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na’s take on Choi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hina’s take on Choi (국문)

In a Nov. 15 column in the state-run Chinese newspaper the Global Times, Bi Yingda, a research fellow at the China-South Korea Research Center at Shandong University, suggested Park Geun-hye’s administration was cracking down on Chinese fishing boats to divert attention from her political scandal.

Without addressing the illegal operation of these fishing boats, Bi only expressed concerns that the Korean Coast Guard would “habitually resort to weapons.” “A tougher diplomatic stance can be taken by China,” he wrote. “This has to be done in a proper manner to avoid falling victim to South Korea’s internal politics.” He cleverly stirred nationalistic sentiment among Chinese leaders while expressing concerns that nationalistic antagonism could damage the basis of our bilateral relationship.

The People’s Daily went a step further and used the scandal to pressure Seoul to adjust its diplomacy. Prof. Zheng Jiyong of Fudan University’s Center for Korean Studies wrote that the Korean legislature was investigating how much Choi Soon-sil had been involved in the Park government’s foreign policy, including on such issues as deployment of a missile defense system and reparations for “comfort women.”

Zheng cited a Korean foreign affairs ministry official who said any policy announcement would lead to suspicions on its purpose and decision-making process, and this would affect the hard-line policy on Pyongyang.

He also cited Lu Zongwei, former director of the China Institutes of Contemporary International Relations, who said the missile defense system deployment was decided in a secret room in the Blue House, and that if American defense lobbying was involved, Park’s political career was in jeopardy and the deployment would be postponed.

Lu Zongwei, who was vice minister of state security until last year, wrote in a Nov. 13 column in the Wenhui Daily that “Korea suffered an international humiliation and is faced with a ‘lost decade’ in the turbulent time of international order. If the owner of the Blue House is changed due to the scandal, Korean foreign policy will be reset completely.”

Despite the unreasonable claims of the Chinese state media, Korea’s Ministry of Foreign Affairs remains silent. China has made nothing more than verbal promises on economic and security cooperation. The stance of many Koreans in Beijing is that “Korea offered a piece of flesh and got rice cake in return.” A vegetable president cannot handle China under the leadership of Xi Jinping. We desperately need restored leadership in diplomacy. Now, hesitation is a luxury.

JoongAng Ilbo, Nov. 16, Page 29


*The author is the Beijing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SHIN KYUNG-JIN



“‘구이미(閨蜜·친한 여자친구) 게이트’ 수렁에 빠진 박근혜 정부가 외부의 우발적 사건을 찾아 국내 모순을 환기시킬 분화구로 삼고 있다.”
민족주의 성향의 중국 환구시보가 15일자 칼럼에서 한국 해경의 정당한 법 집행을 최순실 게이트 탓으로 돌렸다. 비잉다(畢潁達) 산둥(山東)대 한·중관계연구센터 연구원은 “강경 입장을 취해야 박근혜 정부의 ‘구이미 게이트’를 전가하는 총알받이를 피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자국 어민의 불법 행위는 눈감은 채 한국 해경이 습관적으로 무기를 들어 중국 어민이 숨지는 참극이 다시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한·중 민족주의 대립 정서에 불을 붙여 양국 관계의 근본을 손상시킬 수 있다”고 우려하면서도 교묘하게 민족 감정을 자극했다.
이날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해외판은 한 발 더 나아갔다. 최순실 게이트를 빌미로 한국 외교의 전면 재조정을 ‘압박’했다. 정지융(鄭繼永) 푸단(復旦)대 한국센터주임교수는 “한국 국회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군 위안부 문제 등 박근혜 정부의 외교 정책에 최순실이 어디까지 개입했나 조사 중”이라며 “외교부는 동기가 불순한 정책이 더 악화되지 않도록 손을 놓은 채 관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 외교부 관리를 인용해 “향후 정부가 어떤 정책을 발표해도 그 취지와 입안 과정에 의혹이 제기될 것”이라며 “대북 압박 정책도 엄중한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전했다. 루중웨이(陸忠偉) 중국현대국제관계연구원 전 원장을 인용해 “만일 사드 배치가 청와대 밀실에서 결정됐고 미 방위산업체 로비와 관렸됐다면 박근혜의 정치 생명이 위험할 뿐 아니라 사드 배치는 보류될 것”이라고 단정했다.
중국 국가안전부 부부장에서 지난해 낙마한 루중웨이 전 원장은 상하이 문회보의 13일자 칼럼에서 “한국은 ‘국제적 치욕’을 입었으며 국제 질서의 격변기에 ‘잃어버린 10년의 위기’에 직면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만일 청와대 주인이 이번 게이트로 바뀌면 한국 외교는 전면 리셋될 것”이라고 압박했다.
중국 관영지의 억지 주장에도 한국 외교는 유구무언이다. 지난해 9월 천안문 망루 외교에도 불구하고 중국은 경제·안보 분야에서 구두선(口頭禪)만 외쳤다. 베이징 교민사회는 “살점을 떼 줬더니 떡 한 점 던져 주는 식”이었다고 평가한다. 청와대 바라기로 일관한 현 외교 수뇌부가 불러온 업보다. 식물 대통령으로는 ‘핵심’ 칭호까지 더한 시진핑(習近平)의 중국을 상대할 수 없다. 외치의 리더십 복구가 시급하다. 우물쭈물할 시간마저 이미 사치다.

신경진 베이징 특파원

More in Bilingual News

A warning to Moon (KOR)

No marriage, no child (KOR)

Stop the crusade (KOR)

Will investigations continue? (KOR)

Choo must resig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