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isiting the Constitution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evisiting the Constitution (국문)

For the past several weekends, Koreans have been gathering at Gwanghwamun Square with candles. As a foreigner living in Korea, I get to learn about Korea and feel like I am witnessing a historic moment. What really impressed me was that many people held up Article 1, Clause 2 of the Korean Constitution. A month ago, I looked up the constitutions of Korea and Germany to prepare for a lecture, so I was surprised to see the Constitution at a protest rally. I could feel the value of Article 1 of the Constitution.

Article 1 of the Korean and German constitutions are different. Article 1 of the Constitution of the Republic of Korea is on democracy: “(1) The Republic of Korea shall be a democratic republic. (2) The sovereignty of the Republic of Korea shall reside in the people, and all state authority shall emanate from the people.”

Article 1 of the Basic Law of the Federal Republic of Germany is about human dignity and rights: “(1) Human dignity shall be inviolable. To respect and protect it shall be the duty of all state authority. (2) The German people therefore acknowledge inviolable and inalienable human rights as the basis of every community, of peace and of justice in the world.”

Article 1 of the two constitutions shows the values that each country cherishes the most. Korea values democracy and sovereignty of the people. Germany emphasizes human dignity, human rights and peace. The difference comes from history. From the late 19th century until the democratic republic was established in 1948, Korea suffered from oppressive imperialism, so Korean law prioritizes democracy and national sovereignty. Germany repents its crimes against humanity during World War II and advocates human dignity.

In one “Non-Summit” episode, we debated on whether hate speech was part of freedom of speech. There, I learned how countries have slightly different values even in the Western democratic world. American cast member Tyler Rasch said even hate speech fell under the purview of freedom of speech. I realized that the foremost value of the United States was freedom.

But I was reminded of Article 1 of the German Constitution and argued, “Freedom should be guaranteed within the boundary of not harming the dignity of others, so hate speech and remarks are beyond freedom of speech.”

Lately, debate over disbanding the far-right, neo-Nazi National Democratic Party of Germany is in progress. It is to be determined by the federal court early next year. While activities of multiple parties make public opinion more diverse in a democratic society, Germany sensitively responds to a party that undermines human dignity as it denies Germany’s constitutional values.

The history of a country makes the values of the people, and the values of the people establish the constitution. Citizens who proudly express their opinions and act upon their beliefs based on the constitution can only be found in a democratic nation.

JoongAng Ilbo, Nov. 17, Page 32


*The author is a TV personality from Germany who appeared on the JTBC talk show “Non-Summit.”

DANIEL LINDEMANN



다니엘 린데만의 비정상의 눈

지난 몇 주 동안 주말마다 시민들이 광화문 광장에 촛불을 들고 모이고 있다. 외국인으로서 한국에 대해 새롭게 배우면서 역사적 순간의 증인이 되는 느낌이다. 인상 깊었던 것이 사람들이 대한민국 헌법 제1조 2항을 써서 들고 있는 장면이었다. 한 달 전 토크 콘서트를 준비하느라 한국과 독일의 헌법을 찾아봤는데 이를 다시 보게돼 놀랐다. 이를 계기로 헌법 제1조의 가치를 되새길 수 있었다.
대한민국의 헌법과 독일연방공화국의 헌법인 기본법 제1조는 서로 다르다. 한국은 다음과 같다. 1)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 2) 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 독일은 이렇다. 1) 인간의 존엄성은 훼손할 수 없다. 인간의 존엄성을 존중하고 보호하는 것은 모든 국가권력의 책무이다. 2)이에 독일 국민은 세상의 모든 인간공동체와 평화 및 정의의 기초로서 불가침적이고 불가양적인 인권에 대해 확신한다.
헌법 1조는 해당국가가 중시하는 가치관을 보여준다. 한국은 민주주의와 국민 주권을 중시한다. 독일은 인간 존엄성과 인권·평화를 강조한다. 이런 차이는 역사에서 비롯됐다고 본다. 한국은 19세기 말부터 1948년 민주공화국을 이룰 때까지 억압적인 제국주의 때문에 고통을 겪었다. 이 때문에 민주주의와 국민주권을 앞세웠을 것이다. 독일은 세계대전 때 저지른 반인류적 범죄를 반성해 인간 존엄을 기본가치로 내세웠다.
'비정상회담'에서 '혐오 연설도 표현의 자유인가'를 놓고 토론을 벌인 적이 있다. 이를 통해 같은 서구 민주국가라도 가치관이 미묘하게 다름을 알게 됐다. 미국인 타일러 라쉬는 "혐오적인 발언도 표현의 자유에 속한다"고 주장했다. 미국의 제1 가치가 자유임을 알 수 있었다. 나는 독일 헌법 제1조를 떠올리며 "자유란 남의 존엄을 해치지 않는 선에서만 보장해야 하므로 혐오적 연설이나 발언은 표현의 자유에 해당하지 않는다"라고 주장했다.
현재 독일에선 나치와 히틀러를 따르는 극우정당인 독일국가민주당(NPD)의 해산 여부를 둘러싼 논쟁이 한창이다. 내년 초 연방재판소에서 결정한다고 한다. 민주주의 사회에선 여러 정당이 존재해야 여론이 다양해진다지만 인간 존엄을 해치는 정당은 헌법가치를 부정하는 것으로 보고 민감하게 대응하는 나라가 독일이다.
한 나라의 역사가 국민의 가치관을 만들고 이런 가치관이 헌법을 이룬다. 그 헌법을 바탕으로 당당히 자신의 의사를 표시하고 행동에 나서는 국민은 민주주의 국가에서만 볼 수 있다.


[독일인·전 JTBC '비정상 회담' 출연자]

다니엘 린데만

More in Bilingual News

No time to rally (KOR)

A true crusader for Korea (KOR)

The next wave (KOR)

How to break the deadlock (KOR)

Point of no retur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