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x the loopholes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Fix the loopholes (국문)

Chung Yoo-ra, the daughter of the president’s controversial friend Choi Soon-sil, was admitted into the prestigious Ewha Womans University through the back door and enjoyed all kinds of privileges. The university is suspected of having given her special treatment from her exceptional admission as a dressage athlete to cooking up grades in classes she hardly attended. Revelations of favoritism dishearten 600,000 college aspirants and raise serious doubts about the fairness in college admissions. Rolling admissions at four-year universities and fairness in the undergraduate grading system have come under fire as a result.

The Ministry of Education disclosed the findings of an investigation of the university. According to its findings, Chung was accepted through rolling admissions in October 2014 after the college reflected her gold medal in the team equestrian competition at the 2014 Asian Games after she submitted admissions materials. On the day of the interview, the head of admissions ordered the judges to select a candidate with an athletic gold medal. The judges ended up granting Chung a higher interview score than a student who received a higher score in application papers. Ewha President Choi Kyung-hee, who recently resigned, lied when she denied charges of any special treatment for Chung.

The school went further to indulge Chung after she enrolled. Chung did not attend a single class in eight of the courses she studied at Ewha from the first semester last year to this summer, and yet she received credit for all of them. Her professor even completed her assignments. We are appalled these things could happen at a 130-year-old elite school.

While exposing the wrongdoings, the Education Ministry did not further question with whom the professors conspired or how they came to be awarded various government-subsidized projects. It just cancelled Chung’s admission and filed a criminal investigation for former college president Choi and some others. The ministry has failed to answer for the deeper public suspicion about the college entrance system and various favoritism allegations. The ministry must disclose how Ewha won so many government subsidy programs and come up with actions to ensure transparency in college admissions. It needs to build confidence in the admission quota for special talents in the arts and sports and its admission of students purely on school records. The country’s entire education system could shake if confidence in the college entrance system is lost.

JoongAng Ilbo, Nov. 19, Page 30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의 이화여대 부정 입학과 학점 특혜 의혹이 사실인 것으로 밝혀졌다. 정씨가 수시전형 승마 특기자로 입학하는 과정부터 학점 취득에 이르기까지 대학 측이 조직적으로 움직인 정황도 드러났다. 그런 충격적인 소식에 '불수능'을 치른 60만 수험생은 물론 일반인들에게까지 대입 공정성에 대한 불신감이 확산되고 있다. 전국 4년제 대학 입학 정원의 70%를 뽑는 수시모집과 학사 운영의 공정성이 국민적 감시 대상이 된 것이다.
교육부가 어제 발표한 이화여대에 대한 '반쪽' 감사 결과가 불을 지폈다. 정씨는 2014년 10월 수시 면접 당시 원서 마감일 이후 획득한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면접 점수에 부당하게 반영 받고 합격한 것으로 판명됐다. 그 과정에서 학교 측의 조직적인 부정과 은폐가 자행됐다. 2014년 10월 면접 당시 입학처장이 "금메달을 가져온 수험생을 뽑으라"고 주문하자, 면접위원들이 서류평가에서 정씨보다 높은 점수를 받은 수험생에게 낮은 점수를 줘 정씨를 합격시켰다. "특혜가 없었다"고 강변했던 최경희 전 총장이 거짓말을 한 것이다.
학사 관리는 더 한심하다. 정씨는 지난해 1학기부터 올 여름학기까지 8개 과목 수업에 한 번도 출석하지 않았는데 학점을 받았다. 심지어 담당교수가 직접 과제물까지 대신 써 줬다니 말문이 막힌다. 130년 전통의 명문 사학에서 어떻게 이런 일이 벌어질 수 있는가.
그런데도 교육부는 외압 없이 교수들 스스로 저지른 일인지, 어떻게 대학과 관련 교수들이 정부 사업을 무더기로 따냈는 지는 조사하지 않았다. 대신 정씨 입학취소와 관련자 중징계, 최 전 총장 수사의뢰 등만 발표했다. 대입에 대한 국민적 불신 해소와 이화여대를 둘러싼 뒷배경 의혹 규명을 외면한 것이다.


따라서 교육부는 당장 이화여대의 재정지원사업 선정 경위를 공개하고 입시 투명성 확보에 나서야 한다. 수능성적 없이 서류·면접만으로 뽑는 예체능 특기자(6700명)와 비교과 활동을 중시하는 학생부종합전형(7만2101명)에 대한 신뢰도 확보가 급선무다. 대입 공정성이 흔들리면 교육이 통째로 무너진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