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ump and Korea’s choice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rump and Korea’s choice

Trump and Korea’s choice

Jolted by Donald Trump’s victory in the recent U.S. election, countries from around the world are seriously mulling their own countermeasures. The big picture of the foreign policy and strategy in the “America First” policy stressed by Trump throughout his campaign means that the United States will stop being the police of the world to lead the global order as a superpower. China and Russia will be handed over the order of their continent, while the United States, along with Japan, will prevail only as a maritime superpower. It is a strategy of dividing roles among the superpowers.

During the campaign, Trump visited Henry Kissinger to ask for some tips on diplomacy, Trump’s weak point. After the meeting, Trump complained that there was nothing to learn from him. Kissinger, a renowned advocate of a balance of geopolitical power, values China’s role. Trump either failed to understand Kissinger’s grand explanation or could have been repelled by his preaching, given Trumps’ persistent promotion of America First, isolationism and trade protectionism.

Trump also told U.S. allies that they must pay higher costs for the presence of U.S. troops and they have to fight their own wars if they had to. During the campaign, he even said he is open to a nuclear-armed South Korea and Japan. He suggests that the United States has no justification to stop its allies’ nuclear armament to ensure their own security if Washington cannot defend them while paying the enormous defense budgets.

This is a complete reversal of the policy of President Barack Obama, who even won the Nobel Peace Prize with his vision of a nuclear-free world. Just as George W. Bush was notorious for his “ABC” — “All But Clinton” — policy to deny the legacies of his predecessor Bill Clinton, Trump wants to start his domestic and foreign policies with “ABO” — “All But Obama.” In domestic affairs, ObamaCare, or the Affordable Care Act, will likely be the first victim under the Trump administration.

For Korea, Trump’s “ABO” translates into a revision of its free trade agreement with the U.S. and a termination — or retreat — of the rebalancing policy in Asia. South Korea’s strongest deterrence against North Korea’s mounting nuclear and missile provocations is the U.S. strategic assets in Guam. With Trump in the White House, however, the possibility that we can hardly count on the deployment of those assets has grown, not to mention their permanent deployment in the South. Foreign affairs officials stress that the Korea-U.S. alliance will remain strong under the Trump government, but that is just wishful thinking.

Due to the division of the roles among the superpowers, we are facing a serious dilemma once again to choose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China and between oceanic forces and continental ones. Despite our existential crisis from the North’s nuclear and missile threats, China is still not serious about checking the North’s provocations, while Russia is only paying lip service to the Korean Peninsula issue. Obama’s interest left the peninsula for the Middle East.

Trump’s Korea policy and his perception towards the alliance hinges on the belief that Seoul must devise its own self-defense measures or purchase U.S. military deterrence with cash. It is thorough rationale to a businessman who accumulated wealth with an animalistic instinct for moneymaking. Therefore, finding a countermeasure to Trumpism must begin with a meticulous study on Trump himself.

Once the Trump administration launches, the argument for South Korea’s own nuclear armament will gain momentum again. But we must remember that U.S. foreign policy is not done by Trump alone. Also, presidential candidate Trump and President Trump are different.

Although he talked about allowing a nuclear-armed South Korea and Japan amid the heat of the campaign, no American president, including Trump, would want Northeast Asia to become an arena of nuclear competition. A nuclear-armed South Korea and Japan will surely trigger Taiwan’s nuclear development and a massive reinforcement of nuclear capabilities by China and Russia.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and Trump are both wild. As one maverick understands another, Kim will fear Trump. Seoul can take the opportunity to work out a modus vivendi with Pyongyang. If the North refuses and dares to conduct a sixth nuclear test and fire long- and mid-range ballistic missiles, the South should revise its security strategy and join the maritime coalition of the United States and Japan. It must put aside the wasteful anti-Japanese sentiment and finalize the military intelligence sharing agreement with Tokyo in order to join the advanced intelligence sharing system of the United States and Japan.

China, still obsessed with sinocentrism, cannot be a trustworthy partner. Xi Jinping’s China — which arbitrarily turns blind eyes to its fishing boats’ violence against the Korean Coast Guard and Chinese tourists’ rude behavior in Korea, and which pushes forward its Northeast Project to distort history while only caring about China’s dream — cannot be Korea’s strategic partner, although it could be an economic partner.

If the Trump administration actually allows China and Russia to control the order of the continent and chooses the path of a maritime superpower, we should minimize our participation in China’s One Belt, One Road initiative and downsize our efforts in pushing forward the Eurasia Initiative, while joining the bandwagon of the U.S.-Japan maritime cooperation. But unless we first normalize our state affairs, paralyzed by the Choi Soon-sil scandal, we will never be able to respond to these daunting challenges.



트럼프시대, 한국의 선택

도널드 트럼프의 미국 대통령 당선에 정신을 잃을만큼 충격을 받은 전세계의 국가들이 저마다의 대응책을 심각하게 고민하기 시작했다. 트럼프가
대선기간 내내 강조한 미국제일주의의 대외정책·전략의 큰 그림은 미국이 수퍼파워로 세계질서를 주도하는 "세계의 보안관" 노릇을 청산하고 대륙의 질서는 중국과 러시아에게 넘기고 미국은 일본과 함께 해양세력으로만 군림하겠다는 강대국끼리 역할분담의 구도다.

