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prove the pact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pprove the pact (국문)

We are deeply concerned about the three opposition parties’ collusion to submit a motion to dismiss Defense Minister Han Min-koo for provisionally signing on Monday a pact to exchange military intelligence with Japan. Their denunciation of Han does not make sense.

Despite the lack of legitimacy of the government after the unprecedented influence-peddling scandal involving President Park Geun-hye and her longtime friend, Choi Soon-sil, the opposition must understand that this is a pivotal security issue for the nation.

Even when South Korea undergoes unparalleled political chaos, the government must remain militarily prepared. But the opposition seeks to capitalize on the presidential scandal to change the four-star general-turned-minister. The move only deepens the feared leadership vacuum.

The opposition camp’s assertion that the government is rushing to conclude the military pact is also wrong. The treaty has been on the table since 1989, after our government first proposed it. It is totally misleading for the opposition to refer to the military arrangement as an equivalent of the shameful Korea-Japan Treaty of 1905. South Korea already struck military information exchange deals with 32 foreign countries, including Russia, and has proposed such a deal to 11 countries, including China. Nevertheless, the opposition vehemently opposes the pact with Japan. That’s a huge leap of logic based on groundless anti-Japan sentiment.

We need the pact more than ever. Even when North Korea’s submarine-launched ballistic missiles have emerged as a real threat to our security, our capability to monitor the stealth movement of North Korean submarines stops way short of meeting our need. Japan has 77 maritime patrol aircraft (South Korea only has 16), five intelligence-gathering satellites, 17 Awacs (airborne early-warning and control systems) and four ground-based radars with a 1,000-kilometer (621-mile) range. After the collapse of so-called human intelligence under the previous hard-line administration, some security analysts say Japan now has more accurate human intelligence on the North than us.

If the opposition refuses to take advantage of Japan’s intelligence, we will be unable to effectively cope with the North’s increasing nuclear and missile threats. South Korea still relies on Japan for intelligence on the North. As information is delivered to us via the United States, we cannot receive timely intelligence. If the opposition parties are responsible, they must stop hampering the government — or North Korea will catch us off guard.

JoongAng Ilbo, Nov. 16, Page 30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체결을 강행한다는 이유로 야3당이 국방장관 해임건의안을 제출키로 합의한 데 우려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 14일 정부가 협정에 가서명한 것이 민심을 거스르는 일방통행이라는 야당 주장은 논리에 맞지 않는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로 정부의 정당성이 의심받는 상황이라고는 하나 국민 생명이 걸린 안보 현안까지 올스톱시키는 게 어찌 민심이란 말인가. 오히려 정국이 혼란스러울수록 확고한 국방태세가 갖춰져야 하는데 국방 책임자까지 뒤흔드는 건 만일의 사태에 우려되는 리더십 공백을 더욱 부채질하는 것이다.
졸속이라는 주장도 옳지 않다. 이미 1989년부터 우리의 제안으로 논의돼온 것이기 때문이다. ‘제2의 을사늑약’ 운운하는 것은 논할 가치도 없다. 한국은 이미 러시아 등 32개국과 협정을 체결했으며, 중국 등 11개국과 체결을 제안한 상태다. 그런데도 일본과의 협정은 안 된다고 하는 것은 근거 없는 반일감정에 따른 논리 비약일 뿐이다.
협정은 반대로 우리에게 갈수록 절실해지고 있다.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이 현실적 위험이 되고 있는데 우리는 북 잠수함을 탐지할 능력이 부족한 까닭이다. 반면 일본은 우리에게 16대밖에 없는 해상초계기를 77대나 가지고 있으며, 정보수집위성 5기, 조기경보기 17대에다 탐지거리 1000㎞ 이상의 지상레이더 4기를 보유하고 있다. 휴민트(인적정보) 역시 과거 정부에서 네트워크가 붕괴돼 현재는 오히려 일본의 휴민트가 더욱 정확하다는 분석마저 있다.
이런 상황에서 일본의 정보를 활용하지 않겠다면 점증하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험에 어찌 대처하겠다는 것인지 알 수가 없다. 지금도 우리는 많은 부분을 일본 정보에 의존하고 있다. 그런데 미국을 거쳐오기 때문에 시간적 효율성이 떨어질 때가 많다. 유사시를 대비할 때 한일간 협정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이유다. 책임 있는 야당이라면 더 이상 정부의 발목을 잡아선 안 된다. 잘못된 사실로 국민을 선동해선 안 된다. 그렇게 해서 초래되는 무장해제의 가장 큰 피해자는 바로 국민들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