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uckerberg vs. Korean CEOs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Zuckerberg vs. Korean CEOs (국문)

Mark Zuckerberg, founder and CEO of the world’s biggest social network, Facebook, is visiting Lima, Peru, where an APEC summit meeting is held. On Nov. 19, he gave a keynote speech at the opening ceremony on connectivity, his signature subject.

“If we can connect the 4 billion people who aren’t connected we can lift hundreds of millions of people out of poverty,” Zuckerberg said.
After the speech, the 32-year-old CEO sat alongside the world leaders for a panel discussion on connectivity and had them wear a virtual reality device made by Facebook subsidiary Oculus VR.

Zuckerberg posted about the meeting in Peru on his Facebook page. The countless meetings and communications that are not shown on his posts would lead to Facebook’s business opportunities. Facebook connects 1.79 billion users as of the third quarter of 2016. Facebook has set up Internet.org, a non-profit organization aiming to expand affordable Internet access in developing countries, and supports Andela, a startup that helps educate software engineers in Africa.

These ventures are not merely social contribution. Facebook is making strategic investment for the new market of 4 billion people.

Facebook had significant influence on the U.S. presidential election, and the CEO is frequenting Vatican, Africa, India and China.

But to Koreans, these stories sound so foreign. As President Park Geun-hye is to be investigated by prosecutors, Prime Minister Hwang Kyo-an attended the Asia-Pacific Economic Cooperation (APEC).

The companies that went to APEC with the president are not in attendance this year. The heads of seven major companies who sat with the president face to face in July, 2015 have been summoned by the prosecutors. We have a long way to go until the special prosecutor’s investigation and parliamentary inspection are completed. Obviously, the owners would not prioritize company management, as they are busy reporting to the calls of the prosecutors and the National Assembly.

Companies have reasons to be frustrated. “How can a company in Korea ignore the demands of the blue house no matter how unjust they may be?” But the companies had shown vulnerable spots, especially when it comes to the management and ownership succession. In the case of Samsung, management succession is not complete. Lotte had an ugly fight between brothers. They may have made some faults that can be used to extort money. Maybe that’s why the shadow powers demanded money so brazenly.

When a company is shaken by owner risk, it cannot recruit competent workers. And such a company cannot become an industry leader. It may just be a dream to imagine a Korean CEO discussing the future with world leaders like Zuckerberg.

JoongAng Ilbo, Nov. 21, Page 21


*The author is an industrial new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PARK SU-RYON



APEC 정상 만나는 페이스북, 검찰 수사받는 한국 기업세계 최대의 커뮤니티 ‘페이스북’을 움직이는 그가 이번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가열리는 페루 리마로 갔다. 19일(현지시간) APEC 정상회담 개막식 무대에서 그는 자신의 단골 레퍼토리인 ‘연결’(connectivity)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그는 “아직 인터넷에 연결되지 않은 40억 명은 향상된 삶을 살 기회를 박탈 당하고 있다. 세계의 지도자들이 이 격차를 줄일 수 있도록 함께 하자”고 외쳤다.
이 기업가는 연설이 끝난 후 정상들과 동그랗게 둘러앉아 다시 그 ‘연결’을 주제로 간담회를 진행했고, 그들의 머리에 페이스북의 자회사인 오큘러스VR의 VR(가상현실) 기기를 씌웠다. 마크 저커버그(32)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 얘기다.
지구 반대편 페루에서 일어나고 있는 이런 만남을 저커버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개하고 있다. 게시물에 다 드러나지 않는 수많은 만남과 교감은 머지 않아 페이스북의 사업 기회로 이어질 것이다. 이미 17억9000만 명(2016년 3분기 기준)을 연결한 페이스북의 CEO가 개발도상국의 인터넷 사용을 확대하는 비영리단체(인터넷.org)를 만들고, 아프리카에서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를 키우는 스타트업(안델라)을 지원하는 것도 단순한 사회공헌이 아니다. 40억 명의 신시장을 향한 페이스북의 전략적 투자다. 이 미래 시장을 위해 미국 대통령 선거에 영향을 미칠 만큼 영향력이 막강한 페이스북을 쥔 그는 로마 교황청부터 아프리카ㆍ인도ㆍ중국을 쉴새없이 오가고 있다.
하지만 요즘 우리에게 이런 뉴스는 그야말로 남의 나라 사정, 딴 세상 이야기가 되버렸다. APEC엔 검찰 수사 대상인 박근혜 대통령을 대신해 황교안 국무총리가 참석했다. 매년 대통령과 함께 APEC에 참석했던 기업들도 올해는 무소식이다. 지난해 7월 대통령과 마주앉아 독대했던 7개 기업 총수들은 검찰에 불려나갔을 뿐이다. 특검·국정조사까지 거치려면 아직 갈 길이 멀다. 그동안 기업 경영은 뒷전일 게 불을 보듯하다. 검찰과 국회에 불려다니며 무슨 일인들 제대로 되겠나.
기업 입장에선 답답할 것이다. "부당해도 권력의 요구를 무시할 대한민국 기업이 어디 있겠느냐"고. 하지만 기업이 허점을 보인 측면도 있다. 특히 경영권 승계가 그렇다. 삼성의 경우 경영권 승계가 완전히 끝나지 않았고, 롯데는 승계 과정에서 형제가 싸웠다. 혹시 이 과정에서 권력에 책 잡힐 일은 있었던 건 아닐까. 그래서 비선 실세들이 더 당당하게 뭔가를 요구했던 건 아닐까. 기업들 스스로 이런 문제를 해소하지 않으면 앞으로도 정치 권력에 끌려 다닐 수밖에 없다. ‘오너 리스크’에 휘청이는 기업에 능력 있는 인재들이 모일 까닭이 없고,그런 기업이 일류 기업으로 성장할리도 만무하다. 저커버그처럼 글로벌 정상들과 마주 앉아 미래를 얘기하는 모습도 그저 꿈일 뿐이다.

박수련 산업부 기자

More in Bilingual News

The DP’s double standards (KOR)

Biden’s unification dilemma (KOR)

Preaching but not practicing (KOR)

Honor and reputation (KOR)

No emotional approach, pleas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