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estion the president thoroughly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Question the president thoroughly (국문)

Prosecutors notified the Blue House that they would question President Park Geun-hye Tuesday or Wednesday as part of their investigation on the unprecedented influence-peddling by her friend, Choi Soon-sil. They made it clear that the questioning must be face-to-face, but that they would allow the president to choose the place. The Blue House said it would be able to respond by Tuesday. An incumbent president therefore now faces a criminal investigation for the first time in the history of Korean democracy.

President Park is at the heart of the scandal involving her confidante, Choi. She is suspected to have commanded or directly been involved in the creation of the controversial Mi-R and K-Sports foundations that collected as much as 77.4 billion won ($67.75 million) from conglomerates. The president is suspected to have demanded that they donate while meeting the conglomerate heads. If proven, Park would be charged of abuse of power for using her title to squeeze out money from businesses.

President Park already faces the allegation of leaking classified government documents to non-eligible parties after admitting that she had sought Choi’s advice in some areas while in office. Prosecutors also would have to find out how much the president knew about the influence peddling by Choi and her family members as well as her close confidant, Cha Eun-taek, and their involvement in public office appointments.

How eager the prosecution is about finding the truth, however, remains questionable. The prosecution has dragged its feet on the investigation and merely chased media reports. Because it wasted time, it lost the opportunity to dig out strong evidence from the mobile phone of Woo Byung-woo, former senior presidential secretary on civil affairs. The prosecution could face the similar charge of damaging governance.

There should not be any limit in the probe just because the president is protected by Article 84 of the Constitution, which exempts the president of a criminal offense during his or her term, except in the cases of insurrection or treason against the state. The prosecution must thoroughly question the president on all allegations. The prosecution no longer has the confidence of the public. It could face a strong backlash from an angry public if it attempts to cover up the president’s offences.

JoongAng Ilbo, Nov. 14, Page 30


최순실씨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은 어제 "오는 15~16일 중 박근혜 대통령을 조사하겠다"는 입장을 청와대에 전달했다. “대면조사가 원칙으로 조사 장소를 협의 중"이라고 했다. 이에 청와대는 "15일은 돼야 입장을 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상 초유의 현직 대통령 조사가 가시화됨에 따라 검찰이 진실을 제대로 밝혀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박 대통령 조사가 중요한 이유는 대통령이 국정농단의 몸통이란 지적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및 모금에 직접 개입한 의혹이 하나 둘씩 확인되고 있다. 박 대통령이 대기업 총수들과 비공개 독대 등을 통해 모금을 요구한 정황도 드러났다. 이 모든 것이 사실로 밝혀진다면 박 대통령은 기업 돈을 뜯어낸 직권남용 내지 뇌물 사건의 주범이 된다. 청와대 기밀 문서 유출에 대해선 박 대통령 자신이 “취임 후에도 (최씨로부터) 일부 자료들에 대해 의견을 들었다”고 인정했다. 최씨 일가와 차은택 CF감독의 이권 개입이나 청와대 수석의 기업인 퇴진 압박 등에 대통령이 얼마나 관여했느냐도 반드시 확인돼야 할 의혹이다.
문제는 박 대통령 조사가 수사의 관건인 상황에서 검찰 수사에 믿음이 가지 않는다는데 있다. 검찰은 지금껏 수사 타이밍을 놓친 채 미적거리기만 하다 언론 취재 결과를 쫒아가기 급급했다. 뒤늦게 압수수색한 우병우 전 민정수석의 휴대전화에서 수사에 참고할 만한 아무런 단서도 찾지 못했다는 보도는 검찰의 뒷북 수사가 얼마나 심각한 결과를 낳는지 보여준다. 검찰 역시 국정농단의 한 축이었다는 비판을 받아 마땅한 상황이다.
헌법 84조에 따라 대통령은 내란·외환의 죄를 제외하고 재직 중 형사 소추를 받지 않는다고 해서 수사범위에 한계가 있는 것은 아니다. 검찰은 박 대통령을 상대로 그간의 의혹들을 하나도 빠짐없이, 철저하게 조사해야 한다. 이미 국민들의 마음은 검찰을 떠난 지 오래다. 만약 박 대통령 조사가 진실을 은폐하거나 축소하는 데 그친다면 검찰 조직은 국민적 심판의 대상이 될 수밖에 없을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A warning to Moon (KOR)

No marriage, no child (KOR)

Stop the crusade (KOR)

Will investigations continue? (KOR)

Choo must resig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