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umpflation’s attack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rumpflation’s attack (국문)

International financial markets have begun to rock as the possible ramifications of the presidency of Donald J. Trump sink in. Government bond yields have shot up and the U.S. dollar is on a strengthening streak. Commodity prices have also gone north on expectations now that the days of ultra-low interest rates and depressed inflation are gone. This is all bad news for the vulnerable Korean economy.

The yield on long-term benchmark 10-year Treasury notes hit an annual high of 2.2614 percent on Monday, up 0.4 percentage points from the presidential election day and nearly 0.7 percentage points from early October. The yield on the 30-year note jumped above 3 percent on expectations of fiscal stimuli actions under Trump, including hefty tax cuts and infrastructure spending.

Anticipation for accelerated tightening and inflation increased the value of the U.S. dollar while sending the Chinese yuan to its lowest level in eight years and three months. Prices of coal and copper jumped 23 percent and 8 percent, respectively, over a week.

The strengthening in the capital markets does not stem from signs of economic recovery, but from repercussions of Trump’s victory. The U.S. president-elect pledges inner-oriented and protectionist business and trade policies. He is out to kill the signature free trade policies and legacies under the Democrats-led administration. He wants to increase interest rates and ambitious infrastructure spending to revive U.S. economic supremacy.

Such moves bode badly for the global economy. The international financial scene would become hostile and wobbly in trade frictions and reduce commerce. The export-reliant Korean economy will be hit hard. Local interest rates have begun to go up. They could tip the dangerous pile of household debt nearing 1,300 trillion won ($1.1 trillion). Korea could become a casualty case in the trade war between the U.S. and China.

Yet the economy is without a commander-in-chief. The title deputy prime minister for economy is currently shared by incumbent Yoo Il-ho and nominee Yim Jong-yong. Economic management is neglected because the executive office and legislative are entirely engrossed in actions on the scandal-ridden president. In the meantime, the Korean economy is dangerously sailing astray in the turbulent waters.

JoongAng Ilbo, Nov. 17, Page 34


최순실에 발묶인 채 트럼플레이션 맞는 한국경제 <트럼프+인플레이션>

도널드 트럼프가 미국 대통령에 당선된 이후 국제 금융시장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 국채 금리가 치솟고(채권값 하락) 미국 달러화 가치는 고공 비행을 하고 있다. 원자재값도 동반상승 중이다. 국제경제의 기조가 디플레이션에서 인플레이션으로 바뀔 조짐이 엿보인다. 모두 한국경제엔 달갑잖은 흐름들이다.
14일(현지시간) 미국 10년물 국채 금리는 연중 최고인 연 2.2614%로 마감했다. 대선 당일과 비교해 약 0.4%포인트 상승했고, 10월초보다는 0.7%포인트 가까이 급등했다. 30년물 금리는 3%를 돌파했다. 미국 금리인상 속도가 빨라질 것이라는 전망으로 달러값이 뛰면서 위안화 가치는 8년3개월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철광석과 구리 값은 일주일새 각각 23%, 8% 치솟았다.
문제는 이런 현상이 세계 경제 회복이 아니라 트럼프 당선의 파장이라는 점이다. 트럼프는 고립주의와 보호무역주의를 천명하고 있다. 오바마 정부가 힘을 쏟던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추진을 중단하고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파기를 공언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금리 인상과 1조 달러(1170조원) 규모의 인프라 투자를 천명해 자국 우선주의를 뚜렷히 하고 있다. 세계 경제엔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밖에 없다. 무역보복이 잦아지고 국제 교역이 위축될 것이다. 수출로 먹고 사는 한국엔 악재가 아닐 수 없다. 국내 금리도 이미 상승 압력을 받고 있다. 1300조원에 달하는 가계부채 문제가 더욱 위태로워졌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 갈등으로 애먼 한국이 유탄을 맞을 가능성도 있다.
그런데도 위기를 헤쳐나갈 리더십은 실종 상태다. 유일호 부총리와 임종룡 부총리 내정자가 2주째 어정쩡한 '한 지붕 두 가족'으로 공존하고 있다. 대통령 하야나 탄핵이 모든 이슈를 집어삼키며 경제사령탑을 세우는 일은 뒷전으로 한참 밀려 있다. 최순실 사태에 발묶인 채 트럼플레이션(트럼프+인플레이션)을 맞는 한국경제의 앞날이 어둡기 짝이 없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