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roadmap to resignation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roadmap to resignation (국문)

Moon Jae-in, former leader of the main opposition Minjoo Party of Korea, said he would start a national campaign to push President Park Geun-hye out of office. Ahn Cheol-soo, former head of the splinter People’s Party, reiterated that Park must do the nation a favor by leaving the office. The two aspiring presidential candidates are right.

The president is hanging on even as she has lost the confidence of the people, who are willing to swarm downtown Seoul every weekend until she completely gets her hands off state affairs after shamefully abusing her power. People around her bet she will likely resist till the end.

Park is fully responsible for humiliating the nation and demoralizing the public. Her administrative authority further weakened after she made apologies for her friend and aides. The country faces unprecedented challenges on foreign and economic fronts, but the administration is in limbo. The disgraced president faces interrogation from state prosecutors, and the ruling party is near collapse.

From the findings so far, the president must immediately leave office. But because of the ramifications of a leadership vacuum, it would be more realistic for her to make a gradual and orderly exit. We are appalled that the president kept to her ways after all the harm she had caused.

But not much would be gained by cornering the strong-headed president. The opposition dominates the legislature. The opposition camp should come up with a plan to persuade the president to exit without causing a long lapse in state leadership. It must first name a new cabinet head to command state affairs. A resignation and impeachment motion should come after this.

It was the opposition that called for the establishment of a nonpartisan cabinet in the first place. The summit talks between the president and opposition leaders should not have been cancelled. Moon and Ahn are de facto commanders of the two opposition parties.

They can only be suspected of secretly enjoying prolonged state disorder if they seek out to oust the president without coming up with realistic follow-up measures.

What should come first is national stability. The state cannot recover order through political math and consideration. The two must propose an outline for an orderly exit of the president. It is the least they can do for the people, who are in anguish over the future of this country.

JoongAng Ilbo, Nov. 16, Page 30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어제 "박근혜 대통령 퇴진운동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는 "박 대통령 퇴진이 우리나라를 살리는 길"이라고 가세했다. 두 유력 대선주자의 주장엔 물론 일리가 있다. 무엇보다 국정에서 손을 떼고 2선으로 물러나라는 국민적 요구에 박 대통령이 버티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박 대통령 주변에선 그가 물러날 생각이 없다는 얘기가 갈수록 더 분명하게 흘러 나오고 있다. 한심한 일이다.
국가적 신뢰와 국정 시스템의 붕괴는 전적으로 박 대통령 책임이다. 두 차례의 대국민 사과에도 국정 혼선이 크고 깊어진 책임 역시 대통령이 져야 한다. 나라는 국난 수준의 위기를 겪고 있는데 행정부는 통째로 마비된 게 오늘의 대한민국이다. 식물 상태 대통령은 검찰 수사대상이고, 지리멸렬한 집권당은 사실상 분당 상황이다. 지금까지 드러난 혐의만으로도 박 대통령은 즉각 하야하는 게 마땅한 해법이지만 국정 공백과 혼란에 대한 현실적 우려 때문에 그나마 질서 있는 퇴진이 거론되는 것이다. 사정이 이런데도 구렁이 담 넘어가듯 자신의 거취를 어물쩍 뭉개고 있는 박 대통령의 태도는 이해하기 힘든 일이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무력화된 대통령을 압박하는 것만이 능사는 아니다. 여소야대 국회다. 야권이야말로 질서있는 퇴장의 합리적 방안을 찾아내 합의하고 로드 맵을 만드는 데 주력해야 한다. 야권이 새 총리를 합의 추천하면 박 대통령이 하야를 하든 탄핵 절차에 들어가든 새 총리가 권력 공백을 메우고 국정 정상화의 수순을 밟아갈 길이 열린다. 게다가 거국중립 내각은 야권이 먼저 요구한 것이다. 불발된 영수 회담도 마찬가지다. 두 야당의 실질적 오너인 두 사람이 진정성이 느껴지는 정국 수습안은 제시하지 않고 무조건 몰아내기만을 외치니 국정 혼란의 장기화를 즐긴다는 말을 듣는 것이다. 나라 안위가 먼저다. 차기 대선을 고려한 당리당략과 정치적 셈법으론 풀 수 없다. 문·안 두 사람은 질서있는 퇴진을 위한 로드맵을 내놔야 한다. 국정 공백과 나라 걱정에 잠 못이루는 대부분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고 의무다. 그래야 수권 역량도 인정 받을 수 있다.

More in Bilingual News

A warning to Moon (KOR)

No marriage, no child (KOR)

Stop the crusade (KOR)

Will investigations continue? (KOR)

Choo must resig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