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more show time, please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o more show time, please (국문)

Incheon Center for Creative Economy and Innovation (CCEI), home to 15 start-ups, is on the sixth and seventh floors of the Jaemulpo Smart Town in Dohwa-dong, Incheon. On the eighth and ninth floors of the same building, you can find another start-up support organization, the incubation center of the Incheon Business Information Techno Park.

When I visited the Techno Park incubation center on Nov. 14, nearly half of the two floors were vacant. With so many offices empty, it almost felt desolate. There were offices with signs of the companies but no office fixtures. I managed to speak with some entrepreneurs doing business in Techno Park, and they were not so happy.

“The actual size of the office is 320 square feet, but they advertise it as usable space of 780 square feet and charge nearly 700,000 won ($595) per month.” “They say they are helping start-ups, but the program is so unorganized. Someone with no start-up experience came as a mentor and gave obvious tips as training.”

This is not how the Techno Park project started. It was established in 1998 and continued for nearly 20 years. But it was hit with a major blow when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set up the CCEI in 17 cities and provinces under the slogan, “Creative Economy” two years ago. Techno Parks in Incheon and other regions were stirred. The locations of the new innovation center coincided with the sites of Techno Parks. They both have a similar purpose, “supporting local start-ups and small and midsize enterprises.” From the beginning of the center, the project was criticized for being redundant.

A high-level official at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which oversees Techno Park operation, said, “If you ask me how the innovation centers are different from Techno Parks, they are under the jurisdiction of the Ministry of Science, ICT and Future Planning and are a core project of the current administration.”

As money goes to the innovation centers, the techno parks are being marginalized. There are more than 70 companies under Incheon Techno Park, but they received only 78 million won a year. “Last year, we got just over 80 million won, but this year, it is even less. We cannot provide much help, aside from offering meeting spaces.”

After sidelining techno parks with the full backing of the current administration, are the creative centers thriving now? Many of the 17 innovation centers have already lost traction. When asked whether the resident companies created many jobs, a staff at a local innovation center self-deridingly said, “The most number of jobs that innovation centers created are for the head of the centers and mentors.”

Most are likely to become devoid of substantial activities. The budget has already been drastically cut, and not many applied in the open recruitment for the center heads. I am afraid that by the time the innovation centers are forgotten like the techno parks, another window-dressing organization will replace them in the next administration.

JoongAng Ilbo, Nov. 23, Page 30


*The author is an industrial new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IM MI-JIN



15개의 창업 기업이 입주한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이하 혁신센터)는 인천 도화동 제물포스마트타운 6~7층에 있다. 그런데 같은 건물 8~9층엔 또다른 창업 지원 기관이 있다. 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테크노파크)의 창업보육센터다. 14일 돌아본 테크노파크 보육센터는 썰렁했다. 두 개층의 절반 가까이가 공실이다.텅빈 사무실이 많아 을씨년스러운 느낌이 들 정도다. 회사 간판은 달려있는데 사무집기 하나 없이 텅빈 곳도 있다. 어렵게 만난 테크노파크 입주 기업인이 들려준 민심은 차가웠다.
“실면적이 9평인 이 사무실을 공급면적이 22평이라고 주장하면서 한달에 70만원 가까이를 받는데, 누가 들어올까요.” “창업 기업을 돕는다고 하지만 프로그램이 너무…. 창업 경험도 없는 사람이 멘토라며 뻔한 교육을 하질 않나."
테크노파크 사업도 처음부터 이렇진 않았다. 1998년 설립돼 20년 가까이를 이어온 역사 있는 사업이다. 직격탄은 2년 전 박근혜 정부가 ‘창조경제’란 슬로건을 내걸고, 전국 17개 시·도에 창조경제혁신센터를 만든 것이다. 인천은 물론 각 지역의 테크노파크가 술렁였다. 혁신센터가 들어오는 지역은 테크노파크가 위치한 시·도와 정확히 일치했다. '지역의 창업 기업과 중소 기업을 육성한다'는 목표도 비슷했다. 혁신센터 설립 초기부터 중복 투자 논란이 빚어진 이유다.
테크노파크 주무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의 한 고위 관계자는 “테크노파크와 굳이 다른 점을 찾자면 혁신센터는 미래창조과학부 소관의, 현 정부 역점 사업이라는 것 아니겠느냐”며 쓴웃음을 지었다.
혁신센터에 돈이 몰릴수록 테크노파크는 소외됐다. 인천테크노파크 소속 창업보육 기업은 70여 개. 이 기업에 연간 지원되는 돈은 올해 7800만원에 불과하다. 시 관계자는 “그나마 지난해엔 8000만원이 넘었는데 더 줄어들었다”며 “회의실을 지원하는 정도 외에 큰 도움을 못 주고 있다”고 말했다.
현 정부의 지원을 등에 업고 테크노파크를 밀어냈으니 창조경제혁신센터는 지금쯤 화려한 시절을 맞고 있는 것일까. 기자들이 돌아본 전국 17곳 센터 중 상당 수는 벌써부터 힘을 잃고 있었다.
“입주 기업이 일자리를 많이 창출했느냐”는 질문에 한 지역 혁신센터 관계자는 “원래 혁신센터가 가장 많이 창출한 일자리가 센터장과 멘토”라는 자조섞인 농담으로 답변을 대신했다.
운영이 활기찬 일부 센터를 제외하면 대부분의 지역 센터는 곧 공동화될 가능성이 크다. 벌써 예산이 크게 깎였고, 센터장을 공모해도 지원하는 이가 없다. 혁신센터가 테크노파크처럼 잊혀질 때쯤 그 옆에 다음 정권의 다른 전시행정용 기관이 들어서는 것은 아닌지, 벌써부터 두렵다.

임미진 산업부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