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yalists without consciences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oyalists without consciences (국문)

Saenuri Party leader Lee Jung-hyun on Thursday rebutted the opposition’s demand that President Park Geun-hye step down to take responsibility for the unprecedented abuse of power and influence-peddling scandal involving the president and her close friend Choi Soon-sil. Lee, chairman of the ruling party, said that the opposition’s call for her resignation is nothing but an attempt to determine the fate of the president in the court of public opinion.

Senior lawmaker Cho Won-jin, a core member of the pro-Park faction of the party, went so far as to demand that lawmakers not loyal to the president leave the party. Considering the pro-Park group’s acquiescence or connivance in the abuse of power and influence-peddling, his demand is preposterous.

Nearly a month has passed since Choi-gate paralyzed the government. Nevertheless, President Park is dragging her feet in terms of cooperating with the prosecution’s investigation. Big candlelight vigils every weekend in central Seoul testify to the gravity of the issue. We are dumbfounded that leaders of the ruling party are still bent on playing their role as the president’s bomb-throwers.

In fact, Chairman Lee was one of the closest aides to Park before he was elected head of the party. He served as senior secretary for political affairs and communications at the Blue House. Given that past, Lee should frankly confess what he knew about Choi’s meddling in state affairs. He must have had a front row seat. If he or other pro-Park legislators had warned the president about Choi’s invidious control, this kind of government collapse would not have occurred.

Park’s loyalists are quite a peculiar political group. They like to defend the president without any interest in right and wrong. They blindly follow in the president’s footsteps and attack her critics no matter how just they may be. That act is getting very old.

The entire nation is in chaos. If the Saenuri Party really wants to address this crisis, it should act in a responsible way. The key is to revamping the party itself. If Lee and others loyal to the president really care about the nation and their party, they should resign after apologizing to the people for what they allowed to go on behind the scenes.

Saenuri leaders failed to show the moral authority to steer a party in jeopardy in a better direction. If they don’t find their consciences, no citizen will support their party down the road. The party will vanish from the history of our democracy.

JoongAng Ilbo, Nov. 18, Page 30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어제 야권의 박근혜 대통령 퇴진 요구에 대해 "인민재판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비난했다. 조원진 최고위원 등 친박 지도부는 당의 쇄신을 요구하는 비박 의원들을 향해 "차라리 탈당하라"고 반격했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가당찮은 언급이고, 적반하장이다. 온나라가 최순실 쓰나미에 떠밀려 국정이 표류한 게 한 달 가까이 지났다. 국가 위기를 자초한 전적인 책임이 있는 박 대통령은 이젠 검찰 조사마저 시간 끌기로 버티고 있다. 분노와 배신감을 넘어 어이 없다는 민심이 주말 촛불집회로 향하는 마당이다. 사정이 이런데도 이 대표를 비롯한 친박 지도부가 박 대통령의 아바타 노릇이나 하면서 억지를 부리니 딱하고 괴이한 일이다.
따지고 보면 이 대표는 당 대표가 되기 전 부터 청와대 정무·홍보 수석을 지내며 대통령의 최측근에 있던 사람이다. 최순실씨의 국정 농단을 언제부터 알고 있었는지부터 솔직하게 고백하는 게 마땅한 이번 사태의 공동책임자 중 한 사람이다. 이 대표나 친박계가 그동안 최씨나 측근 비리 의혹에 대해 대통령에게 직언했더라면 오늘의 국정 시스템 붕괴는 일어나지도 않았을 것이다. 균형 감각도 없고, 사리 분별도 못하면서 오로지 박 대통령과 청와대 방패 노릇에만 급급했던 게 친박이란 특이한 정치 집단이다. 대통령 의중이라면 옳은지 그른지 따져보지도 않고 편가르고 배신자로 몰던 사람들이 난국에 올바른 상황 판단마저 그르치고 있으니 한심하다.
나라의 존망이 풍전등화다. 새누리당은 사태 수습의 책임 있는 주체로서 혼란에 빠진 박 대통령을 직간접적으로 견인해야 한다. 당을 쇄신하고 재정비하는 게 정국 수습의 첩경이다. 이 대표와 친박 지도부가 정말로 나라와 당을 걱정하고 박 대통령을 생각한다면 자신들의 잘못에 대해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고 하루속히 물러나는 게 마땅하다. 총체적 난국에 처한 당과 정국을 이끌어갈 역량과 지도력, 도덕적 정당성마저 갖지 못한 친박계 지도부가 사태 수습의 주체가 되겠다니 납득할 국민이 얼마나 되겠는가. 그래야 추락을 거듭하는 새누리당 지지율도 하락을 멈추고 보수가 공멸하는 파국을 피할 수 있지 않겠는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