박근혜 대통령에게 묻는다. 박 대통령의 “신앙”은 “조국” 아닌 최순실이었음이 드러나고 있는 이 시점에, 아버지 말대로 떳떳할 수 있는가. 대통령의 무책임한 침묵 속에 답은 오리무중이다. jtbc 보도 후 12일째에 접어들건만 박 대통령의 육성 반응은 지난 25일의 어정쩡한 90초 사과가 전부다. 전대미문의 아수라장 속에서 대통령의 침묵을 견뎌야 하는 국민은 화가 나고 애가 탄다. 그런데도 “나라를 위해 냉정을 지켜달라”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 “외롭고 슬픈 대통령을 위해 기도해달라”(김재원 전 청와대 정무수석)는 말이 나오니, 적반하장도 유분수다. 외롭고 슬픈 건 국민이고, 그 원인 제공자는 박 대통령 아닌가.
이 와중에 부끄러움까지도 국민의 몫이 됐다. 외신은 “연속극에나 나올 얘기”라며 비웃고, 일본인 지인은 “(최순실이 먹었다는) 곰탕을 맛보고 싶으니 식당을 추천해달라”는 카톡을 보낸다. 38선 넘어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도 평양 주석궁에서 웃고 있을 터다.
좌우를 막론하고 5000만 국민 모두가 화병에 걸릴 지경이니, 이번 사태는 대한민국의 숙원인 국민대통합까지도 이뤄냈다. 박근혜정부의 성공을 바랬으나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힌 이들의 분노 역시 뜨겁다. 분노의 동력은 배신감이다. 지금은 장막 뒤에 숨어서 깜짝 불통 개각이나 할 때가 아니다. 스스로 나서서 국민의 분노를 직시하고 감당하는 의지를 보여야 자신을 뽑아준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를 갖추는 셈이다. 배신이 얼마나 아픈지는 박 대통령 본인도 잘 안다. 지난해 6월25일, 박 대통령은 ‘배신의 정치’를 비판하며 이렇게 말했다. “정치의 본령은 국민의 삶을 돌보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중략) 국민의 삶을 볼모로 이익을 챙기려는 구태정치는 이제 끝을 내야 한다.” 그 말대로다. 대통령이 입을 열고, 떳떳하게 이 상황을 끝내지 못한다면 - 이미 그렇지만 - 참 나쁜 대통령이다.


전수진 정치부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