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panies must come forward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ompanies must come forward (국문)

The unprecedented influence-peddling scandal revolving around the president’s longtime friend Choi Soon-sil has spilled over to key conglomerates accused of making handsome donations to suspicious nonprofit organizations created by Choi. Samsung Electronics’ headquarters in Seoul had been raided by prosecutors. Other major conglomerates would be next.

Prosecutors are out to investigate 53 companies that handed over donations to Mi-R and K-Sports which amassed 77.4 billion won ($67 million) within days of their launch. Prosecutors plan to summon the corporate owners if the companies do not fully cooperate with the investigation.

Given the mood, the prosecution is not bluffing. It has nothing to fear now that it can even question the president. Prosecutors are considering slapping additional bribery charges on Choi and former senior presidential secretary An Chong-bum. If the receivers are accused, the givers too cannot avoid similar charges. Companies maintain they were strong-armed to cough out the donations, but their story cannot be entirely trusted. They would have expected and been promised of some kind of returns when handing out the money.

Companies, therefore, must willingly cooperate with the investigation. The people partly understand the difficulties of doing business under an outdated political system where the president wields almighty power. They had been forced to make secret campaign donations during election season and also regularly provide various favors to the people in power to keep up their businesses.

The momentum could pose as both an opportunity and crisis for companies. They must come forward honestly if they finally want to be free of the pressure of being under political influence and demands. The heads of seven companies that had privately met with Park before the establishment of two foundations should confess to the prosecution.

How did the country’s top companies end up handing over millions of dollars to a ringleader of a cult group? They made themselves victims because they kept silence even when a corporate founding family member was kicked out from management for irking the president. They would gain public sympathy if they show sincere efforts to cut the dirty chain between politics and business.

JoongAng Ilbo, Nov. 9, Page 30


최순실 사건의 후폭풍이 기업으로 향했다. 검찰은 어제 삼성전자 대외협력단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한데 이어 다른 기업들에 대해서도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미르와 K스포츠 재단에 출연금을 낸 53개 기업을 상대로 전수조사에 나선다는 얘기다. 검찰은 수사에 협조하지 않을 경우 관련 기업 총수를 소환하는 방안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엄포성 발언이라고 하기에는 검찰의 분위기가 엄중하다. 현직 대통령도 조사키로 한 마당에 재벌 총수에 대한 소환 조사를 마다할 이유가 없다는 것이다. 검찰은 최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에 대해 제3자 뇌물 혐의를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러면 돈을 준 기업은 뇌물공여 혐의를 피할 수 없게 된다.
관련 기업들은 사실상 공갈과 협박에 못이겨 최씨 재단에 돈을 줬다고 주장하지만 시중의 민심은 의구심 투성이다. 돈을 준 배경엔 "우리에게 특혜를 달라"는 암묵적인 요구가 있었을 것이란 생각에서다.
때문에 관련 기업들은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해야 한다. 대통령만 되면 절대적 권력을 휘두를수 있는 후진적 정치구조 아래에서 기업을 운영하는 것이 얼마나 힘든지 많은 국민들은 알고 있다. 선거 때는 '차떼기'로 돈을 상납해야 하고,권력실세에게는 각종 명목으로 특혜와 이권을 제공해야 기업을 유지할 수 있었던 것이 우리의 어두운 과거다.
그런 점에서 기업에겐 위기이지만 기회이기도 하다. 정치권력에 더 이상 돈을 갈취 당하지 않으려면 이번에 모든 걸 털고 가야한다. 특히 재단 설립을 앞두고 박근혜 대통령과 독대를 했던 7대 기업은 고해성사를 하는 심정으로 당시의 상황을 검찰에 밝혀야 할 것이다. 대통령을 앞세운 무속인에게 국내 굴지의 기업들이 수십억원씩의 돈을 뜯겨서야 되겠는가. 검찰 수사를 받고,총수 일가까지 회사에서 쫓겨나가는 수모를 당하고도 침묵으로만 일관하는 것은 또 다른 권력형 비리를 가능케 해주는 토양이 될 뿐이다. 악순환 고리를 끊으려는 노력만이 국민의 용서를 구하는 길일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Choo must resign (KOR)

No trust, no tools (KOR)

Retract the suspension (KOR)

Sour grapes in the Blue House (KOR)

A linchpin and a thug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