대선기간 중 트럼프는 헨리 키신저를 찾아가 한 수 가르침을 청했다. 키신저를 만나고 나온 트럼프는 키신저에게서 아무것도 배울 것이 없더라고 불평했다. 키신저는 대표적인 지정학적 세력균형론자로 중국의 역할을 중시한다. 트럼프는 키신저의 웅대한 설명을 이해하지 못했거나 미국제일주의자, 고립주의자, 보호무역주의자의 입장에서 키신저의 설교에 거부감을 느꼈을 것이다.

동맹국들에 대한 미국의 방위공약에 대한 트럼프의 입장도 동맹국이 방위비를 내라, 동맹국(들)이 전쟁을 할 수밖에 없다면 알아서 하라는 것이다. 그가 선거유세 중 한국과 일본의 핵무장을 용인하겠다고 한 번 말한 것도 이런 맥락에서다. 미국이 지금같이 막대한 국방비를 쓰면서 동맹국들을 지켜주지 못하는 한 그들이 자위책으로 핵무장하는 것을 막을 명분이 없다는 의미다.

이건 핵없는 세상의 실현을 이상으로 내걸어 노벨평화상까지 탄 버락 오바마의 정책을 뒤집는 것이다. 조지 W. 부시는 전임자 클린턴의 정책을 뒤집는 ABC(All But Clinton) 정책으로 악명을 떨쳤는데 트럼프는 내정과 외치 모두 ABO(All But Obama)에서 출발하려고 한다. 내치에서는 서민들의 건강보험을 지원하는 오바마케어가 첫 희생자가 될 전망이다.

한국에 관계가 되는 ABO는 FTA(자유무역협정) 개정요구와 아시아 재균형정책의 폐지 또는 후퇴다.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 앞에서 한국이 기대는 가장 강력한 대북억지력은 괌에 배치된 미군의 전략자산인데 우리가 바라는 한국 상시배치는 고사하고 한국 전계(projection) 자체를 믿을 수 없는 처지가 될 가능성이 커졌다. 트럼프 정부 아래서도 한미동맹은 변함없이 튼튼할 것이라는 외교당국자의 말은 현실미가 없는 희망사항이다.

강대국의 역할분담으로 우리는 다시 미국이냐 중국이냐, 해양이나 대륙이냐의 심각한 딜레마에 빠지게 됐다. 우리는 북한 핵.미사일 위협이라는 실존적 위기에 직면해 있다. 중국은 북한의 도발 견제에 성의가 없다. 러시아는 한반도문제에 립서비스만 한다. 오바마의 관심은 한반도에서 중동으로 떠났다.

트럼프의 한반도정책과 한미동맹에 관한 인식도 한국이 알아서 자위책을 쓰거나 필요하면 미국의 군사적 억지력을 현금으로 "구매"하라는 것이다. 돈벌이에 대한 동물적 감각을 갖고 부동산으로 거만금을 축적한 철저한 장사꾼의 논리다. 그래서 트럼피즘(Trumpism)에 대한 대책의 출발점은 세밀한 트럼프 연구다.

트럼프정부의 출법으로 한국안에서는 핵무장론이 다시 무성할 것이다. 그러나 알아두어야 한다. 미국 외교는 트럼프 혼자 하는 것이 아니다. 후보 트럼프와 대통령 트럼프는 같을 수 없다. 대선 유세의 열기속에서 한국과 일본의 핵무장 용인을 말하기는 했지만 트럼프를 포함한 어떤 미국 대통령도 동북아시아가 핵무장의 경연장이 되는 것은 원치않을 것이다. 한국과 일본의 핵무장은 대만의 핵개발과 중국과 러시아의 핵전력 대폭 증강으로 이어질 것이기 때문이다.

김정은과 트럼프는 난폭하다. 난폭자는 다른 난폭자를 안다. 김정은은 트럼프를 경계하고 두려워할 것이다. 한국은 그 틈을 이용하여 일단 북한과 잠정타협(modus vivendi)를 시도할 수 있다. 북한이 거부하고 6차핵실험과 중·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감행하면 한국은 안보전략을 수정하여 미일해양세력연합(Coalition)에 들어가야 한다. 소모적인 반일감정을 그만 접고 협상중인 한일군사비밀정보교류협정부터 체결하여 한미일 군사정보교류체계에 편입되어야 한다.

중화주의에 집착하는 중국은 믿을 상대가 못된다. 중국어선들의 한국 공권력에 대한 도전, 중국 유커들의 거친 언행, 역사탈취를 위한 동북공정, 이런 것들을 용인하고 "중국의 꿈"만 꾸는 시진핑의 중국은 한국의 경제동반자는 되어도 전략적동반자는 될수 없다.

트럼프 정부가 실제로 대륙의 질서를 중국과 러시아에 맡기고 해양강국의 길을 선택한다면 우리는 일대일로 참가와 유라시아 이니셔티브 추진을 최소화하고 미국과 일본의 해양협력의 밴드웨건을 타야하는 이유다. 박순실게이트로 마비된 국정을 바로세우지 않고는 이런 도전에 대응할 수 없다.

Related Stori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