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contradictory pitch for growth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contradictory pitch for growth (국문)

Cho Yang-ho, chairman of Hanjin Group, admitted that he was forced to step down as chief of the organizing committee for the 2018 PyeongChang Winter Olympics. He said he met the former culture and sports minister before he resigned. Cho reportedly lost favor with the Blue House because he refused to separately donate to the K-Sports Foundation led by Choi Soon-sil — a friend of President Park Geun-hye indicted for wielding unfettered influence in state affairs — after he handed 1 billion won ($873,362) to the Mi-R Foundation also run by Choi.

Cho is said to have also rejected demands that he place business orders for Olympics infrastructure to a company related to Choi.

Coincidentally, the government and state-run creditors turned cold toward Hanjin Shipping, one of Cho’s major companies, and had the country’s largest container carrier head to bankruptcy court.

Lee Mie-kyung, vice chairman of CJ Group, also reportedly bowed out of management under government pressure. According to a taped conversation in late 2013, then-senior presidential secretary of economic affairs told a CJ Group executive that Lee had to go “before it is too late because we would all be in trouble.” Ten months later, Lee resigned from management and left to go to the United States, citing health problems. The business community believes CJ irked the Blue House for satirizing the president in a film and TV drama the group produced.

The revelations are all ridiculously unbelievable. Taming and strong-arming a company is only thinkable under a dictatorship. The president repeatedly called for the need to revive the business and economy. But behind the scenes, she and her aides have been controlling the business community for their self-interests. President Park is now suspected to have invited the heads of seven of the top conglomerates to collect funds for her longtime friend’s foundations.

The practices of intimidating and stealing money from companies in return for favors are ills that must be rooted out. The prosecution must conduct a thorough investigation and companies must repent for playing along. The political parties also must unite to restore economic order.


JoongAng Ilbo, Nov. 5, Page 30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정부의 압력으로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직에서 물러났다는 보도에 대해 "90% 맞다"고 시인했다. "사퇴에 앞서 주무 장관인 김종덕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만난 것은 사실"이라고도 했다. '최순실 씨가 주도한 미르재단에 10억원만 내고, K스포츠재단에는 기부를 거부해 정권 실세의 눈밖에 나 해임됐다'는 의혹이 사실로 드러난 셈이다. 일각에선 '최 씨가 관련된 회사에 올림픽 시설 관련 일감을 주라는 요구에 조 회장이 반대한 것도 사퇴 압력의 이유가 됐다'고 지적한다. 공교롭게도 한진그룹 계열사인 한진해운은 이후 채권단 지원이 끊기며 법정관리를 신청했다.
이미경 CJ그룹 부회장이 경영일선에서 물러난 것도 정부의 압박 때문이라는 의혹도 제기됐다. 2013년 말 청와대 경제수석과 CJ 고위 관계자 사이의 전화 통화 녹취록이 공개됐다. 이에 따르면 청와대 수석은 "너무 늦으면 진짜 저희가 난리가 난다. 지금도 늦었을지도 모른다"며 이 부회장의 퇴진을 종용했다. 이 부회장은 10개월 뒤 요양을 위해 미국으로 떠나며 사실상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다. 재계에선 "CJ가 투자한 영화 '광해'와 케이블채널 tvN의 정치풍자 프로그램이 현 정부의 심기를 건드렸기 때문"이라고 보고 있다.
어이 없고 황당하기 짝이 없다. 정부가 마음대로 기업을 죽이고 살리는 것은 군사정권이나 독재정권에서나 있을 수 있는 행태다. 틈만 나면 '경제 살리기'를 위해 합심해달라고 호소해온 게 박근혜 정부다. 하지만 뒤에선 내편, 네편을 나누고 맘에 들지 않는 총수의 거취까지 종용하며 기업 흔들기를 해왔다는 의혹이 커지고 있다. 심지어 대통령이 7대 그룹 총수를 독대한 게 미르·K스포츠 재단 모금을 위해서가 아니었느냐는 말까지 나온다.
기업 갈취와 정경유착은 국가 경제를 위해 반드시 없애야할 적폐 중의 적폐다. 비정상의 극치이기도 하다. 검찰의 철저한 수사와 기업의 반성이 필요하다. 땅에 떨어진 경제 리더십을 복구하기 위한 여야의 초당적 대처도 시급하다.

More in Bilingual News

Do they know what fairness is? (KOR)

Protests and the presidency (KOR)

A matter of greed, or lazy politics? (KOR)

Shame all around (KOR)

A nation of big broth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