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economic order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ew economic order (국문)

A global economic order marked by free trade, neoliberalism and globalization over the last three decades is in for drastic change under the leadership of U.S. President Donald J. Trump.

We need to come up with a new strategy to cope with such major changes in the global order. We may be left hanging on the sidelines if we do not act fast upon these changes in the stream of history. Japan and the members of the European Union have already begun assessing the repercussions on their economies to come up with new sets of responses.

But our hands are tied. Korea has no leader at the helm as a never-ending scandal threatens the very existence of the Park Geun-hye government. The government held a cabinet meeting on economic affairs, but came up with nothing beyond textbook-like rhetoric.

To lessen the risks to the domestic economy, we need to study the economic agenda of the U.S president-elect. There will be both risks and opportunities for the local economy and companies in such major changes. Trump’s economic platform under the “America First” slogan aims to restore the middle class and create jobs.

He proposes to bring down the corporate tax rate to 15 percent from 35 percent, invest $1 billion on public infrastructure projects, and rebuild the American manufacturing industry through deregulation and incentives to the Rust Belt, which was once a hub of U.S. industries.

Trump envisions doubling U.S. gross domestic product growth and restoring the superpower’s glory. If he pulls it off, his economic agenda could be as big as the New Deal Initiative of Franklin Roosevelt and bring back the boom years of the 1980s under President Ronald Reagan.

Another keystone of Trump’s economic agenda is a domestically protective trade policy. He has vowed to raise tariffs to 45 percent on Chinese imports and nullify the Trans-Pacific Partnership as well as existing North American Free Trade Agreement and Korea-U.S. Free Trade Agreement.

Ultimately, he wants to bring U.S. companies back to home to make products using American labor. Whether his vision can translate into any kind of reality remains uncertain.

But Washington is bound to clash with Beijing and Tokyo, which need to continue to sell their products to the American market to keep their economies afloat. Korea must find its own way forward and take preemptive actions.

JoongAng Ilbo, Nov. 12, Page 30


미국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시대가 열리면서 세계 경제의 새 판 짜기도 본격화하고 있다. 이는 지난 30년간 무한 경쟁과 자유무역을 앞세우며 세계를 휩쓴 신자유주의의 퇴조를 촉진하는 패러다임 시프트를 의미한다. 트럼트의 등장으로 세계 경제의 방향이 급격히 바뀌는 만큼 이에 따른 신속한 대응책이 필요하게 됐다. 조류가 바뀌었는데도 우물쭈물해서는 전환기의 낙오자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일본과 유럽연합 회원국은 이미 이런 변화의 흐름이 자국의 경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발빠른 대응에 나서고 있다. 하지만 우리는 경제컨트롤타워가 표류하면서 대응에 차질을 빚고 있다. 어제도 정부가 확대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었지만 대응 방향은 정하지 못했다.
불확실성을 줄이려면 우선 트럼프노믹스에 대한 정확한 분석과 이해가 필요하다. 이를 바탕으로 대응책을 모색할 때는 위기와 기회 요인을 동시에 살펴야 한다. 트럼프노믹스는 자국우선주의 기치 아래 중산층 복원과 일자리 창출을 정책 목표로 삼고 있다. 이를 위해 법인세율을 35%에서 15%로 낮추는 대규모 감세와 함께 1조 달러 규모의 인프라 투자, 제조업이 쇠락한 러스트 벨트를 중심으로 한 제조업 활성화와 규제 완화가 추진된다. 이를 통해 재임 중 경제 규모를 배로 늘려 위대한 미국을 재건한다는 것이 트럼프의 구상이다. ‘트럼프판(版) 뉴딜정책’이란 얘기가 나오고 1980년대 레이거노믹스와도 상통하는 측면이 있다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여기에 보호무역주의가 더해진다. 중국산 수입품에 45%의 관세를 물리고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에서 철수하며,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과 한ㆍ미FTA는 재협상이 거론되고 있다. 해외 미국 기업이 다시 돌아오는 ‘리쇼어링’도 추진된다.
비전과 현실은 달라 계획이 액면대로 될지는 미지수다. 그럼에도 중국과의 무역 마찰과 일본 아베노믹스와의 충돌이 불가피하다. 한국은 이 틈바구니에서 판세를 빨리 읽어 선제적으로 위기를 차단하고 새로운 기회를 찾아야 한다. 그것이 몰아치는 트럼프스톰을 피하고 국익을 극대화하는 길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Moon’s main task (KOR)

Overlooked and undermined (KOR)

Wrong choice for top envoy (KOR)

A suspicious travel ban (KOR)

The secret of the subsid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