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nd a credible counsel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Find a credible counsel (국문)

The government passed a bill proposing to authorize an independent investigation into the case of the corruption and power abuses by President Park Geun-hye and her longtime friend, Choi Soon-sil, separately from state prosecution. Under the law, opposition parties are entitled to name two candidates and the president must choose one as the chief independent counsel. The extraordinary probe could start late next month.

The special probe would cover 14 charges, including the leak of classified materials to Choi from presidential secretaries, Park’s role behind the nonprofit organizations Choi created to collect money from conglomerates and various power abuses and influence-peddling by Choi and her family members.

The team is authorized to probe beyond what the state prosecutors have charged. But it does not have enough time and human resources to take up such a mammoth task. Their legal active period is 70 days, and their tenure can be extended for another 30 days upon presidential approval. It will not be easy, even with 20 prosecutors.

The independent investigation must work against these odds to uncover the truth without leaving any doubt. It is authorized to question the president, her aides and even the prosecutors who handled the case. As a result, conflicts and controversies could occur.

The independent counsel can hardly do its job without extraordinary investigation ability, ethical discipline and commanding power. Also, the counsel must be entirely politically neutral, even if the choice is challenged by the president.

There must not be any dispute over the candidates, as it could undermine the investigation. The three opposition parties must find the best candidates from a broad pool. They must not be tempted to recommend candidates for the chief and assistant counsels that would work favorably for their political purposes.

The special investigation would inevitably influence the impeachment motion against the president. It therefore has the sacred duty to follow our citizens’ order to find the real truth. The opposition camp and president must make truth-finding its top priority in naming the independent counsel.


JoongAng Ilbo, Nov. 23, Page 30


정부가 어제 국무회의를 열고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규명을 위한 특별검사법 공포안을 의결했다. 야당이 특검 후보자 2명을 추천하고 대통령이 이중 1명을 특검으로 임명하는 절차를 마치면 준비기간을 거쳐 내달 말쯤 본격 수사에 들어가게 된다.
이번 특검의 수사 대상은 ^청와대 비서진의 최씨 등에 대한 국가기밀 누설 ^최씨 등과 정부의 미르·K스포츠재단 개입 의혹 ^최씨 모녀의 각종 이권 개입 의혹 등 14개에 달한다. 이들 의혹 수사 과정에서 ‘인지된 관련사건’까지 수사한다는 점에서 가히 ‘슈퍼(Super) 특검’이다. 문제는 수사 대상이나 규모에 비해 기간과 인력이 부족하다는데 있다. 수사기간은 1차 70일이고, 필요할 경우 대통령 승인을 받아 30일 연장할 수 있을 뿐이다. 검사 20명이 파견된다고 해도 제대로 수사하기에 빠듯하다.
특검 후보자가 중요한 이유는 힘든 여건에서 한 점 의혹 없이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는데 있다. 특히 박근혜 대통령과 청와대 비서진, 나아가 검찰 조직까지 수사 대상이 될 수 있다. 때문에 특검 수사를 둘러싼 갈등이 분출될 가능성이 크다. 수사 능력과 도덕성, 조직 장악력 등을 두루 갖춘 특검이 아니고는 돌파해내기 힘든 상황이다. 또한 박 대통령 측의 문제 제기 여부를 떠나 정치적으로 중립적인 인사여야 한다.
특검에 추천되거나 임명되는 인물을 놓고 시비가 벌어져 수사 자체가 난항에 빠지는 일이 있어선 안 된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 등 야3당은 폭넓은 후보군을 대상으로 검토하고 검증해 최선의 인사들을 추천해야 한다. 자기 당에 유리한 사람을 찾거나 특검·특검보 자리를 나눠먹기 하는 등 정략적으로 접근하다 자중지란을 일으킬 가능성도 경계해야 할 것이다.
이번 특검 수사 결과는 국회에서 추진 중인 박 대통령 탄핵에까지 직접 영향을 미치게 된다. 특검은 오직 법과 원칙, 그리고 시민들의 진상규명 명령에 따라 어떠한 성역도 없이 실체적 진실을 밝힐 책무가 있다. 야당은 물론 청와대도 이 점을 명심하고 특검 추천·임명 절차에 임해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An irresponsible government (KOR)

What Japan means to Moon (KOR)

A betrayal of the people (KOR)

Dismissing the Geneva Conventions (KOR)

No time for silenc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