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cold-headed approach, please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cold-headed approach, please (국문)

An incident took place at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when the General Security of Military Information Agreement (Gsomia) was signed between Korea and Japan on Wednesday, after the ministry suddenly reversed its position to allow the journalists to cover the signing ceremony. The reporters demanded the signing ceremony be covered for the people’s right to know, but this request was rejected.

Photojournalists then took action. As Japanese Ambassador to Korea Yasumasa Nagamine entered the ministry for the ceremony, they put their cameras on the floor and watched him with folded arms, refusing to take photos.

The bilateral intelligence agreement, once pursued in 2012 but failed, was finally signed after 27 years. But it still was trouble-ridden until the end.

The signing wasn’t easy. Three opposition parties, including the opposition Minjoo Party, protested the government’s unilateral attempt to sign the agreement. They said it was premature to sign the sensitive agreement with Tokyo when taking into account pending bilateral issues such as Japan’s attempts to whitewash its colonial past in the history textbooks, its repeated claim over Dokdo and the comfort women issue.

Critics said we should wait because Korea will soon, in five to 10 years, have the intelligence capability offered by Japan’s reconnaissance satellites, Aegis ships and maritime patrol aircraft. Some wondered if the pact was a part of Japan’s strategy to become a military superpower. Some also questioned if our military was pushing ahead to dilute the Choi Soon-sil scandal. The opposition parties threatened to impeach Defense Minister Han Min-koo.

There is, however, no need to stress the importance of intelligence in modern war. In fact, intelligence is the weakest point of our military. As North Korea’s nuclear and missile capabilities are rapidly advancing, some assessed that its possession of nuclear weapons was a matter of time. Under such circumstances, intelligence is an imminent issue. The more diversified and more accurate the information is, the more enhanced our military counteraction will be. Japan’s ability to collect intelligence is much better than ours, thanks to its five intelligence satellites.

Security is a matter that cannot be traded for those of us who experienced the Korean War. Ahn Chang-ho, a prominent leader of our independence movement against Japan decades ago, said a country’s destiny is decided by power. When a country is mired in a domestic crisis, which affects its international relations. We must approach the security issues more calmly and cold-headedly, even though we hate the government.

JoongAng Ilbo, Nov. 24, Page 33


*The author is a political new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JEONG YONG-SU




한ㆍ일 군사비밀정보보호협정(GSOMIA)이 체결된 23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언론사 사진기자 30여 명이 카메라를 바닥에 내려놓고 팔짱을 낀 채 취재를 거부했다. 사건의 발단은 협정 서명식을 비공개로 진행하겠다는 국방부의 발표 때문이다. 기자들은 “국가 간 중요한 협정 서명식을 왜 비공개로 하냐”며 공개를 요구했다. 하지만 국방부 측은 “한국과 일본의 합의에 따른 것”이라고 공개를 허용하지 않았다. 기자들과 대변인실 사이에 5분간 실랑이가 벌어졌다. 끝내 대변인실은 “맘대로 하라” “(국방부가 언론에게) 사진 제공도 하지마라”고 통보했다. 이에 사진기자들은 “국민의 알권리를 위해 취재 나온 기자들에게 그게 무슨 말이냐”며 사과를 요구하는 등 분위기가 험악해졌다. 결국 사진기자들은 카메라를 국방부 청사 로비 바닥에 내려놨다. 이날 협정문 서명을 위해 국방부를 찾은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가 로비에 들어섰지만 카메라 플래시를 터지지 않았다. 이날 협정식은 27년간 끌어왔던 한ㆍ일정보보호협정을 매듭짓는 마지막 행사였다. 북한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한 공동 대응을 위한 것이었다.
현대전에서 정보의 중요성은 두 말 할 필요가 없다. 정보가 다양하고 정확할수록 군사적 대응 능력은 향상된다. 특히 정보수집 위성 5기 등 다양한 고급 정보자산을 보유하고 있는 일본은 한국보다 정보 수집 능력이 우수하다. 이런 까닭에 한ㆍ일 정보보호협정 협정의 필요성에 공감하는 이가 적지 않다. 실제 북한의 탄도미사일 능력은 상당한 수준에 올라있고, 핵탄두 탑재 미사일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의 실전배치를 눈앞에 두고 있다. 언제 기습적으로 미사일을 쏠지 모른다. 이를 대응하기 위해선 동병상련인 일본과의 정보보호협정이 도움이 될 것이란 기대도 많다.
이런 안보환경에도 불구, 국방부는 ‘졸속 협정 추진’이라는 비난을 받고 있다. 야 3당은 국회에서 한민구 국방장관의 해임건의안을 추진하고 있다. 최순실 사태로 인해 어수선한 틈을 타 협정을 추진했다는 이유다. 협정의 필요성에 대한 설득이 부족했다는 것은 국방부도 인정하고 있다. 협정 체결 직후 국방부 당국자는 “여론 수렴 절차가 미흡했다는 지적을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6ㆍ25 전쟁을 겪은 우리에게 안보는 무엇과도 바꿀 수 없다. 도산 안창호 선생은 “민족의 운명은 힘으로 결정된다”고 말했다. 지금 국내 정국이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을 정도로 혼란스럽다. 이럴 경우 국제 관계에도 영향을 준다는 학설이 ‘연계이론’이다. 북한의 위협이 직면한 현실인 만큼 안보 분야에서는 좀더 차분하고 냉철한 접근할 필요가 있다. 정부가 밉더라도 말이다.


정용수 정치부 기자

More in Bilingual News

A linchpin and a thug (KOR)

Stop Choo’s rampage (KOR)